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렉시 톰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24 / 236건

  • 4전 4승 전인지, 한국 여자골프 1등 공신

    4전 4승 전인지, 한국 여자골프 1등 공신 유료

    ... 6위에 그쳤고, 2016년 대회 때 톱시드를 받았던 한국은 준우승에 머물렀다. 다른 팀들이 1위 팀을 견제하기 위해 최고의 선수를 배치하기 때문이다. 태국은 아리야 주타누간(24), 미국은 렉시 톰슨(21)을 한국전에 내보냈다. 스웨덴과 잉글랜드도 이번 대회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를 배치했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은 부담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았다. 그중에서 막내 전인지가 가장 ...
  • 박인비·박성현·유소연·김인경 출격 … LPGA “강력한 4중주 기대”

    박인비·박성현·유소연·김인경 출격 … LPGA “강력한 4중주 기대” 유료

    ... 클 것 같지만, 잘 이겨내서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회엔 개최국 한국을 비롯해 미국·일본·영국·호주·태국·스웨덴·대만 등 총 8개국이 출전한다. 지난 대회 우승국인 미국은 렉시 톰슨(23), 제시카 코다(25), 크리스티 커(41), 미셸 위(29)가 출전한다. 톰슨은 “한국에서 어마어마한 갤러리가 구경 올 것으로 보인다. 힘들겠지만 우리가 갖고 있는 최상의 플레이를 ...
  • 박인비·박성현·유소연·김인경 출격 … LPGA “강력한 4중주 기대”

    박인비·박성현·유소연·김인경 출격 … LPGA “강력한 4중주 기대” 유료

    ... 클 것 같지만, 잘 이겨내서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회엔 개최국 한국을 비롯해 미국·일본·영국·호주·태국·스웨덴·대만 등 총 8개국이 출전한다. 지난 대회 우승국인 미국은 렉시 톰슨(23), 제시카 코다(25), 크리스티 커(41), 미셸 위(29)가 출전한다. 톰슨은 “한국에서 어마어마한 갤러리가 구경 올 것으로 보인다. 힘들겠지만 우리가 갖고 있는 최상의 플레이를 ...
  • 유소연의 '특별한 우승'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표 유력, 통산 상금 900만 달러 고지

    유소연의 '특별한 우승'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표 유력, 통산 상금 900만 달러 고지 유료

    ... LPGA투어 통산 6승째를 수확했다. 지난해 6월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1년 만에 승 수를 추가했다. 특히 1라운드부터 8언더파 맹타를 휘두른 유소연은 최종 21언더파로 2015년 렉시 톰슨(미국)의 18언더파 기록을 뛰어넘는 대회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을 세웠다. 의미 있는 기록도 추가했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3000만원)를 더한 유소연은 LPGA 역대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비온 뒤 진흙 묻은 공 … 그대로 칠까, 닦아서 칠까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비온 뒤 진흙 묻은 공 … 그대로 칠까, 닦아서 칠까 유료

    ... 흑인 회원은 없었다. 인종 차별이 심한 앨라배마주의 백인 명문 클럽인 이 골프장의 창업자 홀 톰슨은 대회 두 달 전 지역신문인 버밍엄 포스트-헤럴드에 “우리 골프장은 차별이 없다. 흑인을 제외하고는 ... lies(어떤 상황에서도 공을 원래 있는 대로 친다)'라는 조항을 골프의 헌법처럼 여긴다. 렉시 톰슨(미국)은 “공에 진흙이 엄청 묻더라. 이런 상태로 경기하면 한 라운드가 6시간 반은 걸릴 ...
  • 홍성범 대회장 “남가주 한인들에게 멋진 추억되기를”

    홍성범 대회장 “남가주 한인들에게 멋진 추억되기를” 유료

    ... 25위 이내의 선수 21명이 출사표를 던졌을 만큼 톱 랭커들이 모두 나왔다. 세계랭킹 1위 펑샨샨(29·중국)을 비롯해 랭킹 1위 재 등극을 노리고 있는 박인비(30·KB금융그룹) 미국의 자존심 렉시 톰슨(23·세계랭킹 2위)의 대결이 화제였다. 주최 측은 대회 흥행을 위해 미국 팬들에게 인기가 높은 나탈리 걸비스(미국)와 남가주 출신으로 올해 LPGA투어에 데뷔한 재미 동포 로빈 리 등도 ...
  • 한국 자매, 'LA 안방'서 주도권 잡나

    한국 자매, 'LA 안방'서 주도권 잡나 유료

    ... 시즌 페어웨이 안착률(87.2%)과 그린 적중률(83.3%) 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미국 선수들은 경계 대상으로 꼽힌다. 박인비와 함께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펼치는 렉시 톰슨을 비롯해 제시카-넬리 코다 자매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골프장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집이 있는 리젯 살라스도 가족과 친구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을 전망이다. 살라스는 “LA 심장부에서 ...
  • [휴젤-JTBC LA 오픈] 박인비-렉시 톰슨 세계랭킹 1위 두고 박빙

    [휴젤-JTBC LA 오픈] 박인비-렉시 톰슨 세계랭킹 1위 두고 박빙 유료

    박인비(30 ·KB금융그룹) 와 렉시 톰슨(23 · 미국)이 정면 승부를 벌인다. 20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휴젤-JTBC LA오픈 1라운드에서 세계랭킹 3위 박인비와 2위 톰슨이 한 조로 묶였다. 둘은 나란히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겨냥하고 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포인트 평균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긴장하면 한없이 멀어진다 … 농구 골대와 골프 홀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긴장하면 한없이 멀어진다 … 농구 골대와 골프 홀 유료

    ... 많다. 2012년 나비스코 챔피언십 마지막 홀 김인경의 50cm 퍼트는 특히 유명하다. 지난해 LPGA 투어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50cm 퍼트를 넣지 못해 우승을 놓친 렉시 톰슨은 5cm 퍼트를 넣지 못한 적도 있다. 골프를 좋아하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짧은 퍼트와 자유투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상대적으로 거리가 가깝고, 수비수의 방해를 받지 않기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긴장하면 한없이 멀어진다 … 농구 골대와 골프 홀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긴장하면 한없이 멀어진다 … 농구 골대와 골프 홀 유료

    ... 많다. 2012년 나비스코 챔피언십 마지막 홀 김인경의 50cm 퍼트는 특히 유명하다. 지난해 LPGA 투어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50cm 퍼트를 넣지 못해 우승을 놓친 렉시 톰슨은 5cm 퍼트를 넣지 못한 적도 있다. 골프를 좋아하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짧은 퍼트와 자유투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상대적으로 거리가 가깝고, 수비수의 방해를 받지 않기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