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노박조코비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20 / 194건

  • 슬럼프 뚫은 '정' … 강호들 연파하고 황제와 붙었다

    슬럼프 뚫은 '정' … 강호들 연파하고 황제와 붙었다 유료

    ... 내주지 않았다. 완벽한 경기였다. 특히 본선 1회전(64강전)에서는 올해 호주 오픈에서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2위)를 물리친 데니스 이스토민(31·우즈베키스탄·73위)을 꺾었고, ... 어린 시절 꿈이 이뤄져서 기쁘다”고 말했다. 정현은 지난해 호주 오픈에선 당시 세계 1위였던 조코비치와 맞대결했다. 비록 졌지만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조코비치의 박수를 받았다. 정현은 19세이던 ...
  • 살아난 나달·페더러, 결승 맞대결 기대

    살아난 나달·페더러, 결승 맞대결 기대 유료

    ...)를 꺾고 8강에 안착했다. 이 승리로 페더러는 남자 테니스 사상 최초로 세계랭킹 10위권 이내 선수들을 상대로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세계 1위 앤디 머리(30·영국)와 2위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가 일찌감치 탈락하면서 나달과 페더러가 우승을 다툴 가능성이 커졌다. 페더러는 2012년 윔블던, 나달은 2014년 프랑스오픈이 메이저 대회 마지막 우승이었다. 2000년대 ...
  • 아깝다 정현, 세계 15위 '작은 페더러'와 접전

    아깝다 정현, 세계 15위 '작은 페더러'와 접전 유료

    ... 순간에 마음이 급해지면서 예전 포핸드 습관이 나온다. 이런 점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2위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는 2회전에서 데니스 이스토민(31·우즈베키스탄·117위)에게 세트스코어 2-3으로 졌다. 조코비치가 메이저 대회 2회전에서 탈락한 건 2008년 윔블던 이후 9년 만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
  • 원샷원킬…서브 에이스 한 경기 75개

    원샷원킬…서브 에이스 한 경기 75개 유료

    ... 떨어진 상대선수에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0.43초다. 공의 궤적을 예측하지 않으면 한 걸음도 못 떼보고 실점할 수밖에 없다. 강서브는 남자선수들에게 필수다. 앤디 머리(30·영국·1위),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2위) 등 톱클래스 선수의 서브는 시속 200㎞를 넘는다. 여자선수 중에도 세리나 윌리엄스(36·미국·2위)가 최고 시속 207㎞의 강서브를 자랑한다. 최천진 JTBC3 ...
  • 머리 위에 아무도 없게 할 것

    머리 위에 아무도 없게 할 것 유료

    ... 문턱을 넘지 못하는 사이 로저 페더러(36·스위스·17위), 라파엘 나달(31·스페인·9위),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2위)가 돌아가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7년 넘는 기다림 끝에 머리가 ... 왼쪽 손목 부상으로 프랑스오픈에서 32강을 앞두고 기권했고, 윔블던에는 아예 나가지 않았다. 조코비치는 염원하던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한 뒤 훈련을 게을리하다 슬럼프에 빠졌다. 머리의 세계 1위 등극이 ...
  • 18세 이덕희 “외국선 장애보다 제 나이에 더 놀라죠”

    18세 이덕희 “외국선 장애보다 제 나이에 더 놀라죠” 유료

    ... 오직 실력으로 날려버렸다. 매일 7시간씩 지독하게 훈련했고, 로저 페더러(35·스위스),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 라파엘 나달(30·스페인) 등 톱랭커들의 동영상을 보며 연구를 거듭했다. ... 읽었다. 이후 이덕희와 나달은 친구가 됐다. 주니어 시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는 나달·조코비치 등의 훈련 파트너로 귀중한 경험을 쌓았다. 이덕희는 “나달의 스트로크는 내가 예상한 것보다 ...
  • [리우 브리핑] 조코비치 테니스 1회전서 고배

    [리우 브리핑] 조코비치 테니스 1회전서 고배 유료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사진)가 8일 리우 올림픽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후안 마틴 델 포트로(28·아르헨티나·141위)에게 0-2로 졌다. 4대 메이저 대회(호주 오픈·프랑스 오픈·윔블던·US 오픈)에서 전부 우승한 조코비치는 올림픽 우승을 노렸지만 탈락했다. 올림픽에선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3위에 오른 것이 조코비치의 최고 ...
  • 세리나 앞에서 돈자랑은 마세요

    세리나 앞에서 돈자랑은 마세요 유료

    ... 1위 세리나 윌리엄스(35·미국)다. 윌리엄스의 재산은 1억4500만 달러(1650억원)로 알려졌다. 리우 올림픽 최고의 부자들은 테니스 코트에 모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위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1480억원), 3위 라파엘 나달(30·스페인·1420억원), 5위 앤디 머리(29·영국·970억원), 6위 비너스 윌리엄스(36·미국·850억원) 등 무려 5명의 ...
  • 운동능력 톱3, 어라? 볼트가 없네

    운동능력 톱3, 어라? 볼트가 없네 유료

    ... 올랐다. 4위는 종합격투기 UFC 파이터 존 존스(29·미국)다. 2014년 1위에 올랐던 볼트는 5위, 호날두는 6위에 랭크됐다. 상위권은 미식축구·농구·육상선수들이 대거 점령했다. 노박 조코비치(9위·테니스), 마이크 트라웃(21위·야구), 마이클 펠프스(31위·수영) 등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 1위는 제시카 에니스-힐(30·영국)이 차지했다. 에니스-힐은 10종 ...
  • 조코비치, 이제 남은 건 '캘린더 골든 슬램'

    조코비치, 이제 남은 건 '캘린더 골든 슬램' 유료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볼걸들에게 축하를 받는 노박 조코비치. [파리 AP=뉴시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가 마침내 프랑스 오픈 ... 26억4000만원). 호주 오픈(6회)·윔블던(3회)·US 오픈(2회)에서 정상에 올랐던 조코비치는 이제까지 프랑스 오픈에선 준우승(2012년·2014년·2015년)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