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한센병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28 / 279건

  • [채인택의 직격 인터뷰] “꿈꿨던 의사상 살아 있기에 주저 없이 한센병원을 택했다”

    [채인택의 직격 인터뷰] “꿈꿨던 의사상 살아 있기에 주저 없이 한센병원을 택했다” 유료

    ... 창업자인 고 성천 이기석 사장의 생명 존중 정신을 기려 음지에서 헌신적으로 활동하며 의료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사회적 귀감이 된 의료인을 발굴해 주는 상이다. 김 명예원장은 이 병원에서 한센병 환자의 사지교정 수술과 소아마비 환자의 재건·재활 치료에 헌신하고 인공관절 수술을 도입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정형외과 전문의인 그는 1980~83년 소록도에서 공중보건의로 ...
  • 한센병 환자 위해 헌신한 김인권 여수애양병원 명예원장

    한센병 환자 위해 헌신한 김인권 여수애양병원 명예원장 유료

    36년 전, 한센병 환자가 모여 있는 전남 고흥군 국립소록도병원에 스물아홉 살 청년이 공중보건의로 부임했다. 서울대 의대를 갓 마친 의사 김인권(65·사진)은 남들이 꺼리는 이곳 근무를 자원했다. 인턴 과정때 6개월간 소록도를 다녀간 경험이 바탕이 됐다고 했다. 그는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한센병 환자들의 모습이 못내 마음에 걸렸다. 3년간의 공중보건의 ...
  • “아이 낳고 싶었지만, 여기 살려면 규칙상 낙태”

    “아이 낳고 싶었지만, 여기 살려면 규칙상 낙태” 유료

    ... 9시40분 전남 고흥반도 끝자락 소록도에 위치한 국립소록도병원 2층 소회의실. 법복을 입은 판사 세 명을 마주보고 앉은 70대 여성 A씨는 또박또박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여덟 살 때 한센병에 걸려 열일곱 때 들어왔다는 그는 “남편도 정관수술을 받았다”며 “재판부가 빨리 결정을 내려서 다시는 이런 법정에 안 오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한센인들의 100년 한(恨)이 ...
  • 명예한국인 된 파란눈의 소록도 수녀님

    명예한국인 된 파란눈의 소록도 수녀님 유료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고 있는 마거릿(왼쪽)·마리안느 수녀. 1967년께 촬영된 사진이다. [중앙포토]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 40여 년간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서 봉사한 마리안느 스퇴거(82) 수녀와 마거릿 피사렛(81) 수녀가 명예한국인이 됐다. 법무부는 8일 오스트리아 국적인 두 수녀에게 대한민국 명예국민증을 수여했다. 국립 소록도병원 개원 100주년을 ...
  • '한센인 설움' 직접 들으려…법원, 내달 소록도 찾아간다

    '한센인 설움' 직접 들으려…법원, 내달 소록도 찾아간다 유료

    ... 한다. 피해자 엄모씨 등 139명이 국가배상 청구소송 진행 과정에서 “역사성과 상징성이 있는 소록도 병원시설 등을 보고 판단해달라”고 요청하자 담당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엄씨 등은 “한센병 환자라는 이유로 소록도병원에서 1950~70년대 강제단종(정관수술)·낙태수술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서울고법 민사30부(부장 강영수)는 다음달 20일 특별기일을 지정해 전남 고흥군 국립소록도병원에서 ...
  • 질병 없는 삶 위해 헌신한 '아시아의 슈바이처'

    질병 없는 삶 위해 헌신한 '아시아의 슈바이처' 유료

    ... 졸업했다. 하지만 의사로서의 안정된 지위를 버리고 감염병 퇴치에 자신을 바쳐 '아시아의 슈바이처'란 별칭을 얻었다. 81년 하와이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남태평양의 서사모아의 병원에서 일하면서 한센병과 소아마비 환자를 주로 돌봤다. 83년 WHO와 처음 인연을 맺었고 서태평양지역사무처 질병관리국장, 백신면역국장을 거쳐 2003년 WHO 6대 사무총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2006년 5월 22일 ...
  • 11년 만에 소록도 돌아온 마리안느 할매

    11년 만에 소록도 돌아온 마리안느 할매 유료

    ...년간 전남 소록도에서 '한센인의 친구'로 지냈던 마리안느 수녀는 26일 “소록도에서의 삶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사진 보건복지부·소록도병원] '마리안느 할매'. 전남 고흥군 소록도의 한센병 환자들이 마리안느 스퇴거(82) 수녀를 일컫는 별칭이다. 백발에 파란눈인 외국인이 사투리 섞인 한국말을 쓰면서 된장찌개를 즐기는 모습이 친근해서다. 40년 넘게 한센인들과 동고동락하며 봉사의 ...
  • 톤즈의 마마리 “돈 모아 봉사? 당장 실천이 중요”

    톤즈의 마마리 “돈 모아 봉사? 당장 실천이 중요” 유료

    ... 했다. 이곳에 복합문화공간 '희망고 아트빌리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디자이너로서 한창일 때 구호활동가의 길로 들어선 이유가 궁금했다. 단순한 답이 돌아왔다. “내가 본 걸 어떡해요.” 평생 한센병 환자 등 어려운 이들을 돌보며 살았던 간호사 어머니와 목사 아버지의 삶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이씨는 “돈을 모은 뒤 봉사하겠다는 사람들이 많은데, 큰 돈보다는 당장 도움이 필요한 ...
  • 전쟁도 쓰나미도 이겨낸 할머니들의 육성 들어보세요

    전쟁도 쓰나미도 이겨낸 할머니들의 육성 들어보세요 유료

    ... 주로 공습이 집중된 군수공장에서 일했기 때문이죠. 또 일본 전사자에게 유족연금이 지급됐지만 외국 국적 전사자에겐 혜택이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식민지 수탈에 따른 영양 빈곤으로 조선인 한센병 환자 비율도 일본인보다 10배 정도 높은 편입니다.” - 그럼에도 할머니들은 버텼습니다. “대단하죠. 죽지 못해 사는 경우도 있었지만 전쟁도, 쓰나미도 그들의 삶을 앗아가지는 못했습니다. ...
  • 고난 딛고 '헌신'에 이른 그들 유료

    ... 눈물겨운 헌신의 범례를 보여주는 재미 사업가가 있다. 저명한 건축가이자 주차빌딩의 혁신으로 널리 알려진 하형록 회장이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까지 부산에서 자랐다. 아버지가 13년간 한센병 환자촌에서 목회하던 분이었다. 그 과정을 눈여겨 본 한 미국 선교사가 이 가족에게 미국행을 주선해 주었다. 대학을 마친 후 건축회사에 들어가 승승장구했고, 29세에 부사장 자리에까지 올랐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