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하중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3건

  • 맨손으로 15m 절벽 타기 … 왕초보도 하루면 스파이더맨

    맨손으로 15m 절벽 타기 … 왕초보도 하루면 스파이더맨 유료

    ... 충분하다. “팔로만 매달리면 1분도 못 버텨요.” 정희섭(35) 강사는 누차 팔의 힘보다 하체의 균형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일반적으로 홀드는 다섯 손가락을 모두 사용해 잡는다. 하중을 고루 분산시키기 위함이다. 팔은 힘을 빼고 쭉 펴야 체력 소모가 적다. 양발은 어깨 넓이 이상 벌려야 균형 잡기 좋다. 이동할 때는 한발씩 엄지발 쪽에 체중을 실어가며 홀드를 디딘다. ...
  • [week&CoverStory] 졸지 말고 배우자, 낮잠의 기술

    [week&CoverStory] 졸지 말고 배우자, 낮잠의 기술 유료

    ... 깊은 잠을 잘 수 있게 돕는다. ③ 허리 지지 베개 허리의 곡선과 의자 등받이의 빈 공간을 채워 척추를 지지해 준다. 메모리 폼이 베게 속에 들어 있어 앉아 있을 때 척추에 실리는 하중을 분산시킨다. 메모리 폼은 충격이나 압력을 잘 흡수하는 소재로 침대 매트리스에 사용된다. ④ 눈 베개 낮잠을 잘 때 잠깐 눈 위에 올려놓으면 베개 안의 허브가 눈의 피로를 풀어 준다. 또 ...
  • [고종관 기자의 원포인트 헬스] '발로 뛰면' 병 나요

    [고종관 기자의 원포인트 헬스] '발로 뛰면' 병 나요 유료

    ... 만근이면 6t이나 되는데 타당한 말인가. 하지만 발의 피곤함에 비한다면 이 말은 그리 과장된 표현이 아니다. 예컨대 70㎏인 사람이 살짝 점프를 하면 20%의 무게가 더해져 발에 85㎏의 하중이 걸린다. 8000보만 걸어도 1000t의 무게가 발을 짓누르는 셈이다. 건강을 위해 달리는 사람들에게 발은 인체 내에서 가장 노동량이 많은 부위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의외로 발질환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