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전기료 3만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58 / 576건

  • 미국 “하루 종일 냉방해도 월 13만원”…일본 누진제는 1.4배

    미국 “하루 종일 냉방해도 월 13만원”…일본 누진제는 1.4배 유료

    ... 거리낌없이 에어컨을 켜뒀다. 워낙 더운 지역이라 에어컨이 없으면 생활하기 힘들다. 윤씨는 “지금까지 전기료가 과도하다고 의식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들려오는 '전기요금 폭탄'을 일본에서는 상상할 수 없었다. 미국 뉴저지주 레오니아의 단독주택(방 3개, 화장실 2개)에 사는 앤드루(41). 그는 지난해 여름에 집에 있을 때는 종일 에어컨을 틀어 놓았다. ...
  • [사설] 불쾌지수 확 올린 “에어컨 3시간만 켜라” 유료

    ... 사용하면 '요금 폭탄'이란 말은 과장”이라고 주장했다. “도시 4인 가구가 벽걸이 에어컨을 하루 3시간30분 틀면 한 달 전기요금이 5만3000원에서 8만원으로 늘어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는 ... 차이를 12배 가까이 두는 건 전 세계에서 유례가 없다. 그런데 정부가 기껏 내놓은 답이 “전기료 폭탄을 피하려면 3시간30분만 에어컨을 틀라”는 것이다. 가정용 전력은 '무조건 줄여야 하는 ...
  • [팩트체커 뉴스] 에어컨 4시간 월 10만원 안 넘는다더니…실제론 12만원

    [팩트체커 뉴스] 에어컨 4시간 월 10만원 안 넘는다더니…실제론 12만원 유료

    ... 요금 폭탄을 피할 수 있다. 거실에서 스탠드형 에어컨을 4시간 틀면 여름철 냉방요금이 10만원을 넘지 않는다.” 9일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의 한마디가 논란이 되고 있다. ... 쉽게 건드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반지하 단칸방 장애인에 날아든 전기료 41만원 ② [디지털 오피니언] 폭염보다 무서운 전기요금 누진제 그렇지만 전체 전력 ...
  • 오일머니 줄어든 사우디, 국민 호주머니 털기 유료

    ... 규정을 고쳐 오는 10월부터 외국인에게 발급해주는 6개월짜리 비자 수수료를 800달러(약 88만원)로 올리기로 했다. 지금의 6배다. 2년 복수비자(상용비자) 발급비는 무려 8000리얄(약 ... 꺾어 바퀴가 옆으로 미끄러지게 하는 경주 기술이다. 이 밖에 길거리 광고판에 광고하는 비용도 3배로 올렸다. 사우디는 원유 의존도를 낮추는 구조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구 온난화 ...
  • 오일머니 줄어든 사우디, 국민 호주머니 털기 유료

    ... 규정을 고쳐 오는 10월부터 외국인에게 발급해주는 6개월짜리 비자 수수료를 800달러(약 88만원)로 올리기로 했다. 지금의 6배다. 2년 복수비자(상용비자) 발급비는 무려 8000리얄(약 ... 꺾어 바퀴가 옆으로 미끄러지게 하는 경주 기술이다. 이 밖에 길거리 광고판에 광고하는 비용도 3배로 올렸다. 사우디는 원유 의존도를 낮추는 구조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구 온난화 ...
  • 한전 영업이익 6조 넘었는데, 가정은 전기료 누진 폭탄

    한전 영업이익 6조 넘었는데, 가정은 전기료 누진 폭탄 유료

    ... 야당이 적극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지난 1일 전기요금 누진제를 현행 6단계에서 3단계로 단순화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미국이나 중국, 일본처럼 원가연동제를 전기요금에도 ... 국제적으로 과도한 수준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채 실장은 “스탠드형 에어컨 기준으로 3.5시간, 벽걸이형은 8시간 틀면 한 달에 9만~10만원을 더 내는 구조”라며 “이 정도면 버틸 ...
  • 폭염에 전기 도둑…집에서 농사용 쓰고 전봇대서 몰래 빼오기도 유료

    ... 대전에서는 전봇대에 몰래 전선을 연결한 뒤 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하던 음식점 업주가 적발돼 1104만원의 위약금을 물었다. 논산에서는 농사용 전기를 끌어다 가정용으로 사용하던 주민에게 170만원의 ... 부과된 위약금은 계기 조작이 73억63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무단 증설 46억3900만원, 계약 없이 사용한 경우 8억3400만원, 계기 1차측 도전 3억6700만원 등 순이었다. ...
  • [사설] 낡은 가정용 전기요금 합리적으로 바꿀 때다 유료

    ... 가정이 하루 세 시간씩 에어컨을 틀면 요금이 9만8000원으로 껑충 뛴다. 6시간씩 틀면 18만원이 넘는다. '폭염보다 전기요금이 더 무섭다'는 말이 우스갯소리로 들리지 않는다. 전기료 ... 어느 나라도 한국처럼 징벌적 누진제를 운영하지 않는다. 미국은 2단계에 1.1배, 일본은 3단계에 1.4배다. 다른 나라도 많아야 3단계 범위에서 2배 이하 요금을 부과한다. 누진 ...
  • 전기료 반환소송 3500명 참여 “누진제 없는 상점만 펑펑” 유료

    ... “문을 열어 놔야 손님이 차가운 바람을 찾아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다. '누진제 전기료 폭탄'이 무서워 에어컨을 '장식품'으로 둘 수밖에 없는 일반 가정과 너무 다른 모습이다. ... 산업부는 냉방시설을 가동하면서 문을 열고 영업하는 상점에 대해 적발 횟수에 따라 50만~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시행은 11일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2013년부터 ...
  • 누진제 차별…상점은 문 열고 에어컨, 가정집은 요금 폭탄

    누진제 차별…상점은 문 열고 에어컨, 가정집은 요금 폭탄 유료

    ... 틀 엄두를 못 낸다. 지난해 여름 전기요금 '폭탄'을 맞았던 경험 때문이다. 에어컨을 하루 3시간가량씩 틀었더니 한 달에 7만~8만원 내던 요금이 20만원대로 뛰었다. 윤씨는 “전기료 부담 ...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고쳐지지 않는다. 올 초 누진제 6단계 중 4단계 요금을 3단계 요금으로 낮춰 전기료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방안이 거론됐지만 슬그머니 사라졌다. 지난해 9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