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항미원조 지원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9건

  • 중국 '6·25 드라마 안 된다' 금기 깨고 일일극 '삼팔선' 방영 유료

    ... 압록강변에 살던 어민 리창순(李長順)이 미군의 폭격으로 아버지를 잃은 뒤 복수를 위해 인민지원군에 입대해 참전한다는 내용이다. 제1부의 줄거리 소개에는 미 전투기가 국경선 너머 중국 마을까지 폭격하는 바람에 용한 어촌 마을에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적혀 있다. 리창순은 상감령(上甘嶺) 전투에서 전사하는 영웅으로 묘사된다. 강원도 철원의 삼각고지 전투를 일컫는 상감령 ...
  • 항미원조전쟁 대신 선전쟁 정전 60년에 용어 바꾼 중국 유료

    ... 중국 당국이 공식적으로 6·25전쟁을 선전쟁으로 표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중국 공산당은 2003년 7월 정전 50주년 행사 땐 '선정전협정체결 50주년 기념'이라며 선전쟁을 선으로 줄여 표기했다. 중국에선 지원군 형식으로 인민해방군이 참전하기 전까지를 선전쟁, 그 이후를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다) 전쟁으로 분리해 부르기도 하지만 ...
  • “중공군, 한국전 참전 두 달 전 이미 전쟁예산 짜”

    “중공, 한국전 참전 두 달 전 이미 전쟁예산 짜” 유료

    ...의 6·25전쟁 관련 회담을 통역했던 스저(師哲·사철)와 압록강을 처음 건넌 중국 인민해방(인민지원군 명의로 참전) 제42 사령관 우루이린(吳瑞林)도 포함됐다. 스탈린(左), 마오쩌둥(右) ... 말했다. 중국은 대가로 전쟁을 막후에서 총지휘한 스탈린으로부터 국가재건 프로젝트 156개의 지원을 확보했다. 중공 100개 사단(약 150만 명)을 소련의 현대 무기체계로 무장시키는 실속도 ...
  • 차기 대권 예약한 시진핑, 덩샤오핑의 절친 시중쉰의 아들

    차기 대권 예약한 시진핑, 덩샤오핑의 절친 시중쉰의 아들 유료

    ... 지도부는 2012년부터 10여 년간 중국을 통치하게 된다. 5세대 지도부의 핵심은 당·정· 원로들의 자녀 그룹을 일컫는 태자당이다. 여기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배출한 공청단(共靑團), ... 간주됐던 리커창 부총리를 추월해 차기 대권에 다가설 수 있었다는 것이다. 리위안차오 당 직부장, 왕치산 부총리, 보시라이 충칭시 당서기는 태자당의 '빅3'로 일컬어진다. 이들은 2012년 ...
  • 차기 대권 예약한 시진핑, 덩샤오핑의 절친 시중쉰의 아들

    차기 대권 예약한 시진핑, 덩샤오핑의 절친 시중쉰의 아들 유료

    ... 지도부는 2012년부터 10여 년간 중국을 통치하게 된다. 5세대 지도부의 핵심은 당·정· 원로들의 자녀 그룹을 일컫는 태자당이다. 여기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배출한 공청단(共靑團), ... 간주됐던 리커창 부총리를 추월해 차기 대권에 다가설 수 있었다는 것이다. 리위안차오 당 직부장, 왕치산 부총리, 보시라이 충칭시 당서기는 태자당의 '빅3'로 일컬어진다. 이들은 2012년 ...
  • [서소문 포럼] 마오쩌둥의 6.25 전쟁 60년 유료

    ... 마오쩌둥의 전쟁이다. 아들을 전쟁터로 보내서가 아니다. 김일성의 남침 계획에 동조해서도 아니다. 항미원조(抗美援朝) 기치 하의 50년 10월 19일 중국 참전은 그가 밀어붙여 이뤄졌다. 그해 8월 ... 아니다(신중론). 참전 반대에는 미국을 두려워하는 심리(恐美病)도 한몫했다. 그 시기 소련의 공 지원을 약속받지 못해 '1 대 3'의 전쟁이 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육군만 갖춘 중국이 ...
  • 대만으로 간 6·25 중공군 포로 1만4715명 그 후 … 국내 언론 첫 현지 르포

    대만으로 간 6·25 중공 포로 1만4715명 그 후 … 국내 언론 첫 현지 르포 유료

    ... 들었다. 장:4형제의 막내였다. 고향은 허베이성 스자좡(石家莊) 인근의 시골이다. 어느 날 해방(중국 건국뒤의 중공)이 우리 집에 들이닥쳤다. 항미원조 전쟁에 참여해야 한다며 나를 차출했다. ... 중공 포로들의 성분은 두 가지다. 하나는 국공(國共)내전 당시 국민당 소속 국군이었다가 홍(紅軍)에 붙잡힌 뒤 인민지원군에 편성돼 한반도로 투입된 부류다. 중국에서 징집된 대륙 출신 ...
  • 전쟁으로 본 중국 60년 유료

    ... 중국은 건국 이래 크게 여섯 차례 전쟁을 벌였다. 1950년 중국인민지원군은 한국전에 개입했다. 그들은 이를 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돕는다는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이라고 불렀다. 한국군과 유엔군으로 참전한 16개국 대와 교전했다. 78만 명이 참전해 14만 명이 전사했다. 62년 10월에는 인도와 국경분쟁이 발발했다. 중국 722명, 인도 3128명이 ...
  • 구호로 본 중국 60년 유료

    ... 성립을 이렇게 선포했다. 구호에는 건국 60년의 시대정신이 녹아 있다. 이듬해 10월 중국인민지원군은 압록강을 건너 6·25 전쟁에 참전했다. 당시 중국엔 '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돕는다. 가정을 ... 力爭上游)'는 구호가 곳곳에 나부꼈다. '계급투쟁이 강령이다(以階級鬪爭爲綱)' '혁명은 무죄, 반은 이유 있다(革命無罪 造反有理)'. 66~76년 문화대혁명의 광기 속에서 유행한 구호는 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