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저녁급식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33 / 321건

  • 요요 없는 다이어트, 20분 이상 느림보 식사가 답이다

    요요 없는 다이어트, 20분 이상 느림보 식사가 답이다 유료

    ... 집에서 식재료를 다듬고 직접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외식을 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면 단체급식 체계를 갖춘 구내식당을 이용한다. 영양사가 한 끼의 영양·맛을 고려해 최적의 식단을 구성한다. ... 상관없지만, 정해진 시간 범위에서만 먹도록 한다. 예컨대 아침 8시에 처음 음식을 섭취했다면 최대 저녁 8시까지만 먹는 식이다. 잠자는 시간을 빼고 끊임없이 먹어 비만·과체중인 사람에게 효과적이다. ...
  • [건강한 가족] 아침밥·식사일기·젓가락질, 무병장수 비결

    [건강한 가족] 아침밥·식사일기·젓가락질, 무병장수 비결 유료

    ... 곡류군, 어·육류군, 채소군, 지방군, 우유군, 과일군 등 다양한 식품 영양소를 아침·점심·저녁으로 나눠 적절한 양을 골고루 먹는 것이 이상적이다. 그런데 이를 실천하는 사람은 드물다. ... 더 먹어 에너지 섭취가 늘어난다. 외식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면 구내식당을 이용한다. 단체급식 체계를 갖추고 있는 구내식당은 영양사가 한 끼 영양을 고려해 식단을 구성한다. 자극적인 맛에 ...
  • [건강한 가족] 아침밥·식사일기·젓가락질, 무병장수 비결

    [건강한 가족] 아침밥·식사일기·젓가락질, 무병장수 비결 유료

    ... 곡류군, 어·육류군, 채소군, 지방군, 우유군, 과일군 등 다양한 식품 영양소를 아침·점심·저녁으로 나눠 적절한 양을 골고루 먹는 것이 이상적이다. 그런데 이를 실천하는 사람은 드물다. ... 더 먹어 에너지 섭취가 늘어난다. 외식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면 구내식당을 이용한다. 단체급식 체계를 갖추고 있는 구내식당은 영양사가 한 끼 영양을 고려해 식단을 구성한다. 자극적인 맛에 ...
  •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유료

    ... 단백질 식품의 비율을 조금 더 높이는 것이다. 아침에 달걀찜, 점심에 불고기 8~10점, 저녁에 생선 두 토막 등의 반찬을 더 먹는 것으로 식단을 구성하라는 뜻이다. 장어·추어탕·삼계탕 ... 마신다. 밥을 지을 때 콩을 넣는다. 글=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도움말=서울대병원 급식영양과 임정현 파트장,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유료

    ... 단백질 식품의 비율을 조금 더 높이는 것이다. 아침에 달걀찜, 점심에 불고기 8~10점, 저녁에 생선 두 토막 등의 반찬을 더 먹는 것으로 식단을 구성하라는 뜻이다. 장어·추어탕·삼계탕 ... 마신다. 밥을 지을 때 콩을 넣는다. 글=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도움말=서울대병원 급식영양과 임정현 파트장,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유료

    ... 단백질 식품의 비율을 조금 더 높이는 것이다. 아침에 달걀찜, 점심에 불고기 8~10점, 저녁에 생선 두 토막 등의 반찬을 더 먹는 것으로 식단을 구성하라는 뜻이다. 장어·추어탕·삼계탕 ... 마신다. 밥을 지을 때 콩을 넣는다. 글=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도움말=서울대병원 급식영양과 임정현 파트장,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건강한 가족] 삼시 세끼 삼계탕·장어·추어탕? 칼로리 과잉에 외려 몸 상해요 유료

    ... 단백질 식품의 비율을 조금 더 높이는 것이다. 아침에 달걀찜, 점심에 불고기 8~10점, 저녁에 생선 두 토막 등의 반찬을 더 먹는 것으로 식단을 구성하라는 뜻이다. 장어·추어탕·삼계탕 ... 마신다. 밥을 지을 때 콩을 넣는다. 글=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도움말=서울대병원 급식영양과 임정현 파트장,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최저임금 무한대로 올려도 표에는 도움”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최저임금 무한대로 올려도 표에는 도움” 유료

    ... 문재인 정부는 포퓰리즘 정부인가 아닌가. 답을 찾아보기로 했다. 무상 의료, 무상 교육, 무상 급식에 재정을 얼마나 쏟아부으면 포퓰리즘인가. 국내총생산(GDP)의 몇 퍼센트쯤인가. 얼마나 빨리, ... 없다. 하지만 언제나 '국민'을 앞세우기 때문에 실체를 간파하기도 쉽지 않다. 양극화 해소, 저녁이 있는 삶처럼 국민 주권, 국민 감성에 호소하면 더 구분하기 어렵다. 그래도 보면 안다. 전 ...
  • 직접 농사지은 식재료 밥상에 오를 때 조물주 된 기분

    직접 농사지은 식재료 밥상에 오를 때 조물주 된 기분 유료

    ... 귀농·귀촌을 하면 모두가 자그만 텃밭을 일구어 신선한 채소를 뜯어 먹고, 유기농 과일을 즐기며 저녁이면 정원에서 바비큐 파티를 벌이며 사는 줄 안다. 가끔 그런 사람도 있기는 하다. 텃밭이 아무리 ... 삼시 세끼를 직접 해 먹는다는 것이 대견하다고 한다. 그동안 회사에서, 공장에서, 학교에서 급식으로 끼니를 해결했다면 시골은 식재료를 내가 만들거나 주변에서 구하는 것이 다르다. 특히 산으로 ...
  • [사설] 전방위로 도진 '공짜' 복지 공약, 유권자가 심판해야 유료

    ... 다르다. 여야 단체장 후보와 진보·보수 교육감 후보를 가리지 않는다. 진보 측 단골 메뉴였던 무상급식 경계도 무너졌다. 너도나도 무상급식에 무상 교복, 노인 버스요금, 가정용 태양광 지원 등 달콤한 ... 덩달아 교육감 후보들의 진영 논리도 흐려졌다. 보수·진보 모두 선심 쓰듯 공짜 타령이다. 저녁밥도 공짜로 먹여 주고, 등·하교 교통비까지 대주겠다고 할 정도다. 하지만 곳간을 걱정하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