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노박조코비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20 / 194건

  •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유료

    ... '빅3' 중 유일한 생존자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이번 US오픈에선 '빅3'로 군림 중인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가 상대적으로 일찍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조코비치는 16강에서 어깨 부상을 이유로 기권해 탈락했고, 페더러는 8강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8·불가리아·78위)에게 2-3(6-3, ...
  • 조코비치, 어깨 통증으로 US오픈 기권…바브린카 8강 진출

    조코비치, 어깨 통증으로 US오픈 기권…바브린카 8강 진출 유료

    US오픈 '디펜딩 챔피언'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어깨 통증으로 16강전에서 기권했다. 조코비치는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와 경기를 치르던 도중 3세트에서 기권했다. 1, 2세트를 각각 4-6, 5-7로 내준 조코비치는 3세트에서도 1-2로 끌려가다가 왼쪽 어깨 통증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했다. 지난해 이 대회 ...
  •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픈 개막, '빅3' 건재 그리고 권순우와 정현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픈 개막, '빅3' 건재 그리고 권순우와 정현 유료

    ... 중 마지막 메이저의 정점을 찍을 선수는 누가 될 것인지가 관전포인트다. '빅3' 노박 조코비치 · 라파엘 나달 · 로저 페더러는 나란히 랭킹 1 · 2 · 3위를 지키며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작년 부상을 딛고 부활한 조코비치는 파죽지세로 올해 호주오픈과 윔블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나달은 '흙신'이라는 별명에 ...
  • 머리의 도전으로 보는 테니스 부상, 그리고 부활의 험난함

    머리의 도전으로 보는 테니스 부상, 그리고 부활의 험난함 유료

    ... 탈락했던 머리는 7개월여 만에 다시 치른 복귀전에서도 1회전에서 무너지고 말았다. 한 때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 로저 페더러(38·스위스·세계랭킹 ... 다뤄진다. 남자 테니스 '빅3'도 부상 악령에서 피해갈 수 없다.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가 2018년 호주오픈에서 정현(23·한국체대)에게 0-3 셧아웃을 당했을 때도 그는 팔꿈치 ...
  • 정현이 돌아온다, 랭킹 올리고 US오픈까지 부활 신호탄

    정현이 돌아온다, 랭킹 올리고 US오픈까지 부활 신호탄 유료

    ... 우승이다. 대회에 나서는 건 지난 2월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ATP투어 ABN 암로 월드 토너먼트 1회전 탈락 이후 약 5개월여 만. 2018년 1월, 호주 오픈 4회전(16강)에서 노박 조코비치(32·1위·세르비아)를 3-0(7-6 , 7-5, 7-6 ) 셧아웃으로 꺾고 같은 대회 4강까지 올라 로저 페더러(38·3위·스위스)와 맞붙어 패할 때까지만 해도 정현의 공백이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를 5시간 가까운 접전 끝에 꺾고, 2년 연속 우승했다. 윔블던에서 통산 5회 우승한 조코비치가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AP=연합뉴스] '길이 남을 경기였다(A match for the ages...)'. 윔블던 테니스 대회 조직위원회는 15일(한국시각) 영국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를 5시간 가까운 접전 끝에 꺾고, 2년 연속 우승했다. 윔블던에서 통산 5회 우승한 조코비치가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AP=연합뉴스] '길이 남을 경기였다(A match for the ages...)'. 윔블던 테니스 대회 조직위원회는 15일(한국시각) 영국 ...
  • 빅3 외엔 여전히 안갯속, 윔블던에서도 장기집권-춘추전국시대 이어지나

    빅3 외엔 여전히 안갯속, 윔블던에서도 장기집권-춘추전국시대 이어지나 유료

    (왼쪽부터)노박 조코비치·라파엘 나달·로저 페더러 윔블던에서도 '빅3'는 굳건하다. 세계 랭킹 1~3위를 휩쓸고 있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나란히 3회전을 통과하며 16강에 안착했다. 페더러는 지난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6일째 ...
  • '빅3' 질주, 윔블던에서도 계속될까… 정현 공백 메울 권순우 활약도 기대

    '빅3' 질주, 윔블던에서도 계속될까… 정현 공백 메울 권순우 활약도 기대 유료

    [로저 페더러,노박 조코비치,라파엘 나달] 윔블던의 계절이 돌아왔다. 올해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가 1일 영국 런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개막한다. 그랜드슬램 4개 ... '빅3'의 질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랭킹 1~3위에 포진하고 있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는 최근 열린 10번의 ...
  • 페더러, 클레이 코트서도 잘 뛰네

    페더러, 클레이 코트서도 잘 뛰네 유료

    ... 사람들이 프랑스 오픈에 출전한 페더러의 경기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불혹을 바라보는 페더러는 “나와 노박 조코비치, 라파엘 나달 중 한 명이 은퇴하면 테니스 팬들은 허탈감을 느낄 것 같다” 면서 구체적인 은퇴 계획을 밝히진 않았다. 페더러는 세계 1위 조코비치(32·세르비아), 2위 나달(33·스페인)과 함께 남자 테니스 '빅3'로 불린다. 페더러의 8강 상대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