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프랜시스 후쿠야마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8 / 174건

  •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부터 광신적 '○빠'까지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부터 광신적 '○빠'까지 유료

    ... 한나아렌트상(2013) 등을 수상한 유명 역사학자(예일대)다. 홀로코스트 전문가로 『가짜 민주주의가 온다』와 전작인 『폭정』을 통해 전체주의로 흘러가는 현대 민주주의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프랜시스 후쿠야마 (1951~). 1989년에 쓴 논문 '역사의 종언'을 통해 구소련과 동유럽의 붕괴를 예측했다. 이데올로기 대결에서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승리하며 냉전의 역사는 ...
  • [서소문 포럼] 늑장도 과잉도 아닌 적정대응 체계 갖춰야

    [서소문 포럼] 늑장도 과잉도 아닌 적정대응 체계 갖춰야 유료

    ... 지역민을 비난할 수만은 없다. 반대 시위의 바탕엔 전염 두려움과 불신이 깔렸다. 정부는 격리장소 발표 이전에 두려움과 불신을 해소했어야 했다. 안전은 가장 기본적인 욕구다. 더욱이 한국은 프랜시스 후쿠야마가 『트러스트』에서 말한 저신뢰 사회 아닌가. 마스크 사재기에서 행사 취소까지 코로나 불안은 여전하다. 그런데 요즘 정부 인사 발언에는 자신감이 배어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
  • [시선2035] 당신은 ○○을 신뢰하나요

    [시선2035] 당신은 ○○을 신뢰하나요 유료

    ... 사회 구성원 간 신뢰도가 생산 활동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미국의 석학 프랜시스 후쿠야마가 주창한 '신뢰 자본'과 유사한 개념이다. 과거 자료를 모두 살펴봤다. 전년도(78위)와 ... 시작된 날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던 대통령 취임사에 비춰보면 그저 씁쓸할 뿐. 20여년 전 후쿠야마는 “신뢰 기반이 없는 나라는 사회적 비용 증가로 선진국 문턱에서 좌절하고 말 것”이라고 했다. ...
  •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유료

    ... 등장하는 인물들이 참 다양하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무역기구(WTO) 등 주요 국제기구 현직 수장들과 함께 세계 최고의 경제 석학들과 사상·문화 분야의 자크 아탈리, 기 소르망과 프랜시스 후쿠야마 등도 포함됐다.” 28~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서 회동 마틴 펠드스타인 하버드대 석좌 교수가 책이 나온 직후 숨을 거뒀다. “마티(펠드스타인 교수 애칭)는 내가 재무장관이었던 ...
  •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트럼프, 작은 트로피라도 원해…시진핑과 스몰딜 가능성 유료

    ... 등장하는 인물들이 참 다양하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무역기구(WTO) 등 주요 국제기구 현직 수장들과 함께 세계 최고의 경제 석학들과 사상·문화 분야의 자크 아탈리, 기 소르망과 프랜시스 후쿠야마 등도 포함됐다.” 28~29일 오사카 G20 정상회의서 회동 마틴 펠드스타인 하버드대 석좌 교수가 책이 나온 직후 숨을 거뒀다. “마티(펠드스타인 교수 애칭)는 내가 재무장관이었던 ...
  • [에디터 프리즘] 믿음 사라진 불신의 시대?

    [에디터 프리즘] 믿음 사라진 불신의 시대? 유료

    ... 믿었다. 이른바 '동물국회'로까지 변질한 정치권에서 신뢰의 단서를 찾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런 와중에 글로벌 스탠더드에 한걸음 다가섰다던 기업의 어처구니없는 행태가 줄을 잇고 있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1995년 펴낸 『트러스트(Trust)』에서 국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중요 요소의 하나로 '신뢰'를 지목했다. 그는 “선진국과 후진국의 차이는 '신뢰 자본'의 ...
  • [에디터 프리즘] 믿음 사라진 불신의 시대?

    [에디터 프리즘] 믿음 사라진 불신의 시대? 유료

    ... 믿었다. 이른바 '동물국회'로까지 변질한 정치권에서 신뢰의 단서를 찾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런 와중에 글로벌 스탠더드에 한걸음 다가섰다던 기업의 어처구니없는 행태가 줄을 잇고 있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1995년 펴낸 『트러스트(Trust)』에서 국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중요 요소의 하나로 '신뢰'를 지목했다. 그는 “선진국과 후진국의 차이는 '신뢰 자본'의 ...
  • [시론] 남방을 생각하고, 눈 돌리며, 가야 할 시대다

    [시론] 남방을 생각하고, 눈 돌리며, 가야 할 시대다 유료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세계가 급변하고 있다. 국제적 가치와 질서를 주도해온 미국이 자국중심주의 정책을 쏟아내면서 그 여파가 지구촌에 퍼지고 있다. 프랜시스 후쿠야마가 1992년 『역사의 종언』을 통해 냉전 종식 이후 세계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로 수렴되는 지루한 역사가 계속될 것으로 예견한 지 27년이 지났다. 그런데 오히려 지금 민주주의 가치와 동맹에 ...
  • [중앙시평] 한국이 중남미 국가처럼 되지 않으려면

    [중앙시평] 한국이 중남미 국가처럼 되지 않으려면 유료

    ... 많은 중남미 국가들이 지난 반세기 동안 위와 같은 일을 겪으면서 정치가 불안정하고 경제발전이 지지부진했다. 학자들은 중남미 국가의 부실한 정치, 경제 제도와 포퓰리즘 정책이 문제라고 주장한다.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발전 격차의 가장 주요한 원인은 라틴 아메리카의 제도에 있다”고 말했다. 여러 중남미 국가에서 권력층이 기득권을 보호하고 패권을 영구히 하려는 약탈적 제도가 정착되고 경제 ...
  • [선데이 칼럼] 표를 얻으려면 패를 보여라

    [선데이 칼럼] 표를 얻으려면 패를 보여라 유료

    ... 불행하며 그들의 법질서는 언제까지나 불안할 것이다.” 한 세기 뒤에 칼 마르크스가 한비자나 맨더빌을 읽었더라면 그가 추구하는 정의와 이상은 좀더 현실감각으로 무장했을 터다. 그랬다면 프랜시스 후쿠야마 같은 학자들로부터 “역사의 종언”이라는 소리를 듣는 모욕은 당하지 않았을지 모른다. 마르크스의 잘못은 내재적으로 정의로운 경제 시스템을 가능케 하는 우연한 미덕과 양심, 선행 따위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