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362 / 3,616건

  •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유료

    ...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가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에서 합계 18언더파로 세바스티안 무뇨스(26·콜롬비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연장에서 져 준우승했다. 3라운드 단독 선두였 무뇨스에 4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버디 8개, 보기 2개로 6타를 줄였고, 한때 단독선두까지 올라섰다. PGA 투어 첫 승이 잡힐 듯했다. 그러나 18번 홀(파4)에서 ...
  • '터리픽12 준우승' SK가 얻은 것과 놓친 것

    '터리픽12 준우승' SK가 얻은 것과 놓친 것 유료

    ... SK는 22일 끝난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서울 SK 나이츠 SNS 얻은 것은 준우승으로 얻은 자신감, 놓친 것은 부상 없이 마무리하겠다 목표. 서울 SK가 22일 끝난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대회를 준우승으로 마무리했다. 전지훈련을 겸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 SK는 22일 마카오의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린 ...
  • [현장에서] 불리하니까 “농담”…유시민 가벼운 입

    [현장에서] 불리하니까 “농담”…유시민 가벼운 입 유료

    ... 유 이사장 자신도 당시 '농담'을 한다고 생각했을까. 그는 표창장 의혹을 '작업' '가족 인질극' 등으로 표현했다. 사안을 '비열한 공세' 쯤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그런 감정 상태에서 지는 말은 '농담'일까, 아니면 '압력'일까. 유 이사장처럼 언행 논란이 일자 '농담'이라고 해명한 사례는 앞서 많았다. 그때마다 역풍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해 6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
  •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유료

    ...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여론을 수렴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적격'이라는 당의 의견을 전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얘기가 오갔을 수 있다. 그간 “문 대통령의 재가만 남았다” 여권의 기류가 달라졌기때문이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한 청와대의 첫 공식 반응은 오전 11시를 지난 시점에 나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현재 임명할지 여부 등 정해진 ...
  •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유료

    ...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여론을 수렴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적격'이라는 당의 의견을 전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얘기가 오갔을 수 있다. 그간 “문 대통령의 재가만 남았다” 여권의 기류가 달라졌기때문이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한 청와대의 첫 공식 반응은 오전 11시를 지난 시점에 나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현재 임명할지 여부 등 정해진 ...
  • [박재현의 시선] 윤석열의 촉에 조국의 운명이 걸려든건가

    [박재현의 시선] 윤석열의 촉에 조국의 운명이 걸려든건가 유료

    ... 가능성까지 예측해 보는 사람들이 꽤 많아졌다. 조 후보자의 자택과 딸의 경남 양산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들어 “윤석열과 조국의 약속대련(約束對練)일 지도 모른다” 냉소적 관측은 점점 수그러 들고 있다. 수사 초기 몇몇 법조인들은 윤 총장이 취임한 지 불과 한달여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정권과 각을 세우려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조 후보자 주변 ...
  • [최상연의 시시각각] 유체이탈 어게인

    [최상연의 시시각각] 유체이탈 어게인 유료

    ... 실패 경로를 그대로 따르는 것인가. '나와 내 편만이 무조건 옳다'는 독선과 어깃장이 하늘을 찔러서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임명 논란이 그렇다. 정권 핵심들이 '적폐청산 영웅'이라 검찰을 느닷없이 '적폐'로 몰고 협박하더니, 해괴한 '셀프 청문회'를 기습적으로 내놨다. 오만한 발상만큼 기막힌 건 이 분들이 얼마 전까진 코드 인사와 진박 타령을 그토록 두들겨 패 바로 ...
  • [서소문 포럼] 지소미아의 국내 정치, 연합훈련의 국내 정치

    [서소문 포럼] 지소미아의 국내 정치, 연합훈련의 국내 정치 유료

    ... 이례적이다. 미 국방부의 현직 차관보가 워싱턴의 싱크탱크에서 공개적으로 '국내 정치'를 거론하며 종료 결정을 사전에 들은 바 없다고 발언했으니 이건 평소의 한·미 관계가 아니다. '빛 샐 틈 없다' 한·미 관계에 마치 구멍이 생겨 물이 쏟아져 들어오는 것 같다. 지소미아에 관한 한 정부는 임기 내 결자해지해야 한다. 결연한 대일 의지를 보여주는 충격요법 카드로 썼지만 차기 정부로 ...
  • 카타르월드컵 예선 스타트…벤투 감독의 전략은 "늘 하던대로"

    카타르월드컵 예선 스타트…벤투 감독의 전략은 "늘 하던대로" 유료

    ... A매치 16경기를 치러 10승5무1패라는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빌드업을 강조하는 스타일과 공격적인 축구로 팬들의 지지를 받았지만,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 카타르에 패해 8강에 머물렀 아쉬움도 있었다. 벤투 감독은 그동안 이어온 기조를 월드컵 예선 체제에서도 그대로 이어갈 뜻을 밝혔다. 그는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해야겠지만 여태껏 우리가 유지해 ...
  •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유료

    ... 시작됐다”며 각각 공식 입장을 내놨지만, 향후 어디로 튈지 쉽게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 국면이 시작됐다. 그만큼 27일 단행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급작스러웠다. 조 후보자와 관련돼 의혹이 제기됐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금융감독원 등 20여 곳을 동시다발로 들이닥쳤다. 검찰이 인사청문회도 하지 않은 공직 후보자, 특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수사하는 초유의 일이다. 후보자 또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