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최은경 기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36 / 358건

  • “도둑 맞았다” 신고했다가 1000억대 도박사이트 덜미 유료

    ... 달했다. 이 가운데 360억원이 수십 개의 대포통장을 거쳐 서울·수원·화성·용인·성남 등지에서 현금으로 인출됐다. 검찰은 자금세탁 범죄에 가담한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해서 수사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B씨와 C씨 등이 범죄수익금의 일부인 48억9000여 만원을 은닉한 사실을 확인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학교 비정규직 오늘부터 파업…초·중·고 3857곳 급식 중단

    학교 비정규직 오늘부터 파업…초·중·고 3857곳 급식 중단 유료

    ... 상황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라며 “급식과 돌봄에서 공백이 발생하지 않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수가 가장 많은 경기도는 전체 2260개 학교 중 급식이 중단되는 학교가 최대 1600곳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경기도교육청은 파업대책반 등을 설치해 학생·학부모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전민희·최은경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 로봇공학·딥러닝…AI 인재 키운다

    로봇공학·딥러닝…AI 인재 키운다 유료

    ... 16개 학과 교과 과정에 소프트웨어를 전공과목으로 추가했다. 이길여 가천대 총장은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 등 인공지능은 우리 삶을 빠르게 바꾸고 있으며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세계무대에서 활약하는 인공지능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e스포츠 키웠는데…“게임중독은 질병” 유탄 맞은 지자체들

    e스포츠 키웠는데…“게임중독은 질병” 유탄 맞은 지자체들 유료

    ... 한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게임의 중독성을 인정하면서도 게임산업 육성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지난 3일 기자간담회에서 “특정한 부작용 때문에 해당 산업 전체를 불온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게임산업 지원을 확대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수원·부산=김방현·최은경·이은지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 '이재명다움' 어디 갔냐 묻자 "덩치 걸맞게 철들려고 한다"

    '이재명다움' 어디 갔냐 묻자 "덩치 걸맞게 철들려고 한다" 유료

    ... 웃었다. 불공정한 한국사회를 곧게 펴는 일이 정치인 이재명의 최대 목표라고 말했다. 김상선 기자 이재명(55) 경기도지사는 지난 1년간 '천국과 지옥'을 경험했다. 인구 95만명의 기... 많은 노력과 성과로 보답하겠다." 장세정 논설위원 zhang@joongang.co.kr ※최은경 기자(경기도청 출입)가 인터뷰에 참여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중앙일보 단독 인터뷰에서 ...
  • 드림웍스·디즈니 출신 교수진 저력…애니메이션 대학 국제랭킹 7위 올라

    드림웍스·디즈니 출신 교수진 저력…애니메이션 대학 국제랭킹 7위 올라 유료

    ... 있다. 올해 말 네이버·카카오·CJ 같은 콘텐트 대기업이 참여하는 데모데이를 열고 외부투자를 받아 인큐베이팅 스튜디오를 열 계획이다. 고 원장은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계가 아직 선뜻 학생들 작품에 투자하는 분위기가 아니다”며 “함께 도전정신을 발휘해 산학협력 성과를 이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이재명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앞으론 큰 길 가겠다”

    이재명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앞으론 큰 길 가겠다” 유료

    ... “겸허하게 선고공판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재판은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5분까지 이어졌다. 법정에 들어선 이 지사는 변호인과 웃으며 인사한 뒤 재판 시작 전까지 입을 굳게 다물고 두 손을 내린 채 앞을 응시했다. 재판이 진행되는 1시간여 동안에도 무표정하게 판결 내용에 귀를 기울였다. 성남=최은경·최모란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친형 정신과 치료받을 상황”…법원, 이재명 주장 손 들어줬다 유료

    ... 피고인이 변호사로서 문서 작성 등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억울하다는 취지”라며 “(선거방송)토론회 특성상 추가 질문을 통해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데 (당시)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질문이 없어 피고인의 발언이 구체적이지 않았던 것”이라고 판시했다. 검찰은 즉각 항소 의사를 밝혔다. 성남=최모란·최은경·김민욱 기자 moran@joongnag.co.kr
  • SK·현대가 3세 '액상 대마' 구매 혐의 입건 유료

    ... 지난달 초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이씨의 휴대전화 기록 등을 근거로 마약 판매처가 주로 부유층 자제들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씨는 SK그룹 창업주인 고(故) 최종건 회장의 장남 고(故) 최윤원 SK케미칼 전 회장의 외아들이다. 정씨는 고 정주영 현대 창업주의 손자다. 인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악취·침출수 확 줄여…매립지 신기술로 전력·난방열 캔다

    악취·침출수 확 줄여…매립지 신기술로 전력·난방열 캔다 유료

    ... 유기물질이 많은 생활폐기물과 차단하면 악취를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SL공사는 선진 기술 도입뿐 아니라 환경·안전 관리로 ... 대외협력처장은 “42만명 일자리 창출, 폐기물 반입 수수료로 주민지원기금 조성 등 주민들과 상생·협력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ins.com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