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퀄리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8건

  • 낯선 곳에서도 날 선 류현진의 피칭

    낯선 곳에서도 날 선 류현진의 피칭 유료

    류현진이 12일 마이애미전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Gettyimages 류현진(33·토론토)이 낯선 마운드에서 날 선 피칭을 선보였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년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92개. ...
  • 류현진 시즌 첫 QS…부활 확인한 '괴물'

    류현진 시즌 첫 QS…부활 확인한 '괴물' 유료

    류현진 '코리언 몬스터'는 부활했다.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사진)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했다. 안정적인 피칭으로 홈구장 개장 경기를 빛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 92개. 시즌 네 번째 ...
  • 낯선 곳에서도 날 선 류현진의 피칭

    낯선 곳에서도 날 선 류현진의 피칭 유료

    류현진이 12일 마이애미전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Gettyimages 류현진(33·토론토)이 낯선 마운드에서 날 선 피칭을 선보였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년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92개. ...
  • [IS 피플] '빈약한 득점지원' SK 문승원, 마운드 위에선 외롭다

    [IS 피플] '빈약한 득점지원' SK 문승원, 마운드 위에선 외롭다 유료

    올 시즌 13번 선발 등판 중 9번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2승 밖에 거두지 못한 SK 문승원. IS포토 SK 선발 문승원(31)은 마운드 위에서 외롭다. 문승원은 올 시즌 13차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3.30을 기록 중이다. 규정이닝을 채운 23명 중 8위. 국내 선수 중에선 NC 구창모(이하 평균자책점 1.35), 삼성 원태인(3.12)에 이어 ...
  • 소형준, 첫 번째 슬림프 탈출 원동력 세 가지

    소형준, 첫 번째 슬림프 탈출 원동력 세 가지 유료

    최근 등판한 4경기 연속 QS에 성공한 소형준. IS포토 KT 신인 우완 투수 소형준(19)이 첫 번째 슬럼프를 이겨냈다. 세 가지 이유가 있다. 소형준은 최근 등판한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해냈다. 평균자책점은 1.46. 소형준은 1일 수원 SK전에서 6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6월 3일 수원 두산전 이후 일곱 경기 만에 ...
  • LG 윌슨, 스피드·투구폼 이중고와 마주하다

    LG 윌슨, 스피드·투구폼 이중고와 마주하다 유료

    ... 못하는 윌슨이 아쉽다. 올해 성적은 6승 6패 평균자책점 3.86이다. 2018년(3.07)과 2019년(2.92)보다 평균자책점이 높다. 에이스에게 기대하는 7이닝 이상 3자책 이하의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QS+)는 올해 고작 한 번뿐이다. 2018년 9차례, 지난해엔 15차례였다. 평균 투구이닝은 해마다 줄어올 시즌은 5⅔이닝으로 가장 적다. 전체 투구 이닝은 93⅓이닝이다. ...
  • 이영하는 수비, 알칸타라는 득점 지원이 야속해

    이영하는 수비, 알칸타라는 득점 지원이 야속해 유료

    ... 그치고 있다. 야수진 침체의 영향을 두산의 제1선발 라울 알칸타라(28)가 받고 있다. 그는 최근 등판한 세 경기에서 경기당 2점의 득점 지원밖에 받지 못했다. 알칸타라는 이 기간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투구)를 기록했지만, 한 번도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그가 3연속 승리를 추가하지 못한 건 올 시즌 처음이다. 알칸타라가 지난달 28일 잠실 키움전에 ...
  • LG 윌슨, 스피드·투구폼 이중고와 마주하다

    LG 윌슨, 스피드·투구폼 이중고와 마주하다 유료

    ... 못하는 윌슨이 아쉽다. 올해 성적은 6승 6패 평균자책점 3.86이다. 2018년(3.07)과 2019년(2.92)보다 평균자책점이 높다. 에이스에게 기대하는 7이닝 이상 3자책 이하의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QS+)는 올해 고작 한 번뿐이다. 2018년 9차례, 지난해엔 15차례였다. 평균 투구이닝은 해마다 줄어올 시즌은 5⅔이닝으로 가장 적다. 전체 투구 이닝은 93⅓이닝이다. ...
  • [IS 피플] 불운의 아이콘에서 다승 1위, 더 단단해진 루친스키

    [IS 피플] 불운의 아이콘에서 다승 1위, 더 단단해진 루친스키 유료

    ... 시즌인 올해는 다르다. R/G가 5.19점으로 이 부문 1위(2위 LG 윌슨·4.8점)다. 규정이닝을 소화한 27명 중 득점 지원이 유일하게 5점대다. 팀 타선에 의존하지 않는다.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무려 14회로 리그 공동 2위. 선발 등판 대비 QS 비율이 87.5%다. 시즌 두 번째 등판이던 5월 12일 창원 KT전부터 7월 24일 ...
  • [IS 피플] 볼넷이 많은 김민우는 6이닝이 버겁다

    [IS 피플] 볼넷이 많은 김민우는 6이닝이 버겁다 유료

    ... 한화 선발 투수 김민우(25)가 명심해야 할 얘기다. 올 시즌 김민우는 기대만큼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14번의 선발 등판에서 6이닝 이상 투구가 세 번에 불과했다. 그러니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횟수가 두 번밖에 되지 않았다. 선발 등판 대비 QS 비율이 14.3%. 지난 6월 4일 대전 키움전 이후 9경기 연속 6이닝 미만 투구를 기록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