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책임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25 / 2,245건

  • [view] “보스 기질이 있는 윤석열, 손발 잘릴 땐 사퇴 가능성” 유료

    ... 솎아내기'식 인사의 강행은 의도적인 불문율 위반으로, 총장에게 공개적 수모를 안기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인사 외풍을 막지 못한 총장, 장관으로 대표되는 정권과의 일전에서 완패한 총장은 책임론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보스 기질이 있는 윤 총장은 이런 수모를 겪게 되면 스스로 자리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 총장을 불편해하는 문재인 정부 ...
  • [사설] 한국당 불출마 릴레이…보수 재건 계기 삼아야 유료

    ... 한계를 지적하고 기득권 포기를 통한 보수 혁신과 통합을 주문했다는 점에서 평가할 대목이 있다. 여 의원은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 사퇴도 언급했다. 선거법·공수처법 통과를 막아내지 못한 책임론, 야권 통합을 위한 당 쇄신을 이유로 들었다. 일리가 있는 말이다. 야당이 강력한 대안으로 존재하면 어떤 정권도 이렇게 함부로 폭주하지 못한다. 지금 한국당과 지도부가 그런 모습과 거리가 ...
  • 황교안 “당 요구 뭐든 하겠다”…비례 위성정당 창당 착수

    황교안 “당 요구 뭐든 하겠다”…비례 위성정당 창당 착수 유료

    ...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잇따라 대놓은 카드(규탄대회→필리버스터→전원위원회→의원직 총사퇴 결의)가 번번이 무력화되며 속수무책으로 당했기 때문이다. 이런 불만이 “대체 지도부는 뭘 했느냐”는 책임론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홍준표 전 대표는 31일 페이스북에 “지도부가 잘못된 결정을 했으면 지도부가 총사퇴해야지 의원 총사퇴 카드는 무엇을 보여주려는 쇼냐”며 “통합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구성하라”고 ...
  • [글로벌 아이] 미 외교관의 5·16, 12·12 회고

    [글로벌 아이] 미 외교관의 5·16, 12·12 회고 유료

    ... 위해 전방 사단 이동까지 제안했다는 점은 당시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관심을 반영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한 번 쓴 역사는 가정을 허용하지 않는다. 여전히 현대사 학자들 사이엔 미국 책임론이 논란이지만 부차적인 문제다. 스스로 선택한 결과는 무참했다. 우린 오랜 시간 또 다른 길을 내야 했다. 노(老) 외교관의 회고 가운데 변치 않은 유일한 사실은 북한 위협뿐이다. 정효식 ...
  • 연임 '청신호'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금감원 제재심 변수로

    연임 '청신호'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금감원 제재심 변수로 유료

    ... 책임자에 대한 징계 의지를 피력해 온 데다가, 우리은행이 4000억 어치의 DLF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불완전 판매 정황, 리스크 관리 부실, 내부통제 허점이 속속 드러나면서 손 회장의 '책임론'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분쟁조정위원회 조정 결과에서 우리은행은 사상 최고 수준인 최대 80%의 배상 책임도 떠안은 상황이다. 당국이 우리은행에 대해 기관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내린다면 ...
  •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서소문 포럼]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걷어차는 정부 유료

    ... 외환위기 극복이다. 아시아 외환위기 국가 중 한국만큼 드라마틱하게 위기를 기회로 만든 나라는 없다. 나라가 외환위기로 치닫던 당시 야당 지도자이자 대통령 후보였던 DJ 역시 외환위기 책임론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그러나 당선 뒤 DJ는 달랐다. 그가 정리해고제 등 'IMF 플러스 개혁'에 나서기는커녕 IMF와의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밀어붙였다면 어떻게 됐을까. ...
  • 남북문제 정치적으로 접근…탁상공론에 그쳐 진전 안 돼

    남북문제 정치적으로 접근…탁상공론에 그쳐 진전 안 돼 유료

    ... 이전에는 보수층에서 '통일을 해야 한다'는 답하는 경향이 있었다면, 오늘날에는 진보층에서 북한과 화해 협력을 통해 통일로 나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 냉전 시대에는 흡수통일이나 분단·전쟁책임론이 보수의 화두였다. 오늘날 보수층에서는 '북한과는 따로 사는 게 더 낫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반면 진보는 '북한을 함께 끌고 가야 한다'고 한다. 탈북자가 생기고 북한 인권문제가 ...
  • 남북문제 정치적으로 접근…탁상공론에 그쳐 진전 안 돼

    남북문제 정치적으로 접근…탁상공론에 그쳐 진전 안 돼 유료

    ... 이전에는 보수층에서 '통일을 해야 한다'는 답하는 경향이 있었다면, 오늘날에는 진보층에서 북한과 화해 협력을 통해 통일로 나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 냉전 시대에는 흡수통일이나 분단·전쟁책임론이 보수의 화두였다. 오늘날 보수층에서는 '북한과는 따로 사는 게 더 낫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반면 진보는 '북한을 함께 끌고 가야 한다'고 한다. 탈북자가 생기고 북한 인권문제가 ...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폭탄 째깍째깍…국민연금 개혁 20대 국회 물 건너간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폭탄 째깍째깍…국민연금 개혁 20대 국회 물 건너간다 유료

    ... 과정에서 잠깐 언급한 것 같다. 장관이 책임지고 알아서 하라는 게 대통령의 입장이다.” 야당은 정부 단일안 내라고 윽박질러 한국당도 연금개혁을 주도할 의사가 없어 보인다. 정부·여당 책임론을 제기한다. 정용기 의장은 “보건복지위에서 논의가 없었다.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국회에 무책임하게 던졌기 때문이다. 여당 차원에서도 논의했다는 말을 못 들어봤다. 정부·여당의 의지가 없다고밖에 ...
  • '청와대' 꼬리표 단 40명, 친문 내걸고 총선 향해 뛴다

    '청와대' 꼬리표 단 40명, 친문 내걸고 총선 향해 뛴다 유료

    ... 인사만 40여 명이다. 이들이 내세울 '친문 프리미엄'에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한다. 현역 의원·당직자들은 청와대 출신 출마자 규모와 거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작용'과 '책임론'도 거론된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이달 초 두세 차례 10명 안팎의 의원이 모인 자리에서 “청와대나 대통령을 팔아 덕 보려는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김수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