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네딘 지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56 / 557건

  • [모리엔테스 인터뷰③] 그의 넘버원은 '호날두'

    [모리엔테스 인터뷰③] 그의 넘버원은 '호날두' 유료

    ... 선수로 레알 마드리드 후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를 꼽았다. 모리엔테스가 현역으로 뛰던 2000년대 초반 세계 축구는 춘추전국시대였다. 호나우두, 티에리 앙리, 루트 판 니스텔루이, 지네딘 지단 등 전 포지션에 걸쳐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특급 스타들이 그라운드를 수놓았다. 모리엔테스가 전성기를 보낸 레알 마드리드만 해도 루이스 피구, 호베르투 카를로스, 라울 곤잘레스 등을 보유해 ...
  • 유로2016, 독일의 야심 VS 프랑스 아트사커의 재림

    유로2016, 독일의 야심 VS 프랑스 아트사커의 재림 유료

    ... 느껴진다. 로랑 코시엘니(31 ·아스널) 와 파트리스 에브라(35 ·유벤투스) 등 30대가 축을 이룬 수비는 묵직하다. 축구 팬들은 이번 대회에 나서는 프랑스를 두고 20여 년 전 지네딘 지단(44)이 이끌던 '아트사커'의 재림이라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안방 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도박사들도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개최국 프랑스를 꼽았다. ...
  • 레알 마드리드의 신·구 전설, 유럽 축구사를 다시 쓰다

    레알 마드리드의 신·구 전설, 유럽 축구사를 다시 쓰다 유료

    ... '에이스'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1)와 레알 마드리드의 '중원사령관' 출신 지네딘 지단(44) 현 감독이었다. 호날두는 뜨거운 발끝으로 '레알 왕조'의 문을 ... 깨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 득점왕(16골)은 가뿐히 차지했다. '구 전설'인 지단 감독도 강력한 리더십으로 '레알 왕조'에 다시 한 번 힘을 보탰다. 올 시즌 ...
  • 마드리드 집안 싸움…레알, 11번째 우승컵

    마드리드 집안 싸움…레알, 11번째 우승컵 유료

    ... 동점을 만들었다. 올해 1월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맡아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뤄낸 지단. [밀라노(이탈리아) AP=뉴시스] 연장 끝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 마지막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올해 1월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맡은 지네딘 지단(44·프랑스)은 역대 일곱 번째로 선수 및 감독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뤄냈다. ...
  • 한 동네 사는 형·동생, 하룻밤 700억짜리 승부

    한 동네 사는 형·동생, 하룻밤 700억짜리 승부 유료

    1억8000만 명이 본다, 29일 오전 3시45분 유럽챔스 결승 | 레알의 마에스트로, 지단 올초 부임 선수들에게 통합 강조 호날두 주축 화려한 공격진 강점 지단 지네딘 지단(44·프랑스) ... 2015-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한마디로 풀이하면 바로 이렇다. 지단 감독이 지휘하는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를 앞세운 공격력이 ...
  • [챔스 결승①] 동네 형 동생, 유럽 왕좌 걸고 한판승부

    [챔스 결승①] 동네 형 동생, 유럽 왕좌 걸고 한판승부 유료

    ... 챔피언스리그 사상 최초 10회 우승에 빛나는 레알 마드리드는 유럽 최고의 명문으로 불린다. ◇지단 vs 시메오네 이번 대결에서 가장 주목을 모으는 건 올 시즌 부임한 초보 감독 지네딘 지단(44) ... 감독과 10년 차 베테랑 사령탑 디에고 시메오네(46) AT 마드리드 감독의 지략 싸움이다. 지단은 지난 1998 프랑스월드컵 우승, 2006 독일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특급 스타 출신이다. ...
  • '짝퉁'과 '꼬마', '축구 반란' 꿈꾼다

    '짝퉁'과 '꼬마', '축구 반란' 꿈꾼다 유료

    ... 공격수 케빈 데 브라이너(22)와 라힘 스털링(25)이다. 여기에 다비드 실바(30)는 최고의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에 맞서는 레알 마드리드는 강력한 우승후보다. 지네딘 지단 감독이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는 2010~2011시즌부터 6년 연속 4강 진출했다. 레알 마드리드 역시 압도적인 공격력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팀이다. 핵심 선수는 BBC(베일 ·벤제마 ...
  • 레드카드 '나비효과' 에 울고 웃은 축구 스타들

    레드카드 '나비효과' 에 울고 웃은 축구 스타들 유료

    ... 서독월드컵에서 첫 레드 카드를 받은 뒤 그 잔혹사는 계속됐다. 세계적인 스타들도 이를 피해가지 못했다. 지네딘 지단(44 ·프랑스 ), 데이비드 베컴(41), 웨인 루니(31 ·이상 잉글랜드 )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이 받은 레드 카드는 팀의 패배라는 나비효과를 일으켰다. 지단은 축구 역사상 가장 유명한 레드 카드의 주인공이다. 2006 독일월드컵 당시 주장이었던 그는 이탈리아와의 ...
  • 호날두가 지켜낸 '3가지' 자존심

    호날두가 지켜낸 '3가지' 자존심 유료

    ... 마드리드였다. 리그 3위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69점을 쌓으며 1위 바르셀로나(승점 76점) 추격에도 성공했다. 두 번째는 지네딘 지단(44)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자존심을 지켜 낸 것이다. 올 시즌 중반 레알 마드리드 지휘봉을 잡은 지단 감독은 감독으로서 생애 첫 엘 클라시코 더비를 치렀다. 선수 시절부터 자존심 대결을 펼쳤던 루이스 엔리케(46) 바르셀로나 ...
  • [264번째 엘 클라시코]13년전, 지단은 엔리케의 얼굴을 할퀴었다

    [264번째 엘 클라시코]13년전, 지단은 엔리케의 얼굴을 할퀴었다 유료

    [ 현역시절 지단과 루이스 엔리케의 엘클라시코 경기 모습 ] 2003년 4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스페인 프로축구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더비전 '엘 클라시코'. 당시 레알 마드리드 미드필더 지네딘 지단(44)은 수비수 카를레스 푸욜(38)과 경합 도중 그의 얼굴을 팔꿈치로 쳤다. 이에 바르셀로나 주장 루이스 엔리케(46)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