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더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6 / 60건

  • 비타민 많지, 변비 없애지, 인삼 성분까지… 대단한 열무 유료

    ... 특유의 떫은 맛을 제거한다. 그다음 고추장이나 고춧가루 등을 넣고 국물을 부어 맛을 낸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수분·염분을 보충하기에 더없이 좋은 반찬이다. 맛이 칼칼하고 시원해서 더위로 싹 달아난 입맛을 되살려 준다. 비타민·미네랄이 풍부한 발효식품이기에 보리밥(탄수화물)·계란(단백질) 등을 곁들인 열무김치 비빔밥 한 그릇이면 영양의 조화가 완벽하다. 마트에선 키가 작고 무 부분이 ...
  • 숙종이 챙겨 먹었던 블랙 푸드, 흑염소 고기

    숙종이 챙겨 먹었던 블랙 푸드, 흑염소 고기 유료

    여름 무더위엔 삼계탕·개장국(보신탕) 등 이른바 보신(補身) 식품들이 잘 팔린다.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닭·개 외에 즐겨 먹는 것이 흑염소 고기다. 염소(goat)에서 염(髥)자는 '구레나룻 수염'을 뜻한다. 턱에 수염이 난 소라 하여 염소라고 부른다. 염소를 양·산양과 헷갈려 하는 사람이 더러 있다. 미년(未年)에 태어난 사람을 '양띠' 혹은 '염소띠'라고 ...
  • 멜론 종류는 '오만가지'... 갈증·스트레스 푸는 데 그만 유료

    여름철 더위에 지친 몸에 원기를 주고 갈증을 풀어주는 멜론(melon)은 종류가 '오만 가지'다. 향이 강한 머스크(musk) 멜론 외에도 요즘 우리에게 익숙해진 캔털루프·허니듀·카사바 등도 멜론의 한 종류다. 이 중 허니듀는 가장 단맛이 강하기로, 카사바는 향이 없기로, 캔털루프는 미국인이 가장 즐기는 멜론으로 유명하다. 참외의 영문명도 'Oriental ...
  • 대보름에 먹는 견과류, 젊은 피부 유지에 도움

    대보름에 먹는 견과류, 젊은 피부 유지에 도움 유료

    ... 예방 효과를 기대하긴 힘들다(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구자원 교수). 대보름날 찬 술을 나눠 마신 것은 정신 바짝 차려 농사 잘 짓자는 다짐으로 해석된다. ④상원채를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 대보름과 상원은 동의어다. 상원채는 대보름에 즐겨 먹은 묵은 나물이다. 호박고지·무고지·가지나물·버섯·고사리 등 아홉 가지 채소를 가을에 말려 갈무리해 뒀다가 대보름날 ...
  • 기운이 펄펄, 가을 '꽃낙지'

    기운이 펄펄, 가을 '꽃낙지' 유료

    ... 조선의 어류학자 정약전이 쓴 『자산어보』에 “말라빠져 일어나지 못하는 소에게 낙지 서너 마리만 먹이면 거뜬히 일어난다”는 대목이 있어서다. 실제로 과거 민간에선 소가 새끼를 낳거나 여름에 더위를 먹고 쓰러졌을 때 낙지 한 마리를 호박잎에 싸서 던져 줬다. “이건 뻘 속에서 건진 산삼이야”라는 말을 소에게 건네면서. 이런 풍경은 낙지가 스태미나 식품임을 암시한다. “낙지 한 마리가 인삼 ...
  • 스테이크 좋아하는 그대 … 최고의 디저트는 파인애플

    스테이크 좋아하는 그대 … 최고의 디저트는 파인애플 유료

    ... 열매다. 칼 모양의 잎(20∼50개)과 작은 과실들(100개가량)의 집합체다. 한 통의 무게는 1∼2㎏에 달한다. 원산지는 남미로 추정된다. 콜럼버스가 유럽에 가져갔다. 파인애플은 요즘같이 더위로 입맛을 잃었을 때 특히 권할 만하다. 수분(93%)이 풍부한 데다 특유의 신맛이 입맛을 돋워줘서다. 신맛은 구연산·사과산 등 유기산 덕분이다. 영양적으론 당분(100g당 6.3g)이 풍부한 편이다. ...
  • 복날 먹거리의 제왕은 민어찜

    복날 먹거리의 제왕은 민어찜 유료

    ... 흔하디 흔한 민어냐고? 잡히자마자 그 자리에서 바로 죽어버리는 성질 급한 민어를 바닷가가 아닌 서울에서, 그것도 한여름에 먹자니 비쌀 수밖에. 옛 개성 양반이 '복달임(복날에 그해의 더위를 물리치는 뜻으로 고기로 국을 끓여 먹는 풍습)'으로 임자수탕을 즐겼다면 서울 양반은 민어 요리에 탐닉했다. 큼직한 민어 한 마리를 올려 놓고 회를 뜨거나 찜·탕을 끓여 푸짐하게 먹었다. ...
  •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수박 없는 여름은 오아시스 없는 사막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수박 없는 여름은 오아시스 없는 사막 유료

    더위의 갈증 해소제인 수박을 빼놓고는 여름 한철을 지낼 수 없다. 수박의 수분 함량은 91%로 구갈(口渴)을 빠르게 없애준다. 특히 땀을 많이 흘리고 햇볕을 쬐어 속이 메스껍거나 토하려고 할 때는 냉수보다 낫다. 물과 달리 당질(탄수화물·8% 함유)·단백질·항(抗)산화물질·비타민A·칼륨·식이섬유 등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먹고 나면 금세 힘도 난다(100g당 ...
  •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인삼과 닭이 만나 복날 '환상의 커플'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인삼과 닭이 만나 복날 '환상의 커플' 유료

    ... 선조는 육개장·개장국·삼계탕·민어탕·임자수탕·적소두죽을 즐겨 먹었다. 복날 대표 음식인 삼계탕의 정확한 명칭은 계삼탕(鷄蔘湯)이다. 민간에선 여름철 성약(聖藥)으로 통한다. 예부터 복날 더위를 쫓기 위해 먹었다. 여름에 섭취하면 땀이 덜 나고 몸에서 기운이 솟는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한방에선 약성이 강한 이열치열(以熱治熱)의 음식으로 친다. 음식의 성질이 열성(熱性)이기 때문이다. ...
  •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나른한 몸 깨우는 '봄나물 트리오'

    [박태균의 식품이야기] 나른한 몸 깨우는 '봄나물 트리오' 유료

    ... 맛의 효능을 개위(開胃·입에 침이 돌게 한다), 조습(燥濕·몸의 기운을 북돋워 준다), 사화(瀉火·허와 열을 내려준다)로 표현한다. “씀바귀를 잘 먹는 어린이는 식욕부진이 없다”는 말은 개위의 효과다. 춘곤증을 호소하는 사람에게 씀바귀를 권하는 것은 조습 때문이다. 사화는 옛 사람들이 “봄에 씀바귀를 먹으면 그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믿은 이유다.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