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1804 / 18,039건

  • [박보균 칼럼] 문재인 정권의 고약한 인내

    [박보균 칼럼] 문재인 정권의 고약한 인내 유료

    ... 우한 폐렴은 창궐 중이다. 중국 내 사망자가 1100명을 넘었다(12일). 거대한 재앙이다. 중국의 민낯이 까발려졌다. 그 속은 통제와 억압으로 얽혔다. 은폐와 조작은 대륙 방식이다. 공산당 독재의 어둠은 짙다. 감염병 치료는 나중이다. 정보 차단이 먼저다. 중국은 경제대국이다. 하지만 의료 체계는 열악하다. 권력 집중은 황제식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1인 지배다. 역병(疫病)은 ...
  •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이철호 칼럼] 문 대통령은 7년 전에 이미 해답을 알고 있었다 유료

    ... 사태에서 내 생각이 잘못되지 않았음을 두 사람을 통해 확인받는 기분”이라며 위로받았다. 하지만 윤 총장은 '나쁜 놈 잡는 검사'일 따름이고, 진씨도 “저는 여러분이 성토하는 그 빨갱이, 공산당”이라며 보수와 선을 긋는다. 그렇다면 보수 야권은 스스로 일어서야 한다. 더 이상 '윤석열 현상'과 '진중권 신드롬'에 기댈 때가 아니다. 그나마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와 유승민 의원의 ...
  • 중국, 17년 전 사스 영웅 지우기…코로나 비극 그때 시작됐다

    중국, 17년 전 사스 영웅 지우기…코로나 비극 그때 시작됐다 유료

    ... 그렇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의 자필 답이었다. '明白'은 '위법행위를 계속할 경우 법의 제재를 받게 될 것이다. 알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공안 협박에 굴복해야 했던 단어 '能' '明白'은 공산당에 대한 저항의 뜻을 담아 '不能' '不明白'이라는 단어로 재탄생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김경미 기자 you.sangchul@joongang.co.kr
  • [view] 1% 대 99% 양극화 담론에 전 세계 젊은 관객들 큰 반향

    [view] 1% 대 99% 양극화 담론에 전 세계 젊은 관객들 큰 반향 유료

    ... 문제의식도 비슷하다. 부르주아가 부와 권력을 모두 장악한 고담의 군중들은 “인생이 개 같은 코미디”라는 조커의 말에 열광하며 광장으로 쏟아져 나왔고, 부자들을 공격했다. 1848년 2월 “공산당이라는 유령이 유럽을 배회한다”던 마르크스의 표현(공산당선언)이 나온 것도, 1392년 토지 세습과 음서제로 부와 권력을 움켜쥔 권문세족을 신진사대부가 무너뜨린 것도 근본 원인은 불평등 ...
  •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 "바이러스가 사탄"이라고? 무능한 정부 가려내는 '심판자'

    [장세정 논설위원이 간다] "바이러스가 사탄"이라고? 무능한 정부 가려내는 '심판자' 유료

    ... 않는다. 그저 빈틈 많은 숙주를 찾아내 자신의 생존과 번식을 추구할 뿐이다. 정치가 뭔지도 모르는 바이러스는 결과적으로 누가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인지를 만천하에 드러내 준다. 중국공산당이 '마귀'를 제대로 때려잡을지 지켜볼 일이다. 한국 정부의 대응이 어떠했는지는 유권자가 판단해 선거로 심판할 기회가 다가오고 있다. 장세정 논설위원 장세정 논설위원 zhang@jo...
  • [전영기의 시시각각] 사랑니만 남은 총살 미군의 유해

    [전영기의 시시각각] 사랑니만 남은 총살 미군의 유해 유료

    ... 빠져나간 흔적이 뚜렷했다. “한때 살아 있던 사람의 이 치아를 보시죠. 사랑니가 막 나고 있지 않습니까. 스무 살이 채 안 된 청년인 것 같습니다.” 진 박사는 미군 청년이 중공(중국 공산당)군이나 북한군의 포로였으며 무릎을 꿇린 채 정조준된 권총에 의해 사살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10대 후반의 미군은 한국이란 나라가 지구상에 어디 붙어 있는지, 왜 그 나라를 위해 싸워야 ...
  •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유료

    ... 주축으로 형성된 IT 생태계를 재편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무엇보다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풀지 않으려는 미 정부의 '마이웨이'가 큰 장벽이다. 미 정부는 런 회장이 인민해방군 출신이자 공산당원이라는 점, 화웨이가 급성장한 배경에 인민해방군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다는 점을 들어 화웨이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올해 77세에 접어든 런 회장의 노련한 리더십이 화웨이의 '독자 ...
  •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글로벌 피플] “영원히 블랙리스트로 둬도 좋다” 미국에 외친 화웨이 사령관 유료

    ... 주축으로 형성된 IT 생태계를 재편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무엇보다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풀지 않으려는 미 정부의 '마이웨이'가 큰 장벽이다. 미 정부는 런 회장이 인민해방군 출신이자 공산당원이라는 점, 화웨이가 급성장한 배경에 인민해방군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다는 점을 들어 화웨이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올해 77세에 접어든 런 회장의 노련한 리더십이 화웨이의 '독자 ...
  • [이하경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시황제'의 노예가 돼도 좋은가

    [이하경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시황제'의 노예가 돼도 좋은가 유료

    ... 전근대적 주술이 아닌 민주주의와 과학으로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 감염증 정보는 즉시 투명하게 공개해 전 세계가 대처하게 해야 한다. 중국은 춘절 특수(特需), 3월의 양회(兩會), 내년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의식해 은폐·축소하려 했다. 이제 중국의 발표는 아무도 믿지 않을 것이다. 이런 나라와 누가 친구가 되려 할 것인가. 악마는 바이러스가 아니라 불신을 부르는 거짓말에 숨어 ...
  • "제2 톈안먼 사태 올 수도"···리원량 죽음, 中민심이 심상찮다

    "제2 톈안먼 사태 올 수도"···리원량 죽음, 中민심이 심상찮다 유료

    ... 여론은 지금껏 분열돼 있었지만, 현재는 (리원량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분노라는 동일한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상황이 폭발할까 봐 우려된다”며 “후야오방(胡耀邦) 전 공산당 총서기가 죽었을 때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했다. 후야오방은 1982년 총서기가 돼 덩샤오핑(鄧小平)의 후계자로 꼽혔으나, 1986년 일어난 학생 시위에 미온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