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군사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554 / 5,540건

  • 문 대통령 “한·미·일 군사동맹 바람직 않다” 유료

    ... 미·일 동맹과 한·미 동맹의 상호 추동을 꾀하려는 시점에서 나온 것이라 예민한 측면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미 정상회담(7일)에서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대비한 군사력과 군사적 옵션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의 독자 군사행동 여부와 관련해선 “미국의 단독 군사행동은 상상할 수 없는 시나리오”라며 “북한의 핵 개발이 진전되고 있어 시간이 고갈되고 ...
  • 문 대통령이 제안한 '전작권 조속한 전환' 제동 걸리나

    문 대통령이 제안한 '전작권 조속한 전환' 제동 걸리나 유료

    송영무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 28일 국방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군사력은 한·미 동맹과 견줄 수준이 아니다“며 '실수하지 말라“고 북한에 경고했다. [김경록 기자] 미국으로부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넘겨받는 '전작권 환수'가 문재인 정부가 밝힌 대로 '조속히' 이뤄질까. ...
  • 한국에 첨단 무기 도입 합의 … 핵추진 잠수함도 협의 가능성

    한국에 첨단 무기 도입 합의 … 핵추진 잠수함도 협의 가능성 유료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한·미 정상은 이날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취임 후 두 번째 양자 정상회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해 압도적인 군사력 우위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한국과 주변 지역에 미국 전략자산의 순환배치를 확대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국이 첨단 무기를 도입한다는 원칙에 ...
  • SLBM 탑재한 북 잠수함 추적에 필요 … “5년 내 진수 가능”

    SLBM 탑재한 북 잠수함 추적에 필요 … “5년 내 진수 가능” 유료

    ... 작게 만들면 핵추진 잠수함용으로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며 “국책 사업으로 진행하면 5년 안에 진수(進水, 물에 띄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창권 한국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장은 “군사력 건설은 멀리 내다보고 준비하는 일인데, 문재인 정부가 스타트를 끊기만 해도 대단한 일”이라고 했다. 이철재 기자, 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seajay@joongang.co.k
  • 김정은의 핵 도발, 미·중 스트롱맨 틈새를 노렸다 유료

    ... 정통성을 걸고 있다. 도발을 거듭해도 문재인 정부가 강경 대응에 한계를 드러낼 수밖에 없다고 김정은은 판단하고 있는 양상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의 도발을 명분으로 군사력 증강 등을 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일본과 밀착 안보 공조를 추진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측면도 있다. 이희옥 성균관대 성균중국연구소장은 “김정은은 자신이 긴장을 고조시켜도 주요국들이 공조를 ...
  • 문 대통령 “GDP, 북의 45배 … 그 많은 국방비로 뭘 했나”

    문 대통령 “GDP, 북의 45배 … 그 많은 국방비로 뭘 했나” 유료

    ... 때가 이르고 충분하지 않다고 하면 어떻게 군을 신뢰하겠는가”라고 수뇌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면 군 인력구조를 전문화하는 등 개혁을 해야 하는데 막대한 국방비를 투입하고도 우리가 북한 군사력을 감당하지 못해 오로지 (한·미) 연합방위 능력에 의지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 전 인사말을 통해서도 “역대 정부마다 국방개혁을 외쳐 왔는데 왜 지금까지도 ...
  • 문 대통령 “대북 제한적 군사옵션 때도 주한미군까지 위험”

    문 대통령 “대북 제한적 군사옵션 때도 주한미군까지 위험” 유료

    ... 생명까지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의원(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 간사) 등 의회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국이 북핵 포기를 위해 (군사력을 포함한)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6·25전쟁의 폐허를 딛고 성장한 대한민국을 다시 폐허로 만들 수 없는 노릇임을 ...
  • 현무-2 발사 참관 문 대통령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바탕”

    현무-2 발사 참관 문 대통령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바탕” 유료

    ... 정영태 동양대 군사연구소장은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선(先) 핵 동결, 후(後) 핵 폐기'의 2단계론을 제시하며 '도발을 중단하면 대화를 하겠다'고 밝힌 상태”라며 “군사력의 우위를 강조한 이유는 대화에 대한 국내외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의 전제인 자주국방을 강조하려는 의도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 [단독] 8발 발사 능력 300㎜ 방사포 … 명중률은 미사일 수준

    [단독] 8발 발사 능력 300㎜ 방사포 … 명중률은 미사일 수준 유료

    ... 간부들이 참석한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도 방사포와 관련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그 어떤 바람이 불어도 추호의 동요 없이 국가 방위를 위한 군사력 강화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어야 한다고 다시금 강조하며 전략적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핵·미사일과 함께 북한이 전략무기 3종 세트의 하나로 방사포를 여기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
  • [리셋 코리아] 싸워 이길 수 있는 강군 목표, 대통령이 국방개혁 틀어쥐어라

    [리셋 코리아] 싸워 이길 수 있는 강군 목표, 대통령이 국방개혁 틀어쥐어라 유료

    ... 관장하지 않으면 우선 추진동력이 떨어지고 문 대통령 코드에 맞춘 국방개혁이 나온다는 것이다. 결국 과거를 답습해 미완의 국방개혁으로 끝날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이해관계가 얽힌 군사력 건설과 국방 업무를 혁신적으로 바꾸려면 강력한 힘이 실려야 한다. 독일은 통일된 지 10년이 지난 뒤 국방개혁을 추진했는데 리하르트 폰 바이츠제커 전 대통령에게 맡겼다. 2000년 당시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