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정보보호협정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0 / 193건

  • [사설] '지소미아 없는 한국' 과연 대비는 돼 있는가 유료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하루 앞둔 2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회의를 열어 사실상 종료 강행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경화 ... 주장하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3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커진 현실을 간과한 얘기다. 정보당국 추산에 따르면 북한의 핵탄두는 최소 60개에 달하며, 2000㎞ 넘게 날아가는 잠수함...
  • [글로벌 포커스] 지소미아 파기, 미군 철수 부를 수도 있다

    [글로벌 포커스] 지소미아 파기, 미군 철수 부를 수도 있다 유료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부소장 청와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효력 정지가 한·일 관계에 국한된 사안이라고 단언했다. 국제법이나 외교상으로는 ... 조기경보기, 이지스함 등은 한국군이 갖춘 장비보다 우수한 성능으로 해저 탐지 및 미사일 발사 정보를 제공한다. 한·미·일 정보공유약정(TISA)은 미국을 통한 간접 공유 방식이므로 미국의 부담이 ...
  • [사설] 미 국방장관의 미군 철수 관련 언급, 예삿일 아니다 유료

    ... '금기어'로 여겨지던 주한미군 철수 카드를 슬쩍 꺼낸 게 틀림없다. 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이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 참담할 따름이다. 현재 정부는 미국과는 분담금 문제와 함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정부는 두 문제와 주한미군 철수가 맞닿아 있음을 인식하고 접근해야 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이 지소미아를 깨는 바람에 주한미군이 더 ...
  • [사설] 2시간 내내 답답함과 아쉬움 남긴 '국민과의 대화' 유료

    ... 발언도 했다. 한·미 동맹에 있어서도 문 대통령은 이렇다 할 해법을 내놓지 않았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가 임박(22일 자정)했고,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결렬됐는데 지소미아와 관련해 ...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일본이 안보적으로 한국을 믿지 않고 수출통제를 했다”며 “(그래서) 군사정보 교류를 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어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
  • [시론] 당장 NSC 열어 지소미아 격론 붙여야

    [시론] 당장 NSC 열어 지소미아 격론 붙여야 유료

    ...연구원 부원장 미국 국무부의 '한국 담당 4인방'이 최근 서울에 와 작심한 듯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지를 공개 압박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마크 밀러 합참의장도 ... 않는다는 서운함도 깔려있다. 애당초 한국이 지소미아 파기를 강력히 예고하면서 일본과 비밀 정보 교류 중단을 선언하는 선행 조처를 했더라면, 일본의 태도와 미국의 중재 역할을 보면서 차후 ...
  • [서소문 포럼] 한·일 외교 1차전이 남긴 것

    [서소문 포럼] 한·일 외교 1차전이 남긴 것 유료

    김현기 국제외교안보 에디터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가 이달 26일 이한(離韓)한다. 택일의 배경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운명(23일 0시)을 지켜보고 떠나겠다는 마음이 담겨있다. 실제 지소미아 파기라는 파국을 막기 위한 여러 물밑 노력이 있었다. 한·일, 한·미 당국 간에는 '조건부 유지'나 '일시 유예' 등이 논의됐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
  • [배명복 칼럼] “갈 테면 가라”…결기는 좋지만

    [배명복 칼럼] “갈 테면 가라”…결기는 좋지만 유료

    ... 있었다. 지금도 한·미 동맹은 한국 안보의 근간이다. 하지만 트럼프가 동맹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기 시작하면서 한·미 동맹에 금이 가고 있다. 대북 정책을 둘러싼 입장 차이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둘러싼 갈등도 있지만, 한·미 동맹이 당면한 최대 도전이자 불안 요인은 현재 진행 중인 내년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다. 한국은 미국에 안보를 의존하고 ...
  • [글로벌 아이] 한미동맹에 유효기간이 있을까

    [글로벌 아이] 한미동맹에 유효기간이 있을까 유료

    ... 긴장 관계다. 하지만 방위비 증액으로 다퉈도 이 대서양동맹이 깨질 것이라는 사람은 워싱턴에 없다. 한·미동맹의 뿌리도 그만큼 튼튼한가. 언제까지나 필수불가결한 동맹으로 남을 수 있을까 대답할 시점이 왔다. 미 행정부와 의회는 금요일 자정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여부를 통해 한국이 진정한 동맹인지 지켜보겠다는 태세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 [사설] 한·일, 지소미아 살려 파국적 치킨게임 끝내라 유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이 불과 닷새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양국 정부는 한치의 접점도 찾지 못한 채 날 선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에게 “수출규제 조치를 한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말한 데 이어 일본도 같은 날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최종 방침을 미국에 ...
  • [이하경 칼럼] 대통령이 민심 거역해도 속수무책인 나라

    [이하경 칼럼] 대통령이 민심 거역해도 속수무책인 나라 유료

    ... 이행하지 않고 있다. 국민은 자기가 뽑은 대통령이 누구를 만났는지도 제한적으로만 안다. 민심과 대통령의 결정은 따로 놀고 있다. 권력이 사유화되고 있는 징후다. 22일로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는 위험천만한 자해행위다. 국방부와 외교부에선 반대 의견이 지배적이었지만 대통령은 밀어붙였다. 사흘 전에는 동맹국 미국의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에게도 대통령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