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하중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유료

    ... “안전모를 쓰고 오라”고 하자 그제야 후다닥 쓰고 다시 나타났다. 이곳에는 비계(손이 닿지 않는 높은 곳의 작업을 위해 건물 주위 외벽을 따라 설치한 가설물)가 건물과 연결돼 있지 않았다. 하중이 배분되지 않아 와르르 무너질 위험마저 지적됐다. 건축물 앞에는 고압전선이 있었지만 분리·차단 설비가 없었다. 근로자가 나르는 철제 봉이 닿기라도 하면 감전사할 위험이 있었다. 층간을 잇는 ...
  •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오늘도 '죽음의 계단' 오르는 그들···제2 김용균 작년에만 855명 유료

    ... “안전모를 쓰고 오라”고 하자 그제야 후다닥 쓰고 다시 나타났다. 이곳에는 비계(손이 닿지 않는 높은 곳의 작업을 위해 건물 주위 외벽을 따라 설치한 가설물)가 건물과 연결돼 있지 않았다. 하중이 배분되지 않아 와르르 무너질 위험마저 지적됐다. 건축물 앞에는 고압전선이 있었지만 분리·차단 설비가 없었다. 근로자가 나르는 철제 봉이 닿기라도 하면 감전사할 위험이 있었다. 층간을 잇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