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빈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37 / 10,366건

  • '팥죽 할머니' 사실은 기부여왕

    '팥죽 할머니' 사실은 기부여왕 유료

    ... 더 아픈 이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는 김씨의 선행은 각박해져 가는 우리 사회에 큰 울림과 귀감이 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우정선행상 본상은 기부금·바자회로 모은 기금을 바탕으로 빈곤층을 지원하는 서울 중랑구 지역 자조 단체 '사랑의 샘터 긴급지원은행', 29년간 보육원 아동들을 위해 의료·학습봉사를 해온 전북 익산 송헌섭(63)씨,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를 설립해 19년간 ...
  • [시선집중 施善集中 ] 기본생활 지원해주고 활발한 교류로 '보호종료 아동'의 체계적 자립 도와

    [시선집중 施善集中 ] 기본생활 지원해주고 활발한 교류로 '보호종료 아동'의 체계적 자립 도와 유료

    ... '청하(청년들의 걱정 없는 하루)' 회원인 유진씨(25·여)가 한 말이다. 매년 유진씨와 같은 약 2600명의 보호종료 아동이 세상으로 나오고 있지만 4명 중 1명은 1년도 안 돼서 빈곤계층으로 내몰리는 상황이다. 2018년 보호종결아동 자립실태조사에 따르면 보호 종료 후 가장 어려운 점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가장 많이 꼽았다. 2019년 기준 보호대상 아동의 대학진학률은 ...
  • [안혜리의 시선] 탁현민이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안혜리의 시선] 탁현민이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유료

    안혜리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 빈곤 논쟁으로 한때 시끄러웠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6월 “남이 써준 연설문 읽고, 탁현민(청와대 의전비서관)이 해준 이벤트 하는 의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한 게 도화선이 됐다. “철학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청와대 전직 참모들이 반박이라고 한게 진 전 교수의 주장을 더 설득력 있게 만들었다. “직접 연필로 가필한다”(최우규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국민 모두 행복한 나라 공기업 시리즈 ⑧ 보건복지] 기초생보제 20년만에 수급자 142만 → 203만명으로

    [국민 모두 행복한 나라 공기업 시리즈 ⑧ 보건복지] 기초생보제 20년만에 수급자 142만 → 203만명으로 유료

    ... 203만명으로 늘었다. 가구당 평균 생계급여도 2014년 12월 30만4000원에서 올 6월 42만7000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시급한 과제가 있다. 생계비와 의료비 지원을 못 받는 비수급 빈곤층이 73만명이나 남아있다. 소득인정액(소득평가액+재산의 소득환산액)이 기준중위소득40% 이하인데도 보호를 받지 못한다. 경상소득은 기초수급자의 67~87%에 불과하지만 기준에 걸려 보호망에서 ...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유료

    ... 것으로 보고했다. 하지만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에도, 열대지역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기세등등하다. 논란 끝에 학계에서는 이제 바깥 온도와 습도보다는 각국 정부의 방역 대책이나 빈곤·인종 등 사회 경제적 요인이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는 분위기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시민들. 환기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뉴스1] 이런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유료

    ... 했다면, 그리스의 포퓰리즘은 시장경제와 자유주의를 숙주 삼았다. 전체주의든 자유주의든 포퓰리즘은 체제를 가리지 않는다. 한 번 사로잡은 나라는 기필코 재정을 거덜 내고 국민을 갈라놓으며 빈곤을 평준화한다. 이때 필요한 조건은 딱 하나. 끼리끼리 퍼주기를 국가적 과제로 포장할 줄 아는 탁월(?)한 포퓰리스트 지도자의 존재다. 베네수엘라엔 차베스가, 그리스엔 파판드레우가 있었다. ...
  • 보육원 '집콕' 요양원 면회 금지…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코로나 유료

    ... 요양시설 관계자는 “발길을 돌리는 가족들을 보면 우리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할수록 취약계층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정부는 집에 머무르라고 하지만 가난하거나 소외된 이들에게는 차별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군가에게 집이란 가족이 따로 사용할 수 있는 개별 화장실이 준비된 ...
  • 보육원 '집콕' 요양원 면회 금지…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코로나 유료

    ... 요양시설 관계자는 “발길을 돌리는 가족들을 보면 우리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할수록 취약계층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은 “정부는 집에 머무르라고 하지만 가난하거나 소외된 이들에게는 차별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군가에게 집이란 가족이 따로 사용할 수 있는 개별 화장실이 준비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