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케인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2 / 513건

  • [오정근의 이코노믹스] 경기 과열 때 쓰는 정책 써 불황 부채질하고 있다

    [오정근의 이코노믹스] 경기 과열 때 쓰는 정책 써 불황 부채질하고 있다 유료

    ... 쏠림현상 등으로 과도한 버블이나 불황의 늪에 빠질 우려가 있다. 불황에 따른 해결책은 경기 활성화 정책이다. 반면에 경기 확장기에는 경기억제 정책을 추진한다. 이것이 대공황을 경험하면서 탄생한 케인스의 '일반 이론'(1936년) 이후 자리 잡은 경기 안정화 정책의 요체다. 주로 경기 확장기에는 경기과열 방지를 위해 금리 인상·환율 하락·세금 인상 등의 정책을 사용하고, 경기 수축기에는 ...
  • [문병로의 알고리즘 여행] 산술평균과 기하평균

    [문병로의 알고리즘 여행] 산술평균과 기하평균 유료

    ... 마찬가지다. 우리가 교육받아온 사고방식은 산술평균에 많이 치우쳐 있다. 몇 번의 성공을 거두고 나면 사업가는 낙관적 정신 상태가 되어 대담해진다. 한두 번의 큰 실패로 파산하곤 한다. 케인스도 사람들의 투자는 대부분 동물적 기상 탓이라 했다. 아이러니하게 이런 무모한 낙관주의 덕분에 시장이 활기를 띠고 그런 시도 중에 유니콘도 탄생한다. 연예 기획사에서 '지속적으로' '여러 ...
  • “소주성은 난센스…한국 경제, 소득주도빈곤으로 가고 있다”

    “소주성은 난센스…한국 경제, 소득주도빈곤으로 가고 있다” 유료

    ... 과정을 지도했다. 소득주도 성장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나. “한국에서 처음 들어 본 용어다. 아마 당신 나라 정부에서 지어낸 말인 것 같다. 공급주의 경제학에 반대되는 의미로 케인시언(케인스주의) 등 수요주의 경제학이 존재하기는 한다. 정치적인 명분을 앞세워 성장보다 분배에 집중하겠다는 주장은 이해할 수 있지만, 인건비를 올리고, 업무 시간을 줄여 경제 성장을 꾀한다는 논리는 난생처음 ...
  • 경제, 성장이 만사형통은 아니다

    경제, 성장이 만사형통은 아니다 유료

    ... 'The Wealth and Well-being of Nations(국가들의 부와 안녕)'가 해법을 암시한다. 국부 못지않게 국민 개개인의 안녕을 중시하는 것이 해법이다. 존 메이너드 케인스(1883~1946)와 더불어 'GDP의 아버지들' 중 한 사람인 사이먼 쿠즈네츠(1901~1985)는 GDP를 웰빙의 대리지표로 삼으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만들어진 성장』은 성장의 한 척도에 ...
  • 경제, 성장이 만사형통은 아니다

    경제, 성장이 만사형통은 아니다 유료

    ... 'The Wealth and Well-being of Nations(국가들의 부와 안녕)'가 해법을 암시한다. 국부 못지않게 국민 개개인의 안녕을 중시하는 것이 해법이다. 존 메이너드 케인스(1883~1946)와 더불어 'GDP의 아버지들' 중 한 사람인 사이먼 쿠즈네츠(1901~1985)는 GDP를 웰빙의 대리지표로 삼으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만들어진 성장』은 성장의 한 척도에 ...
  • 한국인 41세 소득 3209만원 정점…59세부터 다시 적자인생

    한국인 41세 소득 3209만원 정점…59세부터 다시 적자인생 유료

    ... 노동소득보다는 소비가 큰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간 보건·기타 소비는 32세에서 1인당 1508만원으로 최대를 각각 나타냈다. 이런 현상은 1985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케인스학파의 석학 프랑코 모딜리아니의 '라이프사이클 가설'과 상통한다. 소비는 전 생애에 걸쳐 일정하거나 혹은 서서히 증가하는 경향을 띤다. 반면에 소득은 일반적으로 중년기에 가장 높고 유년기·노년기에는 ...
  • [김동호의 직격인터뷰] 시장 기능 무시하는 경제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

    [김동호의 직격인터뷰] 시장 기능 무시하는 경제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 유료

    ... “지금 이 정부가 들어서 '혁신 성장'이라는 기치를 내걸었지만, 정책 수단을 보면 오히려 혁신 성장에 배치되는 것들이 많다. 기업가 정신을 통한 혁신이 일어나게 하려면 존 메이너드 케인스가 얘기한 기업가들의 동물적 감각(animal spirit)이 움직여야 한다. 그런데 이 동물적 감각은 기업가들의 즉흥적 낙관(spontaneous optimism)에서 나온다. 즉 '투자하면 ...
  • [최훈 칼럼] 영혼을 바꿔야 살아남을 한국의 진보 정치

    [최훈 칼럼] 영혼을 바꿔야 살아남을 한국의 진보 정치 유료

    ... 진보였다. 그런데 이 무적의 진보도 감당할 수 없는 커다란 적(敵)이 나타난다. 그건 그들도 전혀 예측못한 '시대의 변화'다. 콩스탕도, 카를 마르크스도, '정부의 강력한 간섭'이 신앙이던 케인스도, 아마도 창조주도…. 인간의 지능을 AI가 대체하고, 인간없는 자동차가 돌아다닐 세상. 총수요만 규제하면 만사 무탈이라는 엘리트 관료를 비웃는 괴물인 시장 메커니즘의 지배. 노동·자본의 고전적 ...
  • [나현철의 시선] 디플레이션 호들갑

    [나현철의 시선] 디플레이션 호들갑 유료

    ... 내려간다. 견디지 못한 기업은 생산을 줄일수 밖에 없다. 경기가 나빠지는 것이다. 1930년대 전 세계를 위기로 몰아넣은 미국의 대공황도 디플레이션에서 기인했다. 경제학자 존 메이너드 케인스가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 둘다 나쁘지만 디플레이션이 더 나쁘다”고 한 이유도 이것이다. 금리생활자의 실질 소득을 감소시키는 인플레이션에 비해 디플레이션은 실업처럼 파괴적인 재앙을 부르는 경우가 ...
  • 행키 교수 “금리로 경기 예측은 1930년대 이론…M4 등 통화지표 봐야”

    행키 교수 “금리로 경기 예측은 1930년대 이론…M4 등 통화지표 봐야” 유료

    ... 예금에다 머니마켓(자금 도매시장)의 양도성예금증서(CD)와 기업어음(CP), 단기 국채(T Bill) 등이 포함된다. 행키 교수는 “금리를 경기지표로 보는 것은 1930년대 등장한 케인스 이론의 영향”이라며 “당시엔 은행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자금이 통화의 대명사였다”고 말했다. 그 시절 자금 수요 등을 보여주는 맥박은 금리의 오르내림이었다. 이제 상황이 바뀌어 돈의 범위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