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페미니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3 / 1,129건

  • 정유미가 입증하고 이영애가 이어갈 극장가 女風

    정유미가 입증하고 이영애가 이어갈 극장가 女風 유료

    ... 이영애가 배턴을 이어받는다. 정유미는 영화 '82년생 김지영(김도영 감독)'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제작 단계에서부터 반 페미니즘 네티즌의 매서운 공격을 받았으나 보란듯이 '김지영 열풍'을 이끌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
  • [이후남의 영화몽상] '82년생 김지영'의 공감 능력

    [이후남의 영화몽상] '82년생 김지영'의 공감 능력 유료

    ... 지영씨는 기특하게도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100만부 넘게 팔려 하나의 상징이 됐다. 반작용으로 그 제목만 봐도 악플을 다는 이들도 있다. 페미니즘 여전사와 거리가 있는 지영씨의 기질로 보면 놀라운 일이다. 소설가 김영하는 산문집 『말하다』에서 이렇게 말한 바 있다. “사실 우리가 낯선 것을 가장 안전하게 만나는 방법은 책을 읽는 것”이라고. ...
  • 개봉전 평점 테러 '82년생 김지영' 흥행은 날개

    개봉전 평점 테러 '82년생 김지영' 흥행은 날개 유료

    영화에서 지영(정유미)은 '누군가의 엄마, 아내로 살아가는 게 행복하지만, 가끔은 어딘가 갇혀있는 기분이 든다“고 말한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페미니즘 영화'란 선입견 탓에 개봉 전 평점테러에 시달렸던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이 23일 개봉해 연일 흥행 1위에 오르며 닷새 만인 27일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는 1982년생 경력 ...
  • [선데이 칼럼] 셰익스피어와 정치

    [선데이 칼럼] 셰익스피어와 정치 유료

    ... 대결 구도가 정립한 것은 대략 19세기다. 하지만 현대인은 시대착오적(anachronistic)으로 예수나 공자, 무함마드 같은 역사적 인물들에 대해서도 그들의 보수성과 진보성, 페미니즘 친화성을 따진다. (예수가 사마리아 여인과 대화를 나눈 것에 대해 진보적이라는 주장이 있다.) 또 예컨대 예수에 대해 『신약성경』을 인용하며 그가 시원적(primal) 민족주의자이거나 사회주의라는 ...
  • [선데이 칼럼] 셰익스피어와 정치

    [선데이 칼럼] 셰익스피어와 정치 유료

    ... 대결 구도가 정립한 것은 대략 19세기다. 하지만 현대인은 시대착오적(anachronistic)으로 예수나 공자, 무함마드 같은 역사적 인물들에 대해서도 그들의 보수성과 진보성, 페미니즘 친화성을 따진다. (예수가 사마리아 여인과 대화를 나눈 것에 대해 진보적이라는 주장이 있다.) 또 예컨대 예수에 대해 『신약성경』을 인용하며 그가 시원적(primal) 민족주의자이거나 사회주의라는 ...
  • [씨네한수] 문제없는 문제작 '82년생 김지영' 든든한 위로의 씨앗

    [씨네한수] 문제없는 문제작 '82년생 김지영' 든든한 위로의 씨앗 유료

    ... '82년생 김지영'은 관객들의 든든한 지지 속 상영 레이스를 펼치게 됐다. 장외 전쟁은 여전하다. '82년생 김지영'은 사회적 문제로 불거진 젠더 이슈 속 페미니즘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낙인(?) 찍히며 원작부터 영화까지 관련 콘텐츠마다 일각의 맹목적 비난을 받고 있다. 악플과 평점테러는 끌어안고 가야 할 숙명이 됐다. 하지만 논란은 논란으로 인식될 ...
  • "공유 그리고 공감" '82년생 김지영' 새로운 한류 조짐

    "공유 그리고 공감" '82년생 김지영' 새로운 한류 조짐 유료

    ... 합류했다. 이러한 관심을 영화로 이어갈 전망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국내 페미니즘 운동의 상징과도 같은 원작을 영화로 재탄생시켰다. 지난 9월 출판된 중국어판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16일 기준 중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서점 당당에서 베스트셀러 소설 부문 1위에 ...
  • '맘충' 소리에 그저 슬퍼했던 지영이…영화에선 다르죠

    '맘충' 소리에 그저 슬퍼했던 지영이…영화에선 다르죠 유료

    ... 느낌이 전달된 것 같아서 감사하고 다행이죠.” 23일 개봉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의 주연 배우 정유미(36)가 첫 시사 후 들려준 감상평이다. 영화는 2016년 출간돼 '페미니즘 소설'로 불리며 100만 부 이상 판매된 동명 소설이 토대다. 여성의 굴레를 호소하는 데 집중했던 원작에서 한 걸음 나아가 보다 입체적으로 그려진 주변 인물, 위로에 초점 맞춘 결말이 ...
  • 여성주의 넘어선 여성, 관습에 저항하는 문제아

    여성주의 넘어선 여성, 관습에 저항하는 문제아 유료

    ... 독자층을 확보한 작가다. 그의 작품은 여성이 중심인물로 등장해 서사의 축을 이끌어나가는 것이 특징이다. 그의 대표작 『태고의 시간들』(은행나무)을 번역한 최성은 번역가는 “토카르추크는 페미니즘 작가이지만, 특히 '포스트 페미니즘' 성향이 강한 작가”라며 “여성의 삶의 여정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면서 '여성으로 존재한다'는 것의 의미를 발견하는 데 주력한다”고 평했다. 1962년 ...
  • 문장으로 읽는 책 (23)

    문장으로 읽는 책 (23) 유료

    ... 따라다니는 억압이다. 사회가 요구하는 미적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화장과 다이어트, 성형 등 강박적인 '꾸밈노동'을 하며, 그를 조금만 벗어나도 제 몸에 대한 수치심을 내면화한다. 책은 최근 페미니즘 트렌드 속에 이같은 외모 강박에서 벗어나려는 탈코르셋 움직임을 참여 관찰했다. 저자는 SNS를 통해 인터뷰 대상을 모았는데 의외로 10대가 가장 많았다. 아이돌 걸그룹이 미의 표준이 되면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