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항미원조 지원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8 / 72건

  • 저우언라이 “지하공작자 출신 리커농, 미국과 담판에 적격”

    저우언라이 “지하공작자 출신 리커농, 미국과 담판에 적격” 유료

    ... 전문가다. 대동해라. 인원은 너무 많아도 안 된다. 3백명 미만이 적당하다. 분산해서 이동해라. 미 포로 심문관 중에 우수한 청년들이 많다. 잘 활용해라. 회담 대표는 선인민 대표가 맡아야 ... 상상했을까” 7월 6일 오전, 김일성은 평양 동북 15㎞ 지점에서 리커농을 만났다. 북한군과 중국지원군 연합대표단을 직했다. 마오쩌둥의 의견이 그대로 반영됐다. 수석대표는 중국 측에서 덩화와 지에팡, ...
  • 저우언라이 “지하공작자 출신 리커농, 미국과 담판에 적격”

    저우언라이 “지하공작자 출신 리커농, 미국과 담판에 적격” 유료

    ... 전문가다. 대동해라. 인원은 너무 많아도 안 된다. 3백명 미만이 적당하다. 분산해서 이동해라. 미 포로 심문관 중에 우수한 청년들이 많다. 잘 활용해라. 회담 대표는 선인민 대표가 맡아야 ... 상상했을까” 7월 6일 오전, 김일성은 평양 동북 15㎞ 지점에서 리커농을 만났다. 북한군과 중국지원군 연합대표단을 직했다. 마오쩌둥의 의견이 그대로 반영됐다. 수석대표는 중국 측에서 덩화와 지에팡, ...
  •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태양 잊은 지 오래”…미 공습에 중공 두더지 생활 유료

    ... 했지만, 강하지 못했다. 폭탄도 엉뚱한 곳에 투하하기 일쑤였다. 두려워할 이유가 없었다. 선에 와 보니 딴판이었다. 매일 미 비행기가 폭탄을 퍼부어 댔다. 날이 밝으면 활동이 불가능했다. ... 동사자였다. 1992년 겨울, 지원군 출신 명출판인 수천(蘇晨·소신)의 회고담 들은 적이 있다. “선전쟁 시절 신화통신 기자였다. 전선을 여러 번 취재했다. 미 비행기는 정말 무서웠다. 봄여름에 ...
  •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태양 잊은 지 오래”…미 공습에 중공 두더지 생활 유료

    ... 했지만, 강하지 못했다. 폭탄도 엉뚱한 곳에 투하하기 일쑤였다. 두려워할 이유가 없었다. 선에 와 보니 딴판이었다. 매일 미 비행기가 폭탄을 퍼부어 댔다. 날이 밝으면 활동이 불가능했다. ... 동사자였다. 1992년 겨울, 지원군 출신 명출판인 수천(蘇晨·소신)의 회고담 들은 적이 있다. “선전쟁 시절 신화통신 기자였다. 전선을 여러 번 취재했다. 미 비행기는 정말 무서웠다. 봄여름에 ...
  • 서울서 남진 멈춘 펑더화이…울화 치민 김일성 격렬 항의

    서울서 남진 멈춘 펑더화이…울화 치민 김일성 격렬 항의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가오강은 중국최대의 중공업지구, 동북의 통치자였다. 지원군 지원에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스탈린이 한국전쟁은 가오강이 치렀다는 말을 할 정도였다. 전쟁 ... 장소로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다. 미군기에 발각될 염려도 없었다. 6·25전쟁과 북한문제에 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자리 회의'도 여기서 열렸다. 중국지원군과 ...
  • 서울서 남진 멈춘 펑더화이…울화 치민 김일성 격렬 항의

    서울서 남진 멈춘 펑더화이…울화 치민 김일성 격렬 항의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가오강은 중국최대의 중공업지구, 동북의 통치자였다. 지원군 지원에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스탈린이 한국전쟁은 가오강이 치렀다는 말을 할 정도였다. 전쟁 ... 장소로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다. 미군기에 발각될 염려도 없었다. 6·25전쟁과 북한문제에 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자리 회의'도 여기서 열렸다. 중국지원군과 ...
  •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유료

    ... 늦다. 10월 25일이 항미원조(抗美援朝) 기념일이다. 미국과 대항하는 혈맹, 북한(朝鮮)을 지원(支援)하고, 가정과 국가를 보위하기 위해 출전을 자원한 지원군(志願軍)이 압록강을 건넌 날이기 ... 섬멸시키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겨뤄 볼 만하다.” 몇 시간 후, 북한 부수상 박헌영과 우했다. 김일성과도 연락이 닿았다. 평안북도 창성 대동(大洞) 쪽으로 차를 몰았다. 북쪽으로 ...
  •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유료

    ... 늦다. 10월 25일이 항미원조(抗美援朝) 기념일이다. 미국과 대항하는 혈맹, 북한(朝鮮)을 지원(支援)하고, 가정과 국가를 보위하기 위해 출전을 자원한 지원군(志願軍)이 압록강을 건넌 날이기 ... 섬멸시키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겨뤄 볼 만하다.” 몇 시간 후, 북한 부수상 박헌영과 우했다. 김일성과도 연락이 닿았다. 평안북도 창성 대동(大洞) 쪽으로 차를 몰았다. 북쪽으로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유엔조직을 농단한다. 흑백이 전도됐다”며 회의장을 떠났다. 우슈취안, 총회 연기되자 장외 투쟁 항미원조 기간, 북한과 중국은 중 혈맹을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이런 유형의 선전용 사진을 많이 배포했다. ... 부두에서 철수작전을 완료한, 바로 그날이었다. 11월 하순 장진호 지역에 도달한 미 10단은 방심했다. 중국 지원군의 공격을 받고 나서야 모든 거점이 포위된 것을 알았다. 11월 30일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유엔조직을 농단한다. 흑백이 전도됐다”며 회의장을 떠났다. 우슈취안, 총회 연기되자 장외 투쟁 항미원조 기간, 북한과 중국은 중 혈맹을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이런 유형의 선전용 사진을 많이 배포했다. ... 부두에서 철수작전을 완료한, 바로 그날이었다. 11월 하순 장진호 지역에 도달한 미 10단은 방심했다. 중국 지원군의 공격을 받고 나서야 모든 거점이 포위된 것을 알았다. 11월 30일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