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친정팀 두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1 / 210건

  • [조아제약 야구대상] '타격 3관왕' 양의지, 논쟁 없는 최고타자상 주인

    [조아제약 야구대상] '타격 3관왕' 양의지, 논쟁 없는 최고타자상 주인 유료

    ... 최고 타자다. 익숙하지 않은 4번 타자를 맡고도 부담감에 지지 않았다. 개인 기록뿐 아니라 기여도도 높다. 클러치 능력이 뛰어났고, 타순 조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우산 효과의 중심 ... FA(프리에이전트) 계약 첫 시즌을 완벽하게 보냈다. 그는 2018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었고, 친정팀 두산을 떠나 NC로 이적했다. 역대 비해외파 최고 계약(4년·125억원)을 했다. 성적, 몸값 ...
  • [IS 피플] '천적'이 없는 린드블럼, 어떤 팀을 만나도 강하다

    [IS 피플] '천적'이 없는 린드블럼, 어떤 을 만나도 강하다 유료

    올 시즌 9개 구단을 상대로 안정적인 피칭을 보여주고 있는 두산 린드블럼. IS포토 어떤 을 만나도 강하다. 평균자책점 1위 조쉬 린드블럼(32 · 두산)의 최대 장점이다. ... 완벽에 가깝다. 롯데와 LG를 상대로 3경기씩 선발 등판해 6승을 쓸어 담았다. '친정팀' 롯데전 시즌 평균자책점이 1.00(18이닝 2자책점)에 불과하다. '잠실 라이벌' ...
  • [IS 피플] '천적'이 없는 린드블럼, 어떤 팀을 만나도 강하다

    [IS 피플] '천적'이 없는 린드블럼, 어떤 을 만나도 강하다 유료

    올 시즌 9개 구단을 상대로 안정적인 피칭을 보여주고 있는 두산 린드블럼. IS포토 어떤 을 만나도 강하다. 평균자책점 1위 조쉬 린드블럼(32 · 두산)의 최대 장점이다. ... 완벽에 가깝다. 롯데와 LG를 상대로 3경기씩 선발 등판해 6승을 쓸어 담았다. '친정팀' 롯데전 시즌 평균자책점이 1.00(18이닝 2자책점)에 불과하다. '잠실 라이벌' ...
  • [IS 이슈] 2만 관중, 유니폼 완판…'Oh!' 소리나는 오승환 복귀 효과

    [IS 이슈] 2만 관중, 유니폼 완판…'Oh!' 소리나는 오승환 복귀 효과 유료

    ... 홈구장인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이하 라팍)를 방문했다. 메이저리그 생활을 정리한 뒤 지난 6일 친정팀 삼성 복귀(연봉 6억원)를 확정했고, 이날 야구장을 찾아 정식으로 인사했다. 팬들의 관심이 ... 9894명으로 1만 명이 되지 않았다. 올해 라팍에 2만 관중이 들어선 것은 3월 30일 두산전(2만559명) 5월 11일 롯데전(2만4000명 매진) 이후 세 번째였다. 매진엔 실패했지만, ...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화려한 선수가 아니고 평범했다. 20년이나 야구를 할 줄 몰랐다”고 낮췄다.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전체 8순위, 예상보다 ...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화려한 선수가 아니고 평범했다. 20년이나 야구를 할 줄 몰랐다”고 낮췄다.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전체 8순위, 예상보다 ...
  •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유료

    두산 투수 김승회는 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마운드에 오른다. 마흔을 내다보는 나이지만, 그의 공엔 여전히 힘이 실려 있다. 19일 잠실 NC전에서 역투하는 김승회. [뉴시스] ... 윤길현의 FA 보상 선수로 SK 유니폼을 입었다. SK에서 한 시즌을 뛴 김승회는 이듬해 친정팀 두산과 연봉 1억원에 계약했다. 그리고 2017시즌 뒤, 프로 입문 15년 만에 FA 계약(1+1년 ...
  •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유료

    두산 투수 김승회는 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마운드에 오른다. 마흔을 내다보는 나이지만, 그의 공엔 여전히 힘이 실려 있다. 19일 잠실 NC전에서 역투하는 김승회. [뉴시스] ... 윤길현의 FA 보상 선수로 SK 유니폼을 입었다. SK에서 한 시즌을 뛴 김승회는 이듬해 친정팀 두산과 연봉 1억원에 계약했다. 그리고 2017시즌 뒤, 프로 입문 15년 만에 FA 계약(1+1년 ...
  • '언제든 OK' 행복한 베테랑 김승회

    '언제든 OK' 행복한 베테랑 김승회 유료

    ... 입단했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FA 보상선수로만 롯데(2013~15년), 또 SK(2016년)로 두 차례 을 옮겨 뛰어야만 했고, 2016년 SK에서 방출됐다. 하지만 2017년 친정팀 두산에 다시 돌아왔고, 맏형으로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공교롭게도 두산은 그가 없던 2015년과 2016년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김승회는 우승 반지가 없다. 그는 "이제는 ...
  • 김태형 감독 논란, 누굴 향해서 했든 '욕'을 했다면 문제다

    김태형 감독 논란, 누굴 향해서 했든 '욕'을 했다면 문제다 유료

    그라운드에서 폭언을 했다는 부분에서 책임을 피하기 힘들다. 김태형 두산 감독을 둘러싼 진실 공방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김 감독은 28일 잠실 롯데전 8회 롯데 투수 구승민이 던진 ... 주루코치를 맡던 공 코치는 올해 롯데 사령탑으로 부임한 양상문 감독의 부름을 받고 '친정팀' 자이언츠로 복귀했다. 김 감독은 경기 이후 사과 전화로 사건이 일단락될 거라고 생각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