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첼시 레이디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3 / 123건

  •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김희선의 컷인] '어게인 2015' 꿈꿨던 윤덕여호의 '새드엔딩' 이유는 유료

    ... 연속 16강 진출을 목표로 삼고 떠난 여정이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강호들과 맞붙어 사상 첫 16강 진출을 달성했던 좋은 기억을 안고, '에이스'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조소현(31·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등 해외파 선수들을 앞세워 '기적'을 노렸다. 시작 전부터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 최강 나이지리아와 '죽음의 ...
  • 한국 여자축구 “평양 이어 파리서도 살아 남겠다”

    한국 여자축구 “평양 이어 파리서도 살아 남겠다” 유료

    ...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출전을 앞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의 간판스타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이민아(28·고베 아이낙)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밝힌 각오다. 한국은 8일 오전 ... 인스타그램] 지소연은 개막전이 열리는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경기를 한 적이 있다. 4월 22일 첼시와 올랭피크 리옹의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때다. 그 후 지소연은 리옹과 홈 2차전에서 그림 ...
  • 한국 여자축구 “평양 이어 파리서도 살아 남겠다”

    한국 여자축구 “평양 이어 파리서도 살아 남겠다” 유료

    ...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출전을 앞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의 간판스타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과 이민아(28·고베 아이낙)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밝힌 각오다. 한국은 8일 오전 ... 인스타그램] 지소연은 개막전이 열리는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경기를 한 적이 있다. 4월 22일 첼시와 올랭피크 리옹의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때다. 그 후 지소연은 리옹과 홈 2차전에서 그림 ...
  • UCL 우승 놓친 맨시티, 잉글랜드 트레블 달성

    UCL 우승 놓친 맨시티, 잉글랜드 트레블 달성 유료

    ... 축구팀이 됐다는 사실이다. 잉글랜드 최초의 도메스틱 트레블 기록은 2006~2007시즌 아스널 레이디스(현 아스널 우먼스)가 가지고 있으며, 당시 아스널 레이디스는 유럽축구연맹(UEFA) 컵대회까지 ... 달성한 바 있다. 리그 우승을 차지한 팀이 FA컵에서도 우승한 건 2009~2010시즌 첼시 이후 10년 만이다. 과르디올라 감독 체제 아래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맨시티는 FA컵 ...
  •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알아도 뚫기 힘든 유럽, 윤덕여호가 프랑스에서 살아남으려면 유료

    ... 윤 감독은 4년 전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 나섰을 때도 체구가 크고 힘이 좋은 유럽 선수들과 몸싸움을 대비해 남자 고교 선수들과 연습 경기를 치르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고려했다.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등 유럽 리그에서 뛰며 몸싸움에 익숙해진 선수들도 있지만, 다른 선수들은 이런 부분에서 아직 경험이 부족하다. 특히 세대교체를 통해 새로 합류한 선수들은 체격에서 ...
  •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다시 한 번 기적 노리는 윤덕여호, 묵묵히 그러나 뜨겁게 유료

    ... 꼽히는 프랑스와 북유럽의 복병 노르웨이가 특히 만만치 않다. 하지만 윤 감독을 필두로 대표팀 선수들은 4년 전 캐나다에서 일궜던 '기적'의 맛을 기억한다. 4년 전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조소현(웨스트햄) 전가을(화천KSPO) 등 한국 여자 축구의 '황금 세대'가 주축이 된 윤덕여호는 캐나다에서 사상 첫 16강 진출의 쾌거를 올린 바 있다. 당시에도 본선 ...
  •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지소연 결승골' 윤덕여호, 4개국 친선대회 최종전 뉴질랜드에 완승 유료

    ... 한채린 · 이소담(이상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을 배치해 뉴질랜드(FIFA 랭킹 19위)를 상대했다. 2차전까지 3골을 터뜨려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3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한채린의 정확한 크로스가 올라가면서 이금민이 골대 앞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왼발을 갖다 댈 때 수비에 가로막히며 ...
  • 윤덕여호, 마지막 뉴질랜드전이 중요한 이유

    윤덕여호, 마지막 뉴질랜드전이 중요한 이유 유료

    ... 아니다. 뉴질랜드전에서 거둬야 할 '수확'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올해는 한국 여자 축구에 매우 중요한 기점이다. 2000년대 초반까지 변방에 머물렀던 여자 축구는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 조소현(31·웨스트햄) 전가을(31·화천 KSPO) 여민지(26·수원도시공사) 등 '황금 세대'를 앞세워 도약에 성공했다. 특히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
  • 여자축구 5번째 센추리 클럽, 권하늘부터 전가을까지

    여자축구 5번째 센추리 클럽, 권하늘부터 전가을까지 유료

    ... '맏언니' 김정미(35·인천 현대제철)가 리우 올림픽 최종예선 1차전 북한과 경기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2017년과 2018년에는 조소현(31·웨스트햄)과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이 뒤를 이었다. 그리고 2019년, 전가을의 이름이 센추리클럽 명단에 추가됐다. 당사자인 전가을은 "A매치 100경기를 뛰었다는 게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웃을 뿐이다. ...
  •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평양 기적' 이어 '파리 기적' 꿈꾸는 장슬기 유료

    ... 5~6위 결정전에서 장슬기는 필리핀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5장인 아시아 대륙 월드컵 본선행 티켓 마지막 한장을 거머쥐었다. 장슬기는 한국 여자축구의 에이스 지소연(28·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에 빗대 '리틀 지소연'으로 불린다. 여자 월드컵이 열리는 2019년 첫 출근일인 2일 그를 만났다.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진출을 이끈 장슬기. 인천=강정현 기자 소속팀인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