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사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2089 / 20,888건

  •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유료

    ... 조사 결과가 나오면 조씨에 대한 서면이나 출석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0년 '세계선도인재전형'으로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입학했다. 고려대는 입장문에서 “당사자가 본교 학사운영규정에 입학취소 사유 대상자에 해당한다고 판단될 경우 절차를 거쳐 입학 취소 처리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의학 연구 분야의 최고기구인 대한의학회(회장 장성구 경희대 의대 ...
  • 여친 아니면 누가 김성재 죽였나···호텔 건조기는 알고있다

    여친 아니면 누가 김성재 죽였나···호텔 건조기는 알고있다 유료

    ... 부분에 매달리느라 전체 그림을 놓쳤다는 지적입니다. 경찰의 초기 수사도 아쉬운 부분입니다. 법의학자들이 현장 검시에 참가하지 못해 사진만 보고 시반을 짚어내야 했던 한계에 대한 지적이 나옵니다. 진실이 어디에 있든 간에 대중의 의혹과 당사자의 결백 모두 시원하게 풀어주지 못한 판결인 건 분명합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일 안보협력 이탈로 비쳐질 것”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일 안보협력 이탈로 비쳐질 것” 유료

    ... 원래 기� 지소미아의 원래 기능에 대해서 정부가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제대로 설명을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지소미아는 정보를 주고받기 위한 소통 기제일 뿐인데, 국민들 머릿속에는 마치 당사국 간에 정보를 반드시 주고받아야 하는 것으로 각인돼 있다. 우리와 체제가 다른 러시아, 베트남 등과도 지소미아가 체결돼 있다. 이런 초보적인 안보협력 기제 없이 어떻게 한반도와 동북아의 전력환경 ...
  • '어긋난' 구혜선·안재현, 대표·잔금·책임… '의문 셋'

    '어긋난' 구혜선·안재현, 대표·잔금·책임… '의문 셋' 유료

    ... 메시지는 어떻게 봤으며 정말 '욕'이 적혔을까. 두 사람을 잘 아는 관계자는 "메시지를 구혜선이 어떻게 읽었는진 모르겠지만 욕을 주고 받진 않았다고 한다. 소속 연예인이자 당사자의 아내를 험담하는 경솔한 사람이 어디있겠나. 안재현의 추가적인 입장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구혜선이 말한 '용인집 잔금'이다. 두 사람은 2016년 ...
  • [이재민 퍼스펙티브] 일본의 유례없는 수출 규제, 이제 멈춰야 한·일 미래 살린다

    [이재민 퍼스펙티브] 일본의 유례없는 수출 규제, 이제 멈춰야 한·일 미래 살린다 유료

    ... 머지않아 주춧돌 위에 기둥을 세우는 판정이 나올 전망이다. 그런데 이들 국가 안보 분쟁은 지금 ICJ에도 걸려 있다. 이상하다. 언제든 제소 가능한 통상 분쟁과 달리 ICJ 분쟁은 당사국 동의가 필요한데 어찌 된 일인가? 희한하게도 이 분쟁들은 모두 인종차별철폐협약의 길을 타고 ICJ로 이어졌다. 181개국이 가입한 이 협약은 '국적(National Origin)'에 따른 ...
  • [노트북을 열며] 경찰, 피의사실공표죄 뒤에 숨지 말라

    [노트북을 열며] 경찰, 피의사실공표죄 뒤에 숨지 말라 유료

    ... 효과와 국민의 알권리가 충족되는 긍정적 효과의 무게 차이를 다는 것이 경찰 업무가 돼야 한다는 얘기다. 전자가 무거우면 비공개, 후자가 무거우면 공개가 원칙이다. 경찰은 피의자 등 사건 당사자의 이익과 직결되는 수사 자체에 대해선 더 큰 권한을 갖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그것이 국민에게 이익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그런 경찰이 사건마다 일어나는 '피의사실 공표와 국민의 알권리라는 ...
  • [중앙시평] 국익의 시간과 보편의 시간(II)

    [중앙시평] 국익의 시간과 보편의 시간(II) 유료

    ... 선제적인 무역보복을 정당화해줄 수는 없다. 내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법리를 법리로 다투고 국익을 국익으로 찌르고 방어하는 과정에서 매우 테크니컬한 디테일만 남고 징용노동자들과 위안부들, 즉 피해당사자들의 구체적인 인권침해의 개인사들은 모두 증발했다는 사실이다. 지금이라도 정부가 나서서 관련 자료들을 수집·관리하고 이분들을 인터뷰하러 다니는 일이 가장 중요하고 우선적인 일이며, 인권이라는 ...
  • 트럼프, 시진핑에게 “개인적 만남?” 트윗…중국은 거부

    트럼프, 시진핑에게 “개인적 만남?” 트윗…중국은 거부 유료

    ... 천안문 사태 당시 중국 정부의 탄압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은 자신들의 조치를 매우 신중하게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도 대변인 성명을 내고 “대통령이 말했듯이 우리는 모든 당사자가 폭력을 자제하고 평화적인 대화를 통해 홍콩 시민의 자유와 높은 수준의 자치권을 존중하는 해결책을 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유지혜 ...
  • 평화당 탈당, 처리는 나흘 뒤···국고보조 4억이 부른 코미디

    평화당 탈당, 처리는 나흘 뒤···국고보조 4억이 부른 코미디 유료

    ... 월 1000원'으로 줄인 것도 재정적으론 타격이 컸다. 결국 2017년 당직자 30여명을 구조조정했다. “국고보조금이 37억원 줄고, 당비가 51억원이 줄었다”는 이유였다. 지난해에는 당사 건물을 옮겨 임대료를 10분의 1(2억원→2000만원)까지 줄였다. 한국당 고위관계자는 “3당 교섭단체 체제가 되면서 보조금이 크게 줄어든 게 가장 결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엄살이라는 시각도 ...
  • 강백호, 보편적 시선과 개인 성향 사이 타협이 필요해

    강백호, 보편적 시선과 개인 성향 사이 타협이 필요해 유료

    ...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대해서도 "영상으로 통해 본 내 모습에 나도 실망했다"고 전했다. 자신이 복귀한 뒤 KT의 승률이 더 떨어졌다. 부담이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태도 논란에 당사자가 됐다. 강백호는 "손바닥 부상을 당했을 때보다 더 혼란스럽다"고 했다. 그리고 이전보다 의기소침한 표정과 어조로 "고함을 지른 것부터 내 잘못이다. 앞으로 경솔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