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배상판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48 / 477건

  • [간추린 뉴스] 사고로 명품 악기 파손, 4175만원 배상 판결 유료

    서울중앙지법은 자동차 추돌 사고로 상대 차량 뒷좌석에 있던 명품 악기를 파손한 운전자 측에 악기 값의 절반 정도인 4175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고 1일 밝혔다.
  • [간추린 뉴스] 일본 혐한단체 4826만원 배상 확정 판결 유료

    일본 혐한단체 '재일(在日)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재특회)'이 교직원조합에 난입, 욕설을 퍼부은 행위 등에 대해 436만 엔(4826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2심 판결이 확정됐다고 교도통신이 2일 전했다.
  • [간추린 뉴스] 하이마트, 음원 무단 사용 9억 배상 판결 유료

    롯데하이마트가 매장에서 무단으로 음악을 틀어 사용하다가 9억4380만원을 물게 됐다. 대법원은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롯데하이마트가 음악저작물 이용 허락 없이 공연함으로써 공연권이 침해된 것이 인정된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 “존슨앤존슨 파우더, 난소암 유발” 미국서 거액 배상금 판결

    “존슨앤존슨 파우더, 난소암 유발” 미국서 거액 배상판결 유료

    미국 존슨앤존슨(J&J)의 유명제품인 '베이비 파우더'가 난소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인정되면서 거액의 배상판결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4일 미국 미주리주 연방법원은 존슨앤존슨이 원고인 난소암 피해자에게 5500만 달러(약 620억원)을 물어줘야 한다고 선고했다. 실제 피해 배상금은 500만 달러지만, 그 10배에 해당하는 징벌적 손배배상금 5000만 달...
  • 고객정보 유출 카드사, 1인당 10만원 배상 판결 유료

    2014년 1월 발생한 1억 건 이상의 신용카드 고객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해 카드사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다. 이와 관련된 집단 소송 200여 건에서도 배상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2부(재판장 박형준)는 22일 KB국민카드·NH농협카드 사용자 5206명이 KB국민카드와 농협은행, 신용평가업체 코리아크레딧뷰...
  • [간추린 뉴스] 광고판 이전 불허, 강남구에 19억 배상 판결 유료

    A사의 옥상 LED 광고판 이전 신청을 3년간 불허해 온 강남구가 업체 측에 19억50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A사는 “광고판이 설치된 건물이 재건축되니 광고판을 이전케 해달라”고 신청했지만 강남구는 “이전을 허가하라”는 감사원의 지적과 행정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이전을 불허했다. A사는 “영업손실 27억원을 배상하라”며 서울중앙지법에 ...
  • [간추린 뉴스] 『제국의 위안부』 저자 9000만원 배상 판결 유료

    『제국의 위안부』의 저자 박유하 세종대 교수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 9명에게 각 1000만원씩 모두 9000만원을 배상하게 됐다. 서울 동부지법 민사14부는 13일 이옥선(88) 할머니 등이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된 것처럼 암시한 표현을 사용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 [간추린 뉴스] 남조선전략당사건 유족에 70억 배상 판결 유료

    박정희 정부 때 '남조선해방전략당' 사건으로 사형 당한 고(故) 권재혁씨 등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70억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10부는 “당시 중앙정보부가 권씨 등을 불법 구금하고 고문해 허위 자백을 받은 점이 인정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고 4일 밝혔다.
  • 열차 위 올라갔다 감전사, 코레일 배상 판결 유료

    울산지법 민사3부는 화물열차 위에 올라갔다가 고압전류선에 닿아 사망한 대학생 A씨의 부모가 코레일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안전시설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며 “코레일이 2억37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고 9일 밝혔다.
  • [간추린 뉴스] '전교조 명단공개' 정치인 10명 배상 판결 유료

    전교조 조합원 명단을 공개한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등 전·현직 정치인 10명이 전교조에 총 10억 5000만원을 배상하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는 “ 전교조 회원들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침해한 공동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했다.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