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1792 / 17,916건

  • [시론] 교수 6094명 시국 선언, 그들은 왜 청와대로 행진했나

    [시론] 교수 6094명 시국 선언, 그들은 왜 청와대로 행진했나 유료

    ... 당이 독점하고, 경제 체제는 국가의 직접 통제 속에 놓인다. 그리고 경찰과 반관반민(半官半民) 어용 세력이 개인의 양심과 자유에 대한 이념적 테러를 자행한다. 나치, 소비에트, 중국 공산당, 북한 김일성 왕조 등에서 볼 수 있는 전체주의는 인간 존엄을 파괴하는 인류 최악의 정치체제다. 그래서 6094명의 교수들은 시대의 지적 파수꾼으로서 현 시국을 '유사(類似) 전체주의의 위기' ...
  • [중앙시평] 한국과 조선: 남북관계에서 한·조관계로

    [중앙시평] 한국과 조선: 남북관계에서 한·조관계로 유료

    ...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으려 대한·한국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일제가 한국·한국인·대한민국을 부인하려고 끝내 조선·조선인·조선반도·조선민족·조선총독부를 고집하였듯, 공산주의자들도 똑같이 조선공산당·조선혁명·조선인민·조선민족·조선로동당·조선인민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고수하였다. 이제 조선민족을 넘어 그들은 아예 스스로를 자주 김일성·김정일 민족으로 부른다. 놀랍게도 헌법도 마찬가지다. ...
  • “도둑맞은 연 찾아오는 기분으로 납치 민항기 대책 세워라”

    “도둑맞은 연 찾아오는 기분으로 납치 민항기 대책 세워라” 유료

    ... 총리 저우언라이(周恩來·주은래)는 한국의 중국에 대한 태도가 변할 징조라고 판단했다. 재외 공관에 “한국 외교관들의 눈길에 조심스럽게 대응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78년 겨울, '중국공산당 11차 중앙위원회 3번째 회의(三中全會)'를 계기로 덩샤오핑의 개혁개방 이론이 중국의 현대화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중국 전직 외교관의 구술을 소개한다. “79년 9월 21일 한국의 박정희 ...
  • “도둑맞은 연 찾아오는 기분으로 납치 민항기 대책 세워라”

    “도둑맞은 연 찾아오는 기분으로 납치 민항기 대책 세워라” 유료

    ... 총리 저우언라이(周恩來·주은래)는 한국의 중국에 대한 태도가 변할 징조라고 판단했다. 재외 공관에 “한국 외교관들의 눈길에 조심스럽게 대응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78년 겨울, '중국공산당 11차 중앙위원회 3번째 회의(三中全會)'를 계기로 덩샤오핑의 개혁개방 이론이 중국의 현대화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중국 전직 외교관의 구술을 소개한다. “79년 9월 21일 한국의 박정희 ...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중국의 대북 경고…“핵 고집 땐 간부·가족 가혹하게 처벌”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중국의 대북 경고…“핵 고집 땐 간부·가족 가혹하게 처벌” 유료

    ━ 중국 공산당 비밀 문건에 드러난 북·중 밀월 지난해 6월 평양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1 경기장에 모인 10만 평양 주민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시 주석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은 북·중 밀월관계를 보여준다. [사진 신화망 캡처] 육성 신년사는 김정은의 친정(親政) 리더십을 보여줘 온 아이콘이다. 조선중앙TV 앞에 2500만 주민이 모여앉은 ...
  • [중앙시평] 조공의 슬픈 기억이 어른거렸다

    [중앙시평] 조공의 슬픈 기억이 어른거렸다 유료

    ... 자본주의가 무슨 차이가 있는가”라는 답이 돌아왔다. 또 “시진핑 주석이 젊었을 때 한국 배우 송중기와 닮아 인기가 있다”며 '시 황제'의 장기 집권을 옹호했다. 정리하자면, 시 주석과 공산당 일당 체제가 결정하는 가치관이라는 비판이 있겠지만 인민의 사고와 행동에서 명확한 판단 기준을 제시한다는 의미였다. 우리처럼 위선과 거짓이 낄 틈이 없는 정직한 개념이 일대일로를 향한 통합의 ...
  •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35% 청년 유권자, 국민 대표는 고작 1%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35% 청년 유권자, 국민 대표는 고작 1% 유료

    ... 십자가단(Croix de Feu)'의 행동대원으로서 핵실험에 반대하는 그린피스 선박을 공격하는데 참여하기도 했지만, 온건 사회주의자로 변신했다. 후임자인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반대로 대학 시절 공산당 기관지인 '뤼마니테(l'Humanite)'의 가두 홍보원 활동을 하는 등 공산주의 사상에 빠져 있다가 우파로 돌아섰다. 그들 중 누구도 자신의 과거 경력을 부끄러워하거나 숨기지 않았다.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추미애에게 필요한 건 '권력의 절제'

    [전영기의 시시각각] 추미애에게 필요한 건 '권력의 절제' 유료

    ... 중국식 토지 소유제도가 바람직하니 우리가 따라가야 한다는 건지, 그렇지 않다는 건지 모호한 발언이었다. 최근 홍콩 주민들의 목숨을 건 반중 투쟁의 저변에 개인 재산의 최종 처분권을 쥐고 있는 공산당 지배에 대한 공포심이 깔려 있는 점은 여태 보아 온 바와 같다. 지난주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추미애는 “토지 국유화 표현을 언급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가 자본주의 경제 체제를 ...
  • 최장집 "朴탄핵까지는 긍정적...적폐청산, 큰 착오였다"

    최장집 "朴탄핵까지는 긍정적...적폐청산, 큰 착오였다" 유료

    ... 민주주의의 공고화, 위기, 그리고 새 정치 질서를 위한 대안'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당시 그는 “프랑코 독재 치하에서 가장 심한 박해를 당했고, 수십 년을 망명 속에서 투쟁을 지휘한 공산당 당수 산티아고 카리요가 기억에 남을 말을 했는데, 민주화에 참여하는 모든 정치행위자들이 '과거를 파헤치지 않을 것'을 호소했다”고 강조했다. 과거를 파헤치는 건 과거의 갈등을 되풀이하는 것 ...
  • 최장집 "朴탄핵까지는 긍정적...적폐청산, 큰 착오였다"

    최장집 "朴탄핵까지는 긍정적...적폐청산, 큰 착오였다" 유료

    ... 민주주의의 공고화, 위기, 그리고 새 정치 질서를 위한 대안'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당시 그는 “프랑코 독재 치하에서 가장 심한 박해를 당했고, 수십 년을 망명 속에서 투쟁을 지휘한 공산당 당수 산티아고 카리요가 기억에 남을 말을 했는데, 민주화에 참여하는 모든 정치행위자들이 '과거를 파헤치지 않을 것'을 호소했다”고 강조했다. 과거를 파헤치는 건 과거의 갈등을 되풀이하는 것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