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9건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편의점의 미래, 인구 변동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렸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편의점의 미래, 인구 변동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렸다 유료

    ... 2025년 미혼의 40대는 170만 명에 달해 지난해(70여만 명)의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이다. 소비자와 공급자를 연결하는 유통의 사슬만큼 인구 변동에 민감한 것이 없다. 편의점이 구멍가게의 운명이 될지, 새로운 도약을 하게 될지는 변화하는 인구에 얼마만큼 적합한 편의 기능을 제공할지 여부에 달려있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유료

    ... 기대보다는 은퇴 이전에 어떻게든 부채액을 0에 가깝게 만들려고 노력하는 것이 더욱 현실적이며 실현 가능한 대안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베이비부머의 노후는 절대로 '어떻게든 되겠지'가 통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이 글은 필자와 카미야타케시(神谷毅) 아사히신문 서울지국장이 공동으로 작성했다.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앞으로 10년이 인구 감소에 대비할 절호의 기회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앞으로 10년이 인구 감소에 대비할 절호의 기회 유료

    ... 수준의 출산율이 극복되기는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 내년부터 국내 거주 내국인의 수도 줄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당장 한국 사회가 위기에 봉착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에겐 2020년부터 10년의 세월이 놓여있다. 정부도 기업도 개인도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에 따라 미래의 모습이 달라질 것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들의 서울 쏠림 해소해야 저출산 현상 해결된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들의 서울 쏠림 해소해야 저출산 현상 해결된다 유료

    ... 두어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다. 인간의 근본적인 본능이 영향받는 한 그 어떤 정책도 효과를 거두기 어렵기 때문이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좀 회복될 수 있을까? 어떠한 시대 어떠한 지역에서도 적용이 가능한 출산 수준의 원리를 밝혀낸 맬서스와 다윈의 지혜를 정부가 정책에 잘 녹여주면 가능할 것이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세계 인구 변화 알면 절호의 기회 낚아챌 수 있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세계 인구 변화 알면 절호의 기회 낚아챌 수 있다 유료

    ... 촉발했다. 이들은 주로 지리적으로 가깝고 고령화로 일할 젊은이가 필요한 유럽으로 이주 중이다. 유럽은 머지않아 이들이 만들어 내는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의존도가 크게 높아지게 될 것이고, 필연적으로 시장의 질적인 변화를 경험할 것이다. 우리가 얼마만큼 중동 인구를 알고 있는지 한 번 확인이 필요하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베트남이라는 호랑이의 등에 올라타라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베트남이라는 호랑이의 등에 올라타라 유료

    ... 생각할 필요가 있다. 한국 기업들이 현지 사회 공헌에 더 신경 쓰고, 주재원들이 자녀들을 국제학교가 아닌 베트남 현지 학교에 보내 현지에 섞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베트남이 미래 성장 시장이라는 걸 고려하면 자녀들을 베트남에서 교육시키는 게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 한국형 베트남 기업의 출현을 기대한다.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지금부터 10년의 인구 변동, 한국 사회 통째로 바꾼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지금부터 10년의 인구 변동, 한국 사회 통째로 바꾼다 유료

    ... 위기보다는 기회 요소가 더 많다. 결국 인구 변동은 사회의 질적인 변화의 동인이다. 그러므로 인구 변동을 잘 이해하면 변화될 사회를 예측해 낼 수가 있다. 여기에 관행적 사고로부터 벗어난다면 숨어있던 기회는 반드시 나타날 것이다. 저출산 고령화. 위기가 아닌 새로운 대한민국의 서막(序幕)이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 인구 줄어들어도 청년 실업 해소되지 않는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청년 인구 줄어들어도 청년 실업 해소되지 않는다 유료

    ... 아니라 더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 단시간에 청년 일자리의 인구 압박이 제거될 수 없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청년 일자리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처방이 필요하다. 그렇게 되면 2020년대 중·후반부터는 일본이 경험하는 일자리 호황의 시대를 우리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58년 개띠를 알아야 시장에서 성공한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58년 개띠를 알아야 시장에서 성공한다 유료

    ... 것이고 이는 위기라기보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58년 개띠가 만드는 길을 후배 베이비부머도 따라올 것인데, 그야말로 커다랗고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리는 것이다. 무술년 첫날, 황금 개띠 해의 주인공인 58년 개띠가 인생 2막의 길을 황금으로 포장된 기회의 길로 만들어 주길 희망해 본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리셋 코리아 보건복지분과 위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