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인공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58 / 573건

  • 김정은 내일 푸틴과 루스키섬 정상회담 유료

    ... 특별기(JS371)는 23일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숙소 및 회담장으로 거론되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구내에는 한국말로 '환영'이라고 쓰인 장식과 함께 북한 인공기가 걸렸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헤리티지재단의 창립자인 에드윈 퓰너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은 장악력이 뛰어난 지도자이고 김 ...
  • 김정은 내일 푸틴과 루스키섬 정상회담 유료

    ... 특별기(JS371)는 23일 오전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숙소 및 회담장으로 거론되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구내에는 한국말로 '환영'이라고 쓰인 장식과 함께 북한 인공기가 걸렸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헤리티지재단의 창립자인 에드윈 퓰너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은 장악력이 뛰어난 지도자이고 김 ...
  • [사설] 기대와 우려 속 세기의 협상…진정한 평화 위한 빅딜 끌어내야 유료

    ... 하노이(河內). 40여 년 전엔 베트콩의 소굴로 여겨지던 이 고도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평화의 도시'로 탈바꿈했다. 꽃단장한 거리 곳곳에는 베트남기를 가운데 두고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나부끼고 있다. 관공서 앞에는 '하노이, 평화를 위한 도시'란 표어가 선명하다. 끊임없는 전쟁의 참화에 시달렸던 베트남이 70여 년간 대치해 온 북·미 간 화해에 힘을 보태고 있다. ...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호찌민·김일성 유산 차이가 경제운명 갈랐다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호찌민·김일성 유산 차이가 경제운명 갈랐다 유료

    ... 찬란한 외출이다. 하노이가 떠들썩하다. 경호단은 영도자의 벤츠 리무진을 둘러싼다. 뜀박질 경호는 신나는 구경거리다. 시민들은 스마트폰에 그 장면을 담는다. 하노이에 붉은색이 넘친다. 북한 인공기와 베트남 금성홍기가 걸렸다. 그 모습은 반세기 전 양국의 혈맹관계를 떠올린다. 그것은 김일성과 호찌민(胡志明·호지명)시대의 동지적 정서다. 지금 베트남의 젊은 세대에겐 낯선 감흥이다. 김 ...
  • 마주보지 않고 나란히 앉아 만찬…김여정 대신 이용호 배석

    마주보지 않고 나란히 앉아 만찬…김여정 대신 이용호 배석 유료

    ... 메트로폴의 방공호엔 '데 노, 코안 융' 경제 당근 꺼낸 트럼프, 불신 해소 강조한 김정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재회는 하노이 시내 메트로폴 호텔에서 이뤄졌다. 양 정상은 성조기와 인공기가 6개씩 교대로 나란히 세워진 배경 앞에 서서 약 9초간 악수했다. 첫 악수의 순간 배경 세팅은 지난해 싱가포르와 같았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김 위원장의 어깨와 팔을 가볍게 두드리며 ...
  • 북한식 '내로남불'…한국 군사훈련 비난하면서 동계훈련 돌입 유료

    ... 겨울을 개전 시점으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근위서울류경수 제105땅크(탱크)사단' 기동 훈련 등 본격적인 전술훈련은 이달 말부터 다음달 초 사이에 이뤄질 것으로 군 당국은 보고 있다. 105사단은 6·25 전쟁 때 3일 만에 서울에 들어와 중앙청 꼭대기에 인공기를 꽂았던 북한군 부대다. 이철재·이근평 기자 seajay@joongang.co.kr
  • 김정은 서울 답방, 최대 부담은 북한 규탄 시위 유료

    ... 우회해 서울로 이동하기도 했다.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18~20일 프레스센터가 차려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도 보수단체의 북한 규탄 시위가 연일 열릴 정도였다. 김정은 사진이나 인공기를 태우는 시위가 벌어질 경우 김정은 방한 행사 자체를 망칠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경비에 특히 신경 쓸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전례가 없는 방문인 만큼 군경이 범정부적으로 경비를 ...
  • 김정은 트랩 밑 마중 … 인민군 “대통령 각하” 21발 예포

    김정은 트랩 밑 마중 … 인민군 “대통령 각하” 21발 예포 유료

    ... 맞았다. 오전 9시49분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공군 1호기의 기수엔 보통 태극기와 방문국의 국기를 나란히 거는 게 관례였지만, 이번에는 태극기는 물론 북한 인공기도 없었다. 관련기사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삼지연 공연 보고 목란관서 만찬 … 하루 8시간 함께 보낸 남북 정상 야당 “비핵화 없으면 평양 유람” 중국 “평양회담 ...
  • 문 대통령·김정은 '평해튼' 카퍼레이드 … 10만 환영 인파

    문 대통령·김정은 '평해튼' 카퍼레이드 … 10만 환영 인파 유료

    ... 탑승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함께 탄 오픈카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롱바디 리무진으로 개조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풀만가드였다. 도로 양옆에 늘어선 평양시민들은 꽃술과 인공기, 한반도기를 들고 “조국 통일”을 연호하며 오픈카 행렬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이 오픈카 뒷좌석 오른편, 김 위원장이 왼편에 서서 도열한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여성들은 대부분 한복 ...
  • [슬라맛 아시아드] 독도 빠진 한반도기 들고 남북 또 공동 입장

    [슬라맛 아시아드] 독도 빠진 한반도기 들고 남북 또 공동 입장 유료

    ...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배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복장도 남북이 통일되지 못했다. 바지와 재킷은 같았지만 남측은 흰색, 북측은 청색 셔츠를 입었다. 북한 선수단은 또 재킷에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