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차기 대선주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3 / 1,424건

  •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유료

    ... 이낙연의 종로 배치, 김두관의 PK 재배치, 임종석 호출에서 보듯 여당 전략의 기본 틀은 ①차기 대선주자를 총동원해서 ②이들을 야권 거물 후보가 나서는 격전지에 보내고 ③차기주자들은 각 권역에서 ... 차기주자들도 총동원해 격전지를 만들어 나가려 한다는 점이 당시보다 더 나아간 부분이다. 강력한 차기주자의 존재와 부재는 총선 결과로 직결된다. 야당이 이긴 2000년 총선 때도 당시 한나라당엔 대선 ...
  • 이낙연 종로 출마…민주당 선대위 이해찬과 투톱으로 유료

    ... 인터뷰에서 “총선에서 당을 운영하는 전략적 파트가 있고, 현장 중심으로 움직이는 유세 지원 파트가 있다”며 “이 전 총리는 대선 후보로서의 위상이 높기 때문에 현장 중심으로 움직이는 역할을 많이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입장에선 차기대선주자 지지율 1위의 활용법을 '서울 종로 출마+선대위원장'으로 확정한 셈이다. 하지만 이 전 총리가 전국 각지에 유세 ...
  • [단독] 황교안 "통합신당 만들어지면 내 당대표 자리도 변화"

    [단독] 황교안 "통합신당 만들어지면 내 당대표 자리도 변화" 유료

    ... 거지 해체가 아니다. 각 정당이 각자의 좋은 자원을 모아서 힘을 합치는 게 정권 심판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다.” -차기 대선에 도전할 생각인가. “내가 필요하다면 할 것이다. 자리를 얻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살리기 위해서다.” -대선 주자로서 지지율이 정체다. “유권자들이 중간에 입장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총선 결과가 나오면 그때는 (지지 ...
  • [단독] 황교안 "통합신당 만들어지면 내 당대표 자리도 변화"

    [단독] 황교안 "통합신당 만들어지면 내 당대표 자리도 변화" 유료

    ... 거지 해체가 아니다. 각 정당이 각자의 좋은 자원을 모아서 힘을 합치는 게 정권 심판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다.” -차기 대선에 도전할 생각인가. “내가 필요하다면 할 것이다. 자리를 얻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살리기 위해서다.” -대선 주자로서 지지율이 정체다. “유권자들이 중간에 입장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총선 결과가 나오면 그때는 (지지 ...
  •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유료

    ... 윤석열 총장을 징계할거란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이 와중에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를 코앞에 둔 이낙연 총리가 느닷없이 판에 끼어들어 적잖은 관객을 갸우뚱하게 했다. 이 총리는 차기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앞서고 있어 표정관리 할 상황이다. 그런 이 총리가 추 장관을 두둔하며 윤 총장 징계를 시사하는 통화 장면을 연출했고, 이례적으로 언론에 ...
  • '조국' 타격 민주당, 인물난 한국당…PK 혈전 예고

    '조국' 타격 민주당, 인물난 한국당…PK 혈전 예고 유료

    ... 대통령만 3명(윤보선·노무현·이명박)을 배출한 서울 종로는 이번 총선에서도 '정치 1번지'로 부각되고 있다.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1·2위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맞대결 가능성이 커져서다. 맞대결이 현실화되면 둘의 정치적 명운이 엇갈릴 수 있다. 승자는 차기 대선 주자로 질주하는 반면 패자는 낙오할 수 있다. 이 총리는 이미 종로 출마 의사를 밝혔고, 황 ...
  • 여당 심판론 vs 야당 심판론…결국 인물 경쟁력이 표심 가른다

    여당 심판론 vs 야당 심판론…결국 인물 경쟁력이 표심 가른다 유료

    ... 2016년과는 다소 다른 양상이다. 선거 전문가들 사이에 최근 자주 소환되는 '과거'가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치러진 4·11 총선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운영 난맥상 ▶대통령 측근들에 대한 ... VS 황교안' 기대심리 =대통령 임기 중·후반부 선거에� 대통령 임기 중·후반부 선거에선 차기 대권주자들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하곤 했다. 최근 한국리서치 조사(한국일보 의뢰·지난달 ...
  • 총선 최고 '빅매치' 황교안·이낙연 종로 대전 가시화

    총선 최고 '빅매치' 황교안·이낙연 종로 대전 가시화 유료

    ... “일단은 그렇게 해석한다. 상대방(이낙연 총리)이 적극적으로 나오는데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 당원들 사기 측면에서도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종로 대전이 성사될 경우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1· 2위를 다투는 여야 잠룡 간의 '대선 전초전'이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 일각에선 “판이 너무 커지면 바람을 일으킬 수도 있지만, 자칫 패했을 경우 역효과도 만만찮다. ...
  • 총선 최고 '빅매치' 황교안·이낙연 종로 대전 가시화

    총선 최고 '빅매치' 황교안·이낙연 종로 대전 가시화 유료

    ... “일단은 그렇게 해석한다. 상대방(이낙연 총리)이 적극적으로 나오는데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 당원들 사기 측면에서도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전했다. 종로 대전이 성사될 경우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1· 2위를 다투는 여야 잠룡 간의 '대선 전초전'이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 일각에선 “판이 너무 커지면 바람을 일으킬 수도 있지만, 자칫 패했을 경우 역효과도 만만찮다. ...
  • [outlook] 독자 과반 어려워진 국회…거리 벗어나 타협정치 복원해야

    [outlook] 독자 과반 어려워진 국회…거리 벗어나 타협정치 복원해야 유료

    ... 생존을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더 이상 매달릴 필요가 없을 뿐만 아니라, 총선 이후 정치권은 차기 대선을 향해 달려갈 것이기 때문이다. 이른바 태극기부대의 집회는 계속될 수도 있겠지만, 지난해와 ... 후 정국 전개와 관련해 불가피해 보인다. 끝으로, 총선이 끝나고 나면 2022년 5월의 대선까지 선거가 없고, 또 예전과 달리 유력한 대선주자도 없는 만큼 개헌에 대한 논의가 다시 일어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