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해외대체투자실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김용하의 이코노믹스] 국민은 사회정의 흑기사 대신 투자의 귀재를 원한다

    [김용하의 이코노믹스] 국민은 사회정의 흑기사 대신 투자의 귀재를 원한다 유료

    ... 문제가 될 수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민연금은 국내채권 48%, 국내주식 17%, 해외채권 4%, 해외주식 19%, 대체투자 11%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손실은 국내주식이 ... 3월 기준으로 주식(공모, 사모) 59.1%, 채권 17.4%, 부동산 23.5% 등에 분산 투자하고 있다. 국내투자 비중은 15.1%이고 84.9%를 해외투자하고 있는데, 협소한 국내경제 ...
  • [사설] 국민연금 CIO 장기 공석, 국민 노후가 불안하다 유료

    ... 1년째 자리가 비게 됐다는 점은 걱정스럽기 짝이 없다. 더구나 CIO 직무대리를 맡아 빈자리를 메워 온 조인식 해외증권실장마저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고 한다. 오래전부터 '너무 힘들다'는 의사를 밝혀 온 그가 사임하면 국민연금 CIO는 물론 산하 8명의 실장급 간부 중 3명(해외증권실장·해외대체실장·주식운용실장)이 비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된다. 국민연금 CIO의 ...
  • [시론] 연금재정 악화로 경제위기 자초하는가

    [시론] 연금재정 악화로 경제위기 자초하는가 유료

    원종 욱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미래전략연구실장 국민연금의 명목소득대체율을 50%로 올려 모두가 행복해질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소득보장제도는 많은 사람의 행복을 위해 시행하는 ... 기금 운용을 국민연금공단의 한 부서인 기금운용본부에서 담당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해외 투자가 급증하고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지만 공단과 함께 전주시로 이전해 기금을 운용해야 하는 ...
  • [중앙시평] 차세대 전투기는 미래전략 핵심이다

    [중앙시평] 차세대 전투기는 미래전략 핵심이다 유료

    ... 전투기 기종을 선택할 예정이다. 차세대 전투기(FX) 사업은 기존의 F-4 등 노후 전투기를 대체하는 사업으로 대한민국 공군의 미래를 좌우할 중대한 결정이다. 현재 후보로 미국 록히드의 F-35와 ... 더 그렇다. 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첨단 기술을 쫓아가며 전투기를 직접 만드는 데는 엄청난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과거엔 좋은 엔진을 만들 능력만 있으면 전투기를 직접 만들 수 있었다. ...
  • [내 생각은…] 고유가·온실가스 규제…원자력만이 현실적 대안 유료

    ... 다시 이어지면서 지난해 우리나라 에너지 수입액은 무려 500억달러에 달했다. 에너지자원의 해외의존도가 97%를 상회하는 우리로서는 실로 힘겨운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여기에 온실가스 배출을 ... 국토여건과 기술개발 수준 등을 간과한 것으로 이들이 상용화되기까지는 앞으로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의 투자가 필요하다. 현실적으로 신재생에너지가 원자력을 대체할 수는 없다. 물론 화석연료의 고갈에 대비할 ...
  • [시론] 中國 성장열기 느끼고 와야 유료

    ... 급속한 경제성장과 이에 대조적인 우리의 모습에서 심한 불안감을 떨쳐 버리지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지난해 49억달러의 해외직접투자(FDI)를 실제 받아들였다. 지난해 중국의 경우 5백20억달러다. 상하이 한 도시에만 50억달러의 투자가 있었고, 상하이시에 인접한 장쑤(江蘇)성의 경우 1백5억달러의 투자가 들어왔다. 특히 우리나라에 대한 FDI는 지난 수년간 계속 ...
  • [온&오프 토론방] 이중국적 허용, 애국과는 별개다 유료

    ... 각각의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그런데도 한국은 이를 얽어맨다. 서구에서 각종 선거나 장관 임명시 자녀의 국적이 문제된 적은 한번도 없다. 우리는 해외동포들에게 조국에 투자하라면서 자리는 넘보지 말라고 한다. 필요할 때는 해외동포, 자리 줄 때는 남이라는 사고가 바로 이중 잣대 아닌가? 국적이 애국의 잣대는 아니다. 박영숙(주한 호주대사관 문화공보실장)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