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인공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58 / 573건

  • [슬라맛 아시아드] 독도 빠진 한반도기 들고 남북 또 공동 입장

    [슬라맛 아시아드] 독도 빠진 한반도기 들고 남북 또 공동 입장 유료

    ...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배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복장도 남북이 통일되지 못했다. 바지와 재킷은 같았지만 남측은 흰색, 북측은 청색 셔츠를 입었다. 북한 선수단은 또 재킷에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
  • 현대홈쇼핑, '북미 정상회담' 기념 메달 선보인다

    현대홈쇼핑, '북미 정상회담' 기념 메달 선보인다 유료

    ... 한정 생산했다. 현대홈쇼핑은 금메달 500점과 은메달 1000점을 확보했다. 17일 오전 11시40분부터 30분간 예약 판매 방송을 한다. 기념 메달 앞면은 미국과 북한 양국의 국기(성조기·인공기)가 좌우에 들어가 있다. 테두리에는 미국과 북한의 공식 영문 국호가 새겨져 있다. 뒷면에는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합의서를 배경으로 두 정상이 손을 ...
  • 김정은, 호텔 로비 8번 등장 … '폭군'서 '젊은 지도자'로

    김정은, 호텔 로비 8번 등장 … '폭군'서 '젊은 지도자'로 유료

    ... 이름을 말했다.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생중계한 채널뉴스 아시아(Channel News Asia)의 한 해설가는 두 정상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 로비에 좌우로 6개씩 놓인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보면서 “역사상 첫 악수”라며 “양국 국기가 나란히 세워졌다는 것만으로도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지도자가 됐다”고 했다. 여덟 번에 걸친 김 위원장의 행진은 ...
  • 김정은, 호텔 로비 8번 등장 … '폭군'서 '젊은 지도자'로

    김정은, 호텔 로비 8번 등장 … '폭군'서 '젊은 지도자'로 유료

    ... 이름을 말했다.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생중계한 채널뉴스 아시아(Channel News Asia)의 한 해설가는 두 정상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 로비에 좌우로 6개씩 놓인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보면서 “역사상 첫 악수”라며 “양국 국기가 나란히 세워졌다는 것만으로도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지도자가 됐다”고 했다. 여덟 번에 걸친 김 위원장의 행진은 ...
  • 북·미 정상 '궁합' 맞춘 12초 악수, 천금 같은 첫걸음 뗐다

    북·미 정상 '궁합' 맞춘 12초 악수, 천금 같은 첫걸음 뗐다 유료

    ...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1000 대 1인 미국과 북한, 작년까지만 해도 한반도를 핵전쟁의 벼랑으로 몰아가던 미국과 북한이었다. 그런 두 나라의 정상이 6월 12일 오전 10시 5분, 인공기와 성조기 앞에서 12초간 손을 굳게 잡는 순간 새로운 북·미 관계가 설정되었다. 그건 초현실적(surreal) 그림이었다. 이 순간을 문서로 요약한 것이 공동합의문 제1항이다. “평화와 ...
  • 북·미 정상 '궁합' 맞춘 12초 악수, 천금 같은 첫걸음 뗐다

    북·미 정상 '궁합' 맞춘 12초 악수, 천금 같은 첫걸음 뗐다 유료

    ...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1000 대 1인 미국과 북한, 작년까지만 해도 한반도를 핵전쟁의 벼랑으로 몰아가던 미국과 북한이었다. 그런 두 나라의 정상이 6월 12일 오전 10시 5분, 인공기와 성조기 앞에서 12초간 손을 굳게 잡는 순간 새로운 북·미 관계가 설정되었다. 그건 초현실적(surreal) 그림이었다. 이 순간을 문서로 요약한 것이 공동합의문 제1항이다. “평화와 ...
  • [서소문 포럼] 트럼프가 싱가포르 북핵 무대에서 보여준 것들

    [서소문 포럼] 트럼프가 싱가포르 북핵 무대에서 보여준 것들 유료

    ...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해결 실마리만 먼저 챙겼다. 트럼프가 '리틀 로켓맨' 김정은과 나눈 '세기의 악수'는 감동이었다. 두 사람은 회담 시작 전, 모양도 색깔도 비슷한 성조기와 인공기를 양쪽 각 6개씩 12개(6월 12일을 상징)를 세워 놓고 마주 보며 걸었다. 이벤트가 화려했던 만큼 북핵 해결을 위한 '빅딜'이 이뤄졌을 것이란 기대가 쏟아졌다. “역사는 자고로 전통 상식에 ...
  • [박보균 칼럼] 김정은의 기묘한 서사적 언어

    [박보균 칼럼] 김정은의 기묘한 서사적 언어 유료

    ... 노련했다. 그는 34세 은둔의 독재자를 세상 밖으로 이끄는 듯했다. 하지만 그런 어휘는 상투적이다. 그 폭은 좁다. 회담의 출발은 시각적 충격 효과다. 카펠라 호텔 회담장 입구에 성조기와 인공기가 놓였다. 6개씩 겹쳐져 색감은 대담해졌다. 그 상징성은 격렬하다. 양국은 70년 적대관계다. 북한에 미국은 '철천지 원쑤'다. 그것은 반목을 푸는 장치다. 김정은-트럼프의 첫 악수 배경이다. ...
  • 인공기·성조기 6개씩 나란히 “북, 미국과 대등하게 보이기 원해”

    인공기·성조기 6개씩 나란히 “북, 미국과 대등하게 보이기 원해” 유료

    인공기·성조기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회담장 입구엔 북한의 인공기와 미국의 성조기가 6개씩 번갈아가며 나란히 배치됐다(사진). 두 정상은 국기를 배경으로 처음 대면해 악수하는 모습으로 역사적인 회담의 시작을 전 세계에 알렸다. 이 장면은 새로운 시대를 예고하는 ...
  • 확대회담 볼턴 넣고 김여정 빼고 … 외교안보 브레인 대결

    확대회담 볼턴 넣고 김여정 빼고 … 외교안보 브레인 대결 유료

    ...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의 70년 적대관계를 청산하는 역사성을 강조하고, 잘된 합의임을 부각하는 효과를 내기 위해 수퍼 강경파 볼턴을 등장시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인공기·성조기 6개씩 나란히 “북, 미국과 대등하게 보이기 원해” 12초 악수, 최대한 정중했지만 서로 안 밀리려는 인상 트럼프, 전용차 '비스트' 자랑하며 “타보라” … 김정은 멈칫하다 사양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