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첼시 레이디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13 / 127건

  •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유료

    ... 한채린 · 이소담(이상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을 배치해 뉴질랜드(FIFA 랭킹 19위)를 상대했다. 2차전까지 3골을 터뜨려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3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한채린의 정확한 크로스가 올라가면서 이금민이 골대 앞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왼발을 갖다 댈 때 수비에 가로막히며 ...
  • 윤덕여호, 마지막 뉴질랜드전이 중요한 이유

    윤덕여호, 마지막 뉴질랜드전이 중요한 이유 유료

    ... 아니다. 뉴질랜드전에서 거둬야 할 '수확'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올해는 한국 여자 축구에 매우 중요한 기점이다. 2000년대 초반까지 변방에 머물렀던 여자 축구는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 조소현(31·웨스트햄) 전가을(31·화천 KSPO) 여민지(26·수원도시공사) 등 '황금 세대'를 앞세워 도약에 성공했다. 특히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
  • 여자축구 5번째 센추리 클럽, 권하늘부터 전가을까지

    여자축구 5번째 센추리 클럽, 권하늘부터 전가을까지 유료

    ... '맏언니' 김정미(35·인천 현대제철)가 리우 올림픽 최종예선 1차전 북한과 경기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조소현(31·웨스트햄)과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이 뒤를 이었다. 그리고 2019년, 전가을의 이름이 센추리클럽 명단에 추가됐다. 당사자인 전가을은 "A매치 100경기를 뛰었다는 게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웃을 뿐이다. ...
  •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유료

    ... 5~6위 결정전에서 장슬기는 필리핀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5장인 아시아 대륙 월드컵 본선행 티켓 마지막 한장을 거머쥐었다. 장슬기는 한국 여자축구의 에이스 지소연(28·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 빗대 '리틀 지소연'으로 불린다. 여자 월드컵이 열리는 2019년 첫 출근일인 2일 그를 만났다.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진출을 이끈 장슬기. 인천=강정현 기자 소속팀인 ...
  •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유료

    ... 5~6위 결정전에서 장슬기는 필리핀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5장인 아시아 대륙 월드컵 본선행 티켓 마지막 한장을 거머쥐었다. 장슬기는 한국 여자축구의 에이스 지소연(28·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 빗대 '리틀 지소연'으로 불린다. 여자 월드컵이 열리는 2019년 첫 출근일인 2일 그를 만났다.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진출을 이끈 장슬기. 인천=강정현 기자 소속팀인 ...
  • 고삐 조인 윤덕여호, 3G 22골로 보여준 금빛 각오

    고삐 조인 윤덕여호, 3G 22골로 보여준 금빛 각오 유료

    ... 가볍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던 경기에서 예상외로 고전하면서 대중은 윤덕여호에 불신을 보냈다. 수비적으로 나선 상대를 맞아 어려운 경기를 펼쳤고, '에이스' 지소연(27·첼시 레이디스)은 또다시 징크스에 사로잡혀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윤 감독은 "첫 경기라서 쉽지 않은 면이 있었다"며 앞으로 더 나은 경기를 보여 줄 것이라고 약속했고, 선수들은 이 약속을 지켰다. ...
  • 아시안게임 금메달 후보 우리도 있다, '신구 조화' 윤덕여호

    아시안게임 금메달 후보 우리도 있다, '신구 조화' 윤덕여호 유료

    ... 아쉬움을 풀고 기쁨으로 승화시키고 싶다"며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 도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전력도 나쁘지 않다. 일단 한국 여자 축구 '황금 세대'의 주축인 지소연(27·첼시 레이디스)을 비롯해 조소현(30·아발드스네스) 전가을(30·화천 KSPO) 심서연(29·현대제철) 등 베테랑 선수들이 건재하다. 지소연과 전가을, 심서연 그리고 김혜리(28·현대제철)는 2010 ...
  • [현장 인터뷰] 'PFA 올해의 선수 2위' 지소연,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

    [현장 인터뷰] 'PFA 올해의 선수 2위' 지소연,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 유료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이죠." 첼시 레이디스 100경기 출장, 그리고 PFA 올해의 여자 선수상 2위. 겹경사에 기뻐야 할 얼굴이 팀의 패배로 아쉬움에 물들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 킹스메도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볼프스부르크 레이디스와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넣는 활약을 펼쳤으나 팀의 ...
  • 험난했던 윤덕여호 월드컵 본선 진출기... 3년 전부터 지금까지

    험난했던 윤덕여호 월드컵 본선 진출기... 3년 전부터 지금까지 유료

    ... 쾌거를 달성하고도 '황금세대' 선수들의 이름값에 비해 부진했다는 혹평을 받았다. 이듬해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에선 '에이스' 지소연(27·첼시 레이디스)의 일본전 페널티킥 실축이 나오며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스타인 지소연은 월드컵 부진과 올림픽 예선 페널티킥 실축으로 쏟아지는 비난에 고통받았다. 올림픽 본선이 ...
  • 윤덕여호, 내일 72위 필리핀 잡으면 월드컵 간다

    윤덕여호, 내일 72위 필리핀 잡으면 월드컵 간다 유료

    ... 베트남전 후 인터뷰에서 "월드컵에 가기 위해 남은 5-6위 결정전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두겠다"면서 "오늘보다는 좋은 경기력으로 나서서 꼭 필리핀을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간판 스트라이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무조건 5-6위 결정전에서 이겨 월드컵 티켓을 따겠다. 이외에는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는다"고 다짐했다.. 윤 감독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아직 끝난 게 아니니까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