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네딘 지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56 / 557건

  • 몸값 1조7000억원 스타워즈, 이번엔 더 뜨겁다

    몸값 1조7000억원 스타워즈, 이번엔 더 뜨겁다 유료

    ... 케일러 나바스(30·코스타리카)는 “수건을 흔드는 것(항복 선언)은 레알과 어울리지 않는다. 엘 클라시코는 전 세계가 지켜본다”며 투지를 불태웠다. 지난 1월 지휘봉을 잡은 뒤 첫 엘 클라시코를 준비 중인 지네딘 지단(44·프랑스) 레알 감독도 “언제나 그렇듯 특별한 승부”라며 각오를 다졌다. 송지훈·박린 기자 milkyman@joongang.co.kr
  • '차붐'을 '두리아빠'로 아는 세대에게... '차범근 찬가' 들어봤나?

    '차붐'을 '두리아빠'로 아는 세대에게... '차범근 찬가' 들어봤나? 유료

    ... 발표한 '축구 전설 48명'에 포함됐다.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펠레(76 · 브라질), 디에고 마라도나(56 · 네덜란드), 프란츠 베켄바워(71 · 독일), 지네딘 지단(44 · 프랑스) 등 세계 축구사를 수놓은 별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차 감독은 현역 시절 독일 분데스리가를 주름 잡은 공격수였다. 1978년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아이인트라흐트 ...
  • 차붐 "차범근축구상은 또 다른 나를 발견하기 위해"

    차붐 "차범근축구상은 또 다른 나를 발견하기 위해" 유료

    ... 국제축구역사통계재단(IFFHS)이 발표한 '축구 전설 48명'에 포함됐다. 펠레(76 · 브라질)와 디에고 마라도나(56 · 네덜란드), 프란츠 베켄바워(71 · 독일), 지네딘 지단(44 · 프랑스) 등 쟁쟁한 세계의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 전설로 꼽힌 소감을 묻자 그는 "기사로만 봐서 그게 뭔지 정확히 모르겠다. 하지만 선수 시절 ...
  • 김신욱까지 싹슬이- 전북, '갈락티코'의 꿈

    김신욱까지 싹슬이- 전북, '갈락티코'의 꿈 유료

    ... 임종은, 사진출처 = 전북현대 구단 ] 스페인어로 은하수를 의미하는 갈락티코는 그 뜻대로 최고의 스타 선수들로 팀을 구성해 전력 상승 및 마케팅 효과를 꾀하는 정책이다. 루이스 피구와 지네딘 지단(이상 44), 호나우두(40), 데이비드 베컴(41) 등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선수들이 갈락티코 정책에 따라 레알 마드리드의 유니폼을 입었다. 막대한 몸값을 자랑하는 세계 최고의 선수들로 ...
  • 상대 전적 5무1패, 만만찮네 카타르

    상대 전적 5무1패, 만만찮네 카타르 유료

    ... 올림픽팀은 그동안 카타르와의 대결에서 약세를 면치 못했다. 상대전적 5무1패다. 신 감독은 1998년 월드컵 우승국 프랑스 대표팀처럼 다이아몬드형 미드필드 전략을 펼치고 있다. 당시 프랑스 지네딘 지단(44·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디디에 데샹(48·프랑스 감독)이 그랬던 것처럼 한국도 4명의 미드필더가 좌·우·중앙으로 좀 더 폭넓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 발목을 다친 황희찬의 출전이 ...
  • 神 에게 도전하는 세 남자, 7년만에 '피치치' 탐한다

    神 에게 도전하는 세 남자, 7년만에 '피치치' 탐한다 유료

    ... 호날두와 베일 위주의 전술에서 득점 기회를 독식하는 건 쉽지 않다. 지난 시즌 48골을 터뜨렸던 호날두는 라파엘 베니테즈 전임 감독이 펼친 베일 위주의 팀 전술 변화 맞물려 주춤했다. 하지만 지네딘 지단 신임 감독의 부임으로 호날두의 공격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기 때문에 수아레스와 막판까지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메시 역시 몰아치기에 능해 언제든지 득점왕 경쟁에 뛰어들 수 있다. ...
  • [다이제스트] 프로배구 KB손보, 우리카드 3-1로 이겨 外 유료

    ... 단독 3위가 되면서 2위 부천 KEB하나은행(10승10패)과의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지단, 레알 감독 부임 첫 경기서 5-0 승리 지네딘 지단(44·프랑스)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가 ... 열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8라운드 데포르티보 라 코루나와 홈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지난 4일 레알 마드리드의 새 감독으로 선임된 지단은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 제 2의 과르디올라? 인자기의 전철? , 지단의 운명은

    제 2의 과르디올라? 인자기의 전철? , 지단의 운명은 유료

    [ 지단이 5일(한국시간), 베니테즈의 후임으로 레알마드리드 감독직을 맡았다. ]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선택은 '축구 전설' 지네딘 지단(43)이었다. 플로렌티노 ... 등으로 구단의 신뢰를 잃었다. 어찌보면 경질은 당연한 처사다. 베니테즈의 후임 사령탑은 지단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그와의 구체적인 계약 기간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단은 기자회견에서 "선수로 ...
  • '아트 사커' 지휘자 지단, 레알 지휘봉 잡다

    '아트 사커' 지휘자 지단, 레알 지휘봉 잡다 유료

    친정팀 감독을 맡은 지네딘 지단(왼쪽)과 페레스 레알마드리드 회장. [마드리드 AP=뉴시스] 프랑스의 축구 영웅 지네딘 지단(44)이 마침내 명실상부한 '그라운드의 지휘자' 가 됐다. ... 팀을 이끌어왔던 라파엘 베니테스(56) 감독을 경질하고 레알 2군 팀 카스티야를 맡고 있던 지단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부)에서 3위(11승4무3패·승점 ...
  • 제라드·지단·메시… 이야기가 있는 스타 마케팅

    제라드·지단·메시… 이야기가 있는 스타 마케팅 유료

    ... 따라 2종류로 특수제작된 축구화에는 '베컴'과 그의 아들 '브루클린'의 이름이 새겨져 화제가 됐다. 지네딘 지단에게 아디다스는 '추억의 축구화'다. 프랑스로 이민 온 항만노동자인 지단의 아버지는 축구화를 가지고 싶어하는 아들을 위해 한푼 두푼을 모아 아디다스 축구화를 선물했고, 지단은 그 때의 기억을 잊지 못해 아디다스 제품만을 고집한다고 밝혔다. 리오넬 메시는 2009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