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중년의 건강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 / 86건

  • [건강한 가족] 4년 이상 금연한 중년 남성, 흡연자보다 골절 위험도 17.4% 감소 유료

    병원리포트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 중년 이후 골절 위험을 낮추려면 적어도 4년 이상 담배를 끊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금연을 시도하는 것 못지않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은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흡연 습관에 따른 골절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 [건강한 가족] 4년 이상 금연한 중년 남성, 흡연자보다 골절 위험도 17.4% 감소 유료

    병원리포트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 중년 이후 골절 위험을 낮추려면 적어도 4년 이상 담배를 끊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금연을 시도하는 것 못지않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은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흡연 습관에 따른 골절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 [건강한 가족] 중년 남성 면역력·활력 증진 돕는 건기식

    [건강한 가족] 중년 남성 면역력·활력 증진 돕는 건기식 유료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접어들면 중년 남성의 면역과 활력이 떨어지기 쉽다. 이럴 때일수록 맞춤형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남성은 30대를 기점으로 매년 남성호르몬이 감소하고 근육량이 줄면서 몸이 쉽게 지치고 활력이 저하된다. 종근당건강의 '리얼맨'(사진)은 남성 건강에 도움이 되는 성분들을 과학적으로 배합한 남성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다. 활력을 주...
  • [건강한 가족] 중년 남성 면역력·활력 증진 돕는 건기식

    [건강한 가족] 중년 남성 면역력·활력 증진 돕는 건기식 유료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접어들면 중년 남성의 면역과 활력이 떨어지기 쉽다. 이럴 때일수록 맞춤형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남성은 30대를 기점으로 매년 남성호르몬이 감소하고 근육량이 줄면서 몸이 쉽게 지치고 활력이 저하된다. 종근당건강의 '리얼맨'(사진)은 남성 건강에 도움이 되는 성분들을 과학적으로 배합한 남성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다. 활력을 주...
  • [건강한 가족] '건강 방패' 슬슬 녹스는 중년 여성, 심장·뼈 관리 더 신경 써야

    [건강한 가족] '건강 방패' 슬슬 녹스는 중년 여성, 심장·뼈 관리 더 신경 써야 유료

    폐경 전후 건강 지키려면 폐경은 여성 건강의 분수령으로 통한다. 여성호르몬이 줄면서 다양한 신체적인 변화를 맞는다. 특히 생명과 삶의 질을 좌우하는 심장과 뼈 건강이 악화하기 쉽다. 고혈압·고지혈증 발병이 갑자기 늘어 심장 질환 발생 위험이 큰 데다 골량이 급감해 골다공증으로 이어진다.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아 폐경 후 빈발하는 질병 정보를 알...
  • [건강한 가족] '건강 방패' 슬슬 녹스는 중년 여성, 심장·뼈 관리 더 신경 써야

    [건강한 가족] '건강 방패' 슬슬 녹스는 중년 여성, 심장·뼈 관리 더 신경 써야 유료

    폐경 전후 건강 지키려면 폐경은 여성 건강의 분수령으로 통한다. 여성호르몬이 줄면서 다양한 신체적인 변화를 맞는다. 특히 생명과 삶의 질을 좌우하는 심장과 뼈 건강이 악화하기 쉽다. 고혈압·고지혈증 발병이 갑자기 늘어 심장 질환 발생 위험이 큰 데다 골량이 급감해 골다공증으로 이어진다.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아 폐경 후 빈발하는 질병 정보를 알...
  • [라이프 트렌드&] 중년층의 '혈관·눈·관절 건강' 한번에 관리

    [라이프 트렌드&] 중년층의 '혈관·눈·관절 건강' 한번에 관리 유료

    건강은 보통 40대부터 꺾이기 시작한다. 이를 방치하면 노후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우선 관절과 뼈의 건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관절 윤활액 구성 물질인 N-아세틸글루코사민을 섭취하면 골관절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는 골다공증 위험의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액 순환의 개선에는 감마리놀렌산이 도...
  • [라이프 트렌드&] 중년층의 '혈관·눈·관절 건강' 한번에 관리

    [라이프 트렌드&] 중년층의 '혈관·눈·관절 건강' 한번에 관리 유료

    건강은 보통 40대부터 꺾이기 시작한다. 이를 방치하면 노후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우선 관절과 뼈의 건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관절 윤활액 구성 물질인 N-아세틸글루코사민을 섭취하면 골관절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는 골다공증 위험의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액 순환의 개선에는 감마리놀렌산이 도...
  • [건강한 가족] 중년 회춘의 묘약? 남성호르몬 채우고 운동·숙면 곁들여야

    [건강한 가족] 중년 회춘의 묘약? 남성호르몬 채우고 운동·숙면 곁들여야 유료

    오래 사는 것만큼 젊게 사는 게 중요한 시대다. 모든 일에 의욕을 갖고 활동적으로 사는 것은 신체·정신 건강을 유지하는 데도 긍정적이다. 이를 좌우하는 요소 중 하나가 성(性)호르몬이다. 이대목동병원 비뇨의학과 심봉석 교수는 “나이를 먹어 호르몬이 감소하는 것이 아니라 호르몬이 줄어 노화가 진행된다고 할 만큼 둘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특히 남성이 40...
  • [건강한 가족] 중년 회춘의 묘약? 남성호르몬 채우고 운동·숙면 곁들여야

    [건강한 가족] 중년 회춘의 묘약? 남성호르몬 채우고 운동·숙면 곁들여야 유료

    오래 사는 것만큼 젊게 사는 게 중요한 시대다. 모든 일에 의욕을 갖고 활동적으로 사는 것은 신체·정신 건강을 유지하는 데도 긍정적이다. 이를 좌우하는 요소 중 하나가 성(性)호르몬이다. 이대목동병원 비뇨의학과 심봉석 교수는 “나이를 먹어 호르몬이 감소하는 것이 아니라 호르몬이 줄어 노화가 진행된다고 할 만큼 둘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특히 남성이 40...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