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전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8건

  •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유료

    ... 실시간으로 필요한 북한군의 이동 정보를 확보해 공군 전투기와 미사일에 입력할 수 있다. 신속한 작전이 이뤄진다. 특히 북한군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나 수도권을 향한 장사정포 사격, 대규모 전차부대 등을 탐지할 수 있다. 따라서 미국에 대한 정보 의존도가 줄어든다. 미사일방어체계 개선 내용 한국군의 정보수집 능력 확대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의 조건이어서 국방부는 더 관심이다. ...
  •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view] 5년간 300조 군비증강, 핵잠수함도 추진 유료

    ... 실시간으로 필요한 북한군의 이동 정보를 확보해 공군 전투기와 미사일에 입력할 수 있다. 신속한 작전이 이뤄진다. 특히 북한군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나 수도권을 향한 장사정포 사격, 대규모 전차부대 등을 탐지할 수 있다. 따라서 미국에 대한 정보 의존도가 줄어든다. 미사일방어체계 개선 내용 한국군의 정보수집 능력 확대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의 조건이어서 국방부는 더 관심이다. ...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육신은 사라졌지만 노병은 죽지 않았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육신은 사라졌지만 노병은 죽지 않았다 유료

    ... 현저한 대장 중에서 임명한다'고 정하고 있다. 그러면 백선엽 장군에겐 '명예원수' 칭호가 가능할까. 백 장군은 1950년 한국전쟁 발발 당시 1사단장이었다. 그는 개전 초기엔 T-34 전차로 무장한 북한 인민군에 밀렸다. 그때 국군은 북한 전차를 파괴할 무기도 없었다. 인민군은 파죽지세로 남하했다. 우리 국토는 낙동강 남쪽 끝자락만 남았다. 경북 칠곡군 다부동은 낙동강 전선의 요충지였다. ...
  •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유료

    ... 타전했다. “일본은 북방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석유자원 확보를 위해 남진한다.” 그것은 환호의 낭보였다. 스탈린은 극동·시베리아 부대를 모스크바로 이동시켰다. 그 규모는 18개 사단, 전차 1700대, 전투기 1500대. 겨울이 빨리 왔다. 설상복 차림의 시베리아 정예부대가 출몰했다. 독일군의 기세가 꺾이면서 퇴각했다. 결정적 정보는 세계사 흐름을 뒤집는다. 조르게의 임무 완수다. ...
  •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유료

    ... 타전했다. “일본은 북방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석유자원 확보를 위해 남진한다.” 그것은 환호의 낭보였다. 스탈린은 극동·시베리아 부대를 모스크바로 이동시켰다. 그 규모는 18개 사단, 전차 1700대, 전투기 1500대. 겨울이 빨리 왔다. 설상복 차림의 시베리아 정예부대가 출몰했다. 독일군의 기세가 꺾이면서 퇴각했다. 결정적 정보는 세계사 흐름을 뒤집는다. 조르게의 임무 완수다. ...
  •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유료

    ... 타전했다. “일본은 북방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석유자원 확보를 위해 남진한다.” 그것은 환호의 낭보였다. 스탈린은 극동·시베리아 부대를 모스크바로 이동시켰다. 그 규모는 18개 사단, 전차 1700대, 전투기 1500대. 겨울이 빨리 왔다. 설상복 차림의 시베리아 정예부대가 출몰했다. 독일군의 기세가 꺾이면서 퇴각했다. 결정적 정보는 세계사 흐름을 뒤집는다. 조르게의 임무 완수다. ...
  •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전설의 스파이' 조르게가 소련 구했다…역사 진로 바꾼 정보의 파괴력 유료

    ... 타전했다. “일본은 북방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석유자원 확보를 위해 남진한다.” 그것은 환호의 낭보였다. 스탈린은 극동·시베리아 부대를 모스크바로 이동시켰다. 그 규모는 18개 사단, 전차 1700대, 전투기 1500대. 겨울이 빨리 왔다. 설상복 차림의 시베리아 정예부대가 출몰했다. 독일군의 기세가 꺾이면서 퇴각했다. 결정적 정보는 세계사 흐름을 뒤집는다. 조르게의 임무 완수다. ...
  • [인사]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外 유료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국장급 승진〉▶미세먼지개선기획단 부단장 노혜원 ▶청년정책추진단 부단장 송민섭〈과장급 전보〉▶청년정책과장 이동훈 ◆방위사업청〈과장급 전보〉▶전차사업팀장 윤창문 ▶감시전자계약팀장 이명 ▶방위사업정책과장 정범승 ▶호위함사업팀장 이동석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