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혐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1 / 307건

  • [차이나인사이트] 한한령 풀리면 한·중관계 회복될까

    [차이나인사이트] 한한령 풀리면 한·중관계 회복될까 유료

    ... 순조로웠다. 이로 인해 양자 간 충돌적 요소에 대한 적극적 관리가 충분하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경험적으로 볼 때 한·중관계의 4대 충돌 요소는 ▶북핵 문제 ▶한미동맹 ▶한·중 비대칭관계 ▶반중·혐한 감정이다. 북핵 문제를 어떻게 접근하느냐를 두고서는 한·중간 조율이 잘된 적도 있었지만 이견을 보인 적도 많았다. 중국은 한미동맹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한미동맹이 북한만을 ...
  • [사설] 갈등 해결 첫걸음 뗀 한·일 정상회담…더 자주 만나야 유료

    ... 아베 총리의 국빈 방한이 성사될 때 비로소 양국 관계는 정상화의 궤도에 오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양국 정상이 지금보다 더 열린 마음으로 상대방에게 다가서야 한다. 또한 반일 감정과 혐한 감정을 각자의 국내정치에 이용함으로써 양국 관계, 나아가 국익을 해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 지난 1년여 한·일 갈등을 반추하며 이제 해빙의 길로 나아가길 기대한다.
  • “한·일 관계 반전 첫걸음…셔틀정상외교 복원, 정례화를”

    “한·일 관계 반전 첫걸음…셔틀정상외교 복원, 정례화를” 유료

    ... 경색 국면을 대화로 풀어나가도록 방향을 전환하고 이를 위한 긍정적 분위기를 조성한 점이다. 물론 한·일 관계 경색이 오랜 관계 악화로 인한 상호 경원 현상에 기인하고 양국 국민의 반일·혐한 여론도 높다는 점에서 상호 신뢰가 회복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더 이상의 관계 파탄을 막기 위한 관리 단계에서 회복 단계로 옮겨가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또 양국 정상이 북한의 ...
  • [글로벌 아이] 2019년, 무거운 혐한의 공기

    [글로벌 아이] 2019년, 무거운 혐한의 공기 유료

    ... 계속된 한국에 대한 '라벨링(labeling)' 작업의 결과다. 일본 사회 전반에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공기가 흐르고 있다. 누가 뭐라 약속을 한 건 아니지만, 누구나 그렇게 생각하는 혐한(嫌韓)의 공기가 일본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 일본인 친구는 “정치적 주장일 뿐인데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 곰곰이 생각해봤다. 정치적 주장과 한국에 대한 혐오가 교묘하게 ...
  • "한일관계 좋았으면 안 팔릴 책" 日서 불티나는 '반일종족주의'

    "한일관계 좋았으면 안 팔릴 책" 日서 불티나는 '반일종족주의' 유료

    ... 전 서울대 교수(이승만학당 학장)가 '반일종족주의' 일본어판을 출간한 기념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반일종족주의'는 출간 2주 만에 일본 출판계에서 '혐한 비즈니스'의 또 다른 상품으로 떠올랐다. 2주일 만에 30만부를 인쇄했고, 아마존재팬에선 출간 이후 줄곧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기노쿠니야 서점에선 '1인당 1권만 판매한다'고 ...
  • “한국 조그만 나라가 역겹다” 홍콩사태가 부른 중국 혐한

    “한국 조그만 나라가 역겹다” 홍콩사태가 부른 중국 혐한 유료

    ... '홍콩독립분자'(港?分子)라는 글귀를 붙였다. [사진 웨이보 캡처] 홍콩 시위에 반대하는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대학생들과의 충돌 장면을 찍어 중국 웨이보(微博·중국식 트위터)에 올리면서 혐한 정서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어제 고려대에서 (중국) 유학생이 홍콩 독립을 지지하는 한국인에게 욕먹은 영상”이란 제목의 영상이 웨이보에 올라왔다. 영상을 보면 한국 학생이 ...
  • 미국 상원 홍콩인권법 통과…중국 “내정간섭” 보복 예고

    미국 상원 홍콩인권법 통과…중국 “내정간섭” 보복 예고 유료

    ... 것”이라며 “중국의 발전을 방해하는 것은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고, 오히려 자신의 발등을 찍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한국 조그만 나라가 역겹다” 홍콩사태가 부른 중국 혐한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도 “(미국은) 제 불에 타 죽지 않도록 즉시 해당 법안의 입법을 막는 조치를 하고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는 규탄 성명을 냈다. 그러면서 “미국이 고집대로 한다면 ...
  • [남정호의 시시각각] “문 대통령 맞냐”는 소리 나와야

    [남정호의 시시각각] “문 대통령 맞냐”는 소리 나와야 유료

    ...소미아) 파기 결정은 역사에 길이 남을 외교 참사다. 한·일 외교사에서 최대 악수로 꼽혀온 2012년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무색하게 한다. 그가 독도를 찾자 일본에서는 혐한 바람이 불어 결국 한·일 관계는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졌었다. 눈길을 끄는 건 두 상황이 여러모로 닮았다는 거다. 첫째, 두 대통령 모두 정부 내 전문가 그룹인 해당 부처의 의견을 깔아뭉갰다. ...
  •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유료

    ... 가는 건 이해가 간다”고 한다. “비행기 티켓도 싸졌고 최근 원화도 싸졌으니까.” 한·일 관계 악화는 지금까지 여러 번 겪어 봤고 이제 한류 팬들은 내성이 생겼다고 한다. “오히려 매체에서 혐한(嫌韓) 보도를 할수록 오기가 생겨서 '그래도 우리는 한국을 좋아한다!'는 마음으로 가는 사람도 많다.” 예전엔 눈치 보고 몰래 한국에 가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제는 당당하다는 것이다. “좋아하는 ...
  •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혐한 부채질해도 우린 간다”…한국 찾는 일본인 되레 늘어 유료

    ... 가는 건 이해가 간다”고 한다. “비행기 티켓도 싸졌고 최근 원화도 싸졌으니까.” 한·일 관계 악화는 지금까지 여러 번 겪어 봤고 이제 한류 팬들은 내성이 생겼다고 한다. “오히려 매체에서 혐한(嫌韓) 보도를 할수록 오기가 생겨서 '그래도 우리는 한국을 좋아한다!'는 마음으로 가는 사람도 많다.” 예전엔 눈치 보고 몰래 한국에 가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제는 당당하다는 것이다. “좋아하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