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항소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1건

  •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유료

    ... 이끄는 '뉴 삼성호의 길'은 무엇이냐는 질문이었다. 고개를 숙인 채 침묵한 이 부회장의 머릿 속엔 무슨 생각이 스쳐 지나 갔을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근접한 답변을 지난해 2월 그의 항소심 최후 진술에서 찾을 수 있다. "재벌 3세로 태어났지만 제 실력과 노력으로 더 단단하고 강하고 가치있게 삼성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의 리더로 인정받고 싶었다. 이병철 ...
  •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유료

    ... 이끄는 '뉴 삼성호의 길'은 무엇이냐는 질문이었다. 고개를 숙인 채 침묵한 이 부회장의 머릿 속엔 무슨 생각이 스쳐 지나 갔을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근접한 답변을 지난해 2월 그의 항소심 최후 진술에서 찾을 수 있다. "재벌 3세로 태어났지만 제 실력과 노력으로 더 단단하고 강하고 가치있게 삼성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의 리더로 인정받고 싶었다. 이병철 ...
  •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유료

    ... 이끄는 '뉴 삼성호의 길'은 무엇이냐는 질문이었다. 고개를 숙인 채 침묵한 이 부회장의 머릿 속엔 무슨 생각이 스쳐 지나 갔을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근접한 답변을 지난해 2월 그의 항소심 최후 진술에서 찾을 수 있다. "재벌 3세로 태어났지만 제 실력과 노력으로 더 단단하고 강하고 가치있게 삼성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의 리더로 인정받고 싶었다. 이병철 ...
  •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51세 이건희와 다른 선언 뭔가" 9개월 전 답 내놓은 이재용 유료

    ... 이끄는 '뉴 삼성호의 길'은 무엇이냐는 질문이었다. 고개를 숙인 채 침묵한 이 부회장의 머릿 속엔 무슨 생각이 스쳐 지나 갔을까. 이 질문에 대한 가장 근접한 답변을 지난해 2월 그의 항소심 최후 진술에서 찾을 수 있다. "재벌 3세로 태어났지만 제 실력과 노력으로 더 단단하고 강하고 가치있게 삼성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의 리더로 인정받고 싶었다. 이병철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
  • [취재일기] 판결문에 레깅스 몰카사진 첨부…무죄면 괜찮나

    [취재일기] 판결문에 레깅스 몰카사진 첨부…무죄면 괜찮나 유료

    ... 합니다” 지난달 24일 레깅스를 입은 여성의 뒷모습을 동영상 촬영한 남성 A씨에 대해 무죄가 선고되자 논란이 일었다. 유·무죄에 대한 논쟁이 잦아들기도 전에 새로운 사실이 또 쟁점이 됐다. 항소심 재판부가 A씨가 촬영한 동영상의 캡처 본을 판결문에 실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다. “종종 있는 일인가요?” 아직은 몰래 촬영한 사진이 첨부된 판결문을 읽어본 적 없는 기자가 한 판사에게 물었다. ...
  • 이재명 “당선무효형 불합리” 대법에 위헌심판 제청 신청 유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처벌 근거 법률의 위헌성을 주장하며 대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을 냈다. 대법원이 이 지사의 신청을 받아들여 헌법재판소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한다면 이 지사의 상고심은 헌재의 결론이 나올 때까지 중단된다. 3일 대법원에 따르면 직권남용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