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헬스&뷰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Hello, 헬스] 매년 늘고 젊어지는 생활습관병…"소리없이 찾아와 돌연사도"

    [Hello, 헬스] 매년 늘고 젊어지는 생활습관병…"소리없이 찾아와 돌연사도" 유료

    직장인 최 모(47)씨는 새해를 맞아 밥상에서 숟가락을 치웠다. 국물류 음식을 먹지 않기 위해서다. 최 씨는 4년 전 고지혈증 진단을 받고 면이나 짠 음식을 끊었다. 하지만 40년 넘게 이어온 식습관을 바꾸는 게 쉽지 않았다. 어느새 다시 라면이나 국수 등 면류 음식에 짠 국물까지 먹기 시작했다. 결국 작년 말 건강검진에서 나쁜 콜레스테롤(저밀도지단백 콜레...
  • [Hello, 헬스] 간이 부었다고요…그럼, 건강은

    [Hello, 헬스] 간이 부었다고요…그럼, 건강은 유료

    직장인 이모(46)씨는 최근 건강검진에서 간이 조금 부어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작년에도 비슷한 얘기를 들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하지만 2년 연속 같은 진단이 나오자 걱정되기 시작했다. 이 씨는 “'지나치게 대담하다'라는 뜻으로 '간이 붓다'는 말이 흔히 쓰여서 그런지 별생각이 없었는데, 계속 간이 부어있다고 하니깐 큰일이 생기지 않을까 겁이 난다”고...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