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경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1571 / 15,708건

  • 50% 넘을 우편투표가 '지뢰밭'…개표 지연 혼란, 불복 가능성도

    50% 넘을 우편투표가 '지뢰밭'…개표 지연 혼란, 불복 가능성도 유료

    ...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도 9억5760만 달러(약 1조1200억원)를 모아 두 후보가 쓴 금액이 23억8330만 달러(약 2조7900억원)에 달했다. 이번 대선에선 이미 두 당의 경선 후보들이 29억 달러를 지출한 만큼 30억 달러(약 3조5100억원)를 훌쩍 뛰어넘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게 확실시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대규모 현장 유세가 힘들어지면서 ...
  • [문파 권력] 좌표찍듯 "1·1·8" 외친 그들, 집권여당 권력도 바꿨다

    [문파 권력] 좌표찍듯 "1·1·8" 외친 그들, 집권여당 권력도 바꿨다 유료

    ... 친일파”(트위터 계정명 : ica*******)라는 프레임이 권리당원 사이에 널리 퍼진 뒤였다. 전당대회에서 2위로 낙선한 김 전 의원은 권리당원 투표에서 14.8%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경선 막판 문파들 사이에선 '118 운동'이 확산됐다. 당 대표로는 기호 1번 이낙연 후보를, 최고위원으로는 기호 1번 신동근 후보와 8번 김종민 후보를 찍자는 캠페인은 그대로 실제 결과로 이어졌다. ...
  • [단독] "文정부 3년, 특임공관장 67% 캠프·여권 출신 캠코더"

    [단독] "文정부 3년, 특임공관장 67% 캠프·여권 출신 캠코더" 유료

    ... 민주당 의원 출신이다. 조 의원실 관계자는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사건 당시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받고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고, 울산시장 선거 때도 청와대가 경선 포기를 대가로 고베 총영사를 제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대통령 측근과 여권 인사를 대거 특임 공관장에 앉힌 걸 보면 공관장 나눠 먹기가 이 정부에서 흔히 있는 일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
  • 제명돼도 의원직 유지한 김홍걸, 야당선 “꼬리 자르기”

    제명돼도 의원직 유지한 김홍걸, 야당선 “꼬리 자르기” 유료

    ... 한다. “조사 과정에 대표가 개입하는 것이 부적절할 뿐 아니라, 영향을 미칠 만한 별다른 사정이 (김 의원에게)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핵심 관계자)이라는 설명이다. 김홍걸 이 대표는 경선 때부터 '민주당판 공수처'란 별칭을 내세우며 윤리감찰단 출범을 공언했다. 초선인 최기상 의원을 단장에 앉힌 뒤 이 대표가 첫 사건부터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를 갖출 필요도 있었다. 윤리감찰단장에게서 ...
  • 46만 참여 '#내가추미애'…작성자는 48명, 그들이 문파 핵심

    46만 참여 '#내가추미애'…작성자는 48명, 그들이 문파 핵심 유료

    ... 5시간 만에 유감을 표명했다. 당 안팎에선 “추 장관 아들을 '몸이 아픈데도 병역을 마친 모범 사례'로 설명하는 문파 논리와 흡사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혹자는 내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의 최대 리스크로 문파의 내분 가능성을 꼽기도 한다. 경선 과정에서 문파들이 이낙연파와 이재명파로 나뉘어 혈투를 벌이면, 내상이 적지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실제 이들은 서로를 '○파리'(이재명 ...
  • [선데이 칼럼] 친이, 친박 그리고 친문

    [선데이 칼럼] 친이, 친박 그리고 친문 유료

    ... 무리가 있었으나, 그들에게는 그나마 넘지 않는 선이 있었다. 하지만 '친이'는 달랐다. 이명박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제 세상을 만난 듯 찧고 까불었다. 존재감 없던 대선 경쟁 후보보다 당내 경선자가 더 미웠다. 총선이라는 기회가 오자, 박근혜를 지지하던 한 줌의 무리를 대놓고 내쳤다. 이른바 '친박 공천 학살'이었다. 친박들은 악에 받쳤다. '친박연대'라는 기상천외한 당을 만들었다. ...
  • [선데이 칼럼] 친이, 친박 그리고 친문

    [선데이 칼럼] 친이, 친박 그리고 친문 유료

    ... 무리가 있었으나, 그들에게는 그나마 넘지 않는 선이 있었다. 하지만 '친이'는 달랐다. 이명박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제 세상을 만난 듯 찧고 까불었다. 존재감 없던 대선 경쟁 후보보다 당내 경선자가 더 미웠다. 총선이라는 기회가 오자, 박근혜를 지지하던 한 줌의 무리를 대놓고 내쳤다. 이른바 '친박 공천 학살'이었다. 친박들은 악에 받쳤다. '친박연대'라는 기상천외한 당을 만들었다. ...
  • 美대선 48일 앞두고...트럼프가 처음 바이든 뒤집었다

    美대선 48일 앞두고...트럼프가 처음 바이든 뒤집었다 유료

    ... 앞선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보수 성향 여론 조사기관인 라스무센은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47% 대 46%로 앞섰다고 공개했다. 양당 경선에서 후보가 확정된 지난 7월 이후 트럼프가 바이든을 앞선 것은 이번 조사가 처음이다. 라스무센은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의 당선을 예측한 거의 유일한 여론조사 기관이기도 하다. 라스무센이 ...
  • 이낙연 '친문+호남' 연합군 vs 이재명 '경기·성남' 외인부대

    이낙연 '친문+호남' 연합군 vs 이재명 '경기·성남' 외인부대 유료

    ... 인선으로 분석된다. 이 지사 측은 “여야와 진영을 넘나드는 지지층을 형성하는 게 과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수도권의 한 민주당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이 지사도 친문을 등지고 당내 경선을 통과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재확인했을 것”이라며 “그 지점이 이 지사의 모든 고민의 출발점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효성·하준호 기자 kim.hyoseong@joongang.co...
  • 일본 새 방위상에 아베 친동생 기시 노부오 내정 유료

    ... 정부에서 이미 각료를 지냈던 이들이 대다수다. 15일 이뤄진 자민당 간부진 인사에서는 '스가 총리'를 만들어낸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의 유임이 확정됐다. 경선 라이벌이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 후임으로는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선거대책위원장, 선거대책위원장에는 야마구치 다이메이(山口泰明) 조직운동본부장, 총무회장에는 사토 쓰토무(佐藤勉)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