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퀄리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8 / 1,476건

  • [IS 피플] '득점권 피안타율 0.130' 위기에서 더 강한 원태인

    [IS 피플] '득점권 피안타율 0.130' 위기에서 더 강한 원태인 유료

    ... 기록했다. 이미 데뷔 첫해이던 지난해 거둔 성적(4승 8패 평균자책점 4.82)을 넘어섰다. 정규시즌 스케줄의 ⅓정도를 소화했다는 걸 고려하면 두 자릿수 승리까지 기대할 수 있는 페이스다.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벌써 6번이나 달성했다. 좋은 성적의 비결 중 하나는 위기관리 능력이다. 주자가 없을 때 피안타율은 0.319로 높다. 하지만 주자가 있을 ...
  • [IS 피플] 2015년 피가로 소환한 뷰캐넌, 삼성 '외인 10승' 도전장

    [IS 피플] 2015년 피가로 소환한 뷰캐넌, 삼성 '외인 10승' 도전장 유료

    ... 농사는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하지만 뷰캐넌은 그 가능성을 높일 긍정적인 요인이 꽤 많다. 2015년 삼성 외인 투수로 두 자릿수 승리를 따냈던 피가로 일단 10번의 등판에서 6번이나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다. 평균 6이닝 이상을 꾸준하게 소화한다. 팀 타선의 적절한 지원이 뒷받침되면 어떤 경기에서도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다. 9이닝당 ...
  • 이승호, 불운이 전화위복...달라진 자세로 만든 2연승

    이승호, 불운이 전화위복...달라진 자세로 만든 2연승 유료

    ... 6⅔이닝 2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득점은 그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터졌다. 5월에는 기복이 있었지만 6월에는 투구 내용과 기록도 좋았다. 6월 12일 NC전, 18일 롯데전은 모두 퀄리티스타트였다. 타선의 경기당 득점 지원은 1.5점에 불과했다. 이승호는 승리와 인연이 없었지만, 6월에 그가 등판한 경기에서 키움은 모두 승리했다. 손혁 감독이 승리 없이 좋은 투구를 이어가는 ...
  • '선발→필승조 복귀' 김태훈, 등판 대기 시작…SK 불펜 힘 받나

    '선발→필승조 복귀' 김태훈, 등판 대기 시작…SK 불펜 힘 받나 유료

    ... 어렵지 않게 그 자리를 꿰찼다. 스스로 "예전부터 선발을 꼭 해보고 싶었다"며 의욕적으로 시즌을 준비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시즌 첫 등판인 지난달 10일 롯데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신고한 뒤 두 번째 등판이던 16일 NC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더 잘 던져 희망을 밝혔다. 이어진 5월 두 차례 등판에서도 6이닝 4실점(23일 KIA전)과 5이닝 2실점(29일 ...
  • [IS 포커스] "구창모 독주 막는다"…도전장 내민 요키시와 세 외인들

    [IS 포커스] "구창모 독주 막는다"…도전장 내민 요키시와 세 외인들 유료

    ... 트리플크라운(다승·탈삼진·평균자책점 1위) 도전도 가능해 보였다. 그러나 가장 최근 등판이던 지난 25일 수원 KT전에서 4이닝 8피안타 5실점(4자책)으로 흔들려 올 시즌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에 실패했다. 그 사이 굳건해 보이던 평균자책점 1위 자리에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했다. 키움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다. 요키시는 지난 27일 고척 KIA전에서 8이닝 무실점으로 ...
  • 잘 던지지만 비효율적인…NC 2선발 라이트

    잘 던지지만 비효율적인…NC 2선발 라이트 유료

    ... 성적은 준수하다. 하지만 보완점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바로 이닝 소화다. 올해 7이닝 소화가 단 한 번도 없다. 등판 때마다 5~6이닝만 책임진다. 선발 투수의 기본 지표로 분류되는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3번에 불과하다. QS 전제 조건인 6이닝을 책임지는 게 버겁다. 선발 등판한 9경기 중 4경기에서 5이닝만 소화했다. QS 횟수는 올해 ...
  • [IS 포커스] 20이닝 연속 무득점·주간 타율 0.214…분발 절실한 KIA 타선

    [IS 포커스] 20이닝 연속 무득점·주간 타율 0.214…분발 절실한 KIA 타선 유료

    ... 이어 10개 구단 중 2위에 올랐다. 특히 선발 투수들의 분전은 눈부셨다.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가 두 차례 등판해 각각 7이닝 무실점과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드류 가뇽 역시 퀄리티스타트는 하지 못했지만 5⅓이닝 3실점(2자책)으로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렸다. 양현종 역시 키움을 상대로 6이닝 2실점을 기록해 지난 등판의 부진을 금세 털어냈다. 그러나 이 가운데 승리 ...
  • [함께하는 금융] 경기 사이클에 좌우되지 않는 IT·금융·산업재 60~90개 종목 분산 투자

    [함께하는 금융] 경기 사이클에 좌우되지 않는 IT·금융·산업재 60~90개 종목 분산 투자 유료

    한국투자웰링턴글로벌퀄리티펀드는 세계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은 60~90개 종목에 분산 투자한다. IT·금융·산업재 등 비중이 높아 경기에 좌우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사진 한국투자증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글로벌 증시 역시 변동성이 커지며 시장의 불안을 키웠다. 그만큼 종목 선별이 중요해지는 상황이다. 미국 정보기술(IT) ...
  •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②] 윌슨·켈리 ERA는 오르고 QS는 줄고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②] 윌슨·켈리 ERA는 오르고 QS는 줄고 유료

    ... 6명 중 성적이 가장 안 좋다. LG는 지난해 1~2선발이 탄탄했다. 윌슨과 켈리는 나란히 14승에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10개 구단 외국인 투수 가운데 다승과 투구 이닝,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가장 많이 합작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윌슨이 8이닝 무실점, 켈리가 12⅔이닝 3실점으로 든든한 모습을 보여줬다. LG는 마운드에서 모습뿐만 아니라 ...
  •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①] 전성기 맞은 정찬헌, 신인왕 급부상 이민호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①] 전성기 맞은 정찬헌, 신인왕 급부상 이민호 유료

    ... 정찬헌은 6차례 선발 등판해 4승1패 평균자책점 2.56을 기록하고 있다. 코칭스태프의 배려 속에 대개 열흘 간격으로 등판한 영향도 있겠지만, 평균 투구이닝은 6⅓이닝으로 팀 내 가장 많다.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도 팀 내 공동 1위, 비율은 83.3%로 가장 높다. 프로 입단 첫 시즌인 2008년 총 14차례 선발 등판해 1승12패 평균자책점 7.24로 부진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