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제왕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4건

  • “제왕적 대통령 권한 축소, 정책은 총리가 맡는 권력 분립을”

    제왕적 대통령 권한 축소, 정책은 총리가 맡는 권력 분립을” 유료

    ━ 21대 국회와 권력구조 개편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마지막 휴일인 지난 12일 오후 서울 종로 지역구 유권자들이 한 정당 후보의 유세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70년 이상 (우리나라가) 거쳐 온 대통령 중에서 행복한 대통령이 하나도 없었다는 건 권력구조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
  • “제왕적 대통령 권한 축소, 정책은 총리가 맡는 권력 분립을”

    제왕적 대통령 권한 축소, 정책은 총리가 맡는 권력 분립을” 유료

    ━ 21대 국회와 권력구조 개편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마지막 휴일인 지난 12일 오후 서울 종로 지역구 유권자들이 한 정당 후보의 유세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70년 이상 (우리나라가) 거쳐 온 대통령 중에서 행복한 대통령이 하나도 없었다는 건 권력구조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통합은 의무다.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한국당...
  • [사설] '제왕적 대통령 권력의 부패' 경고한 대법원 판결 유료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에 대한 항소심의 유죄 판단을 그대로 인정하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이 나왔다. 박 전 대통령이 기소된 후 2년4개월 간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 재판을 놓고 끊이지 않았던 법적인 논란이 사실상 일단락됐다고 볼 수 있다. 전직 대통령이 법의 단죄를 받은 이 사건이 한국 정치에 주는 의미를 되새김으로써 다시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 김병준 “정부, 경제 손 놓고 있다” 손학규 “제왕적 대통령제가 경제 어렵게 해” 유료

    새해 첫 날 야권은 신년 메시지를 통해 경제위기를 부각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실패 프레임'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여당 지도부와의 송년 오찬에서 “우리 사회에 '경제 실패' 프레임이 워낙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어서 성과가 국민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1일 오전 현충원을 참배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방명...
  •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유료

    22일 도쿄 거리의 대형 스크린 앞에서 행인들이 자동차 회사인 닛산의 이사회가 카를로스 곤 회장을 해임했다는 뉴스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닛산자동차 이사회가 22일 카를로스 곤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했다. 그가 1999년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을 묶어 르노닛산 그룹을 세운 지 19년 만이다. 또 한 명의 '제왕적 최고경영자(...
  •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유료

    22일 도쿄 거리의 대형 스크린 앞에서 행인들이 자동차 회사인 닛산의 이사회가 카를로스 곤 회장을 해임했다는 뉴스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닛산자동차 이사회가 22일 카를로스 곤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했다. 그가 1999년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을 묶어 르노닛산 그룹을 세운 지 19년 만이다. 또 한 명의 '제왕적 최고경영자(...
  •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유료

    22일 도쿄 거리의 대형 스크린 앞에서 행인들이 자동차 회사인 닛산의 이사회가 카를로스 곤 회장을 해임했다는 뉴스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닛산자동차 이사회가 22일 카를로스 곤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했다. 그가 1999년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을 묶어 르노닛산 그룹을 세운 지 19년 만이다. 또 한 명의 '제왕적 최고경영자(...
  •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성공에 취해 조직 내서 군림한 카를로스 곤, 제왕적 CEO 몰락의 정석 유료

    22일 도쿄 거리의 대형 스크린 앞에서 행인들이 자동차 회사인 닛산의 이사회가 카를로스 곤 회장을 해임했다는 뉴스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닛산자동차 이사회가 22일 카를로스 곤을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해임했다. 그가 1999년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을 묶어 르노닛산 그룹을 세운 지 19년 만이다. 또 한 명의 '제왕적 최고경영자(...
  • 손학규 “제왕적 대통령, 갑질 양당체제 무너뜨리겠다”

    손학규 “제왕적 대통령, 갑질 양당체제 무너뜨리겠다” 유료

    손학규 후보가 2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대표로 선출됐다. 손 신임 대표는 지지율 27.0%로 1위를 차지했다. 하태경(22.9%)·이준석(19.3%) 후보가 2,3위를 차지해 최고위원으로 뽑혔다. 권은희(6.9%) 후보는 4위 안에 들지 못했지만,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이 됐다. 전국청년위원장에 단독 출마한 김수민 후보는 당연직 최고...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