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장외투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78 / 1,779건

  • 다음은 공수처 격돌…여당 “특단의 대책” 야당 “실상 알려야”

    다음은 공수처 격돌…여당 “특단의 대책” 야당 “실상 알려야” 유료

    ... 자리였다. 의총 뒤 당내 특위 등 그룹별로 현안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단 민주당이 주도하는 국회 일정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결론 내렸다. 그렇더라도 삭발·단식·집회 등 장외투쟁 방식은 배제하고 국회 안에서 '준법 투쟁'을 한다는 방침이다. 통합당의 한 인사는 “코로나19,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대안을 내면서 '민주당 독재'와 싸우겠다”고 ...
  • 통합당 “의회 독재” 국회 일정 보이콧

    통합당 “의회 독재” 국회 일정 보이콧 유료

    ... 파트로 자체 특위를 구성해 여당의 '일하는 국회'에 맞선다는 전략이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장외투쟁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물리적인 방법이 불가능하다. 정부·여당의 폭주에 맞설 수 있는 가장 중요한 투쟁의 장은 바로 국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주도의 일방적 상임위원장 선출에 ...
  • 통합당 “의회 독재” 국회 일정 보이콧

    통합당 “의회 독재” 국회 일정 보이콧 유료

    ... 파트로 자체 특위를 구성해 여당의 '일하는 국회'에 맞선다는 전략이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장외투쟁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물리적인 방법이 불가능하다. 정부·여당의 폭주에 맞설 수 있는 가장 중요한 투쟁의 장은 바로 국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주도의 일방적 상임위원장 선출에 ...
  • [인터뷰] 김세연 “현재 이해관계보다 태어날 세대 위한 입법활동 해야”

    [인터뷰] 김세연 “현재 이해관계보다 태어날 세대 위한 입법활동 해야” 유료

    ... 불러일으킬 수 있다. 결국 키는 여당이 쥐고 있다. 여당이 정국을 어떻게 풀어가느냐에 따라 극한투쟁의 반복ㆍ악화냐 아니면 조금 더 합리적인 대화가 가능한 국회가 되느냐가 결정될 것 같다. 20대 ... 두꺼워져야 한다. 그래서 극단주의 세력을 밀어내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야당은 주로 단식ㆍ삭발ㆍ장외투쟁과 같은 강경책을 펼쳤다. 깊은 고민이나 성찰, 혹은 창의적인 해법이나 노련한 협상력 같은 ...
  • “여당 독주 땐 여론 힘으로 제동”

    “여당 독주 땐 여론 힘으로 제동” 유료

    ... 풀어야 한다. 미래한국당과는 빨리 합칠수록 좋다.” 여당의 힘이 더 커졌다. 어떻게 대응할 건가.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반대할 것은 적극 반대하겠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 장외투쟁도 할 것이다. 180석을 가진 여당이 밀어붙이면 국민에게 호소해 '여론의 힘'으로 막는 것 외엔 다른 방법이 없지 않나. 다만 여당이 협치의 기회를 날려버리고, 힘으로만 밀어붙이진 않을 ...
  • “아스팔트 보수와 결별할 것”

    “아스팔트 보수와 결별할 것” 유료

    ... 대선도 잡을 수 없다”며 “수도권을 이해하는 사람이 원내 지도부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의 이유가 뭔가.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는 데 완전히 실패했다. '아스팔트' 투쟁, 장외 투쟁 등 강경한 방식으로만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다. 대안도 없이 반대만 하는 이미지가 굳어지다 보니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독주가 예상된다. “많이 걱정된다. ...
  • [배명복 칼럼] 일하는 국회, 민주당에 달렸다

    [배명복 칼럼] 일하는 국회, 민주당에 달렸다 유료

    ... 싸우자는 것이고, 토론을 통한 설득과 타협의 정치를 규범화하자는 취지다. 일하는 국회를 위한 국회법 개정에는 누구도 반대하기 어렵다. 반대를 위한 반대가 버릇이 돼 걸핏하면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을 일삼는다는 여론의 따가운 비판이 통합당의 총선 참패 요인 중 하나인 점을 생각하면 통합당으로서도 반대할 이유도, 명분도 없다. 여야는 새 국회가 개원하는 대로 국회법 개정을 통해 일하는 국회의 ...
  •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유료

    ... 신중함은 사라지고, 대놓고 막가기로 작정한 모습이다. 반문 진영은 허구한 날 '문재인 정권 타도'만 외칠 뿐, 뭐 하나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한 게 없다. 의회 정치와는 담을 쌓고, 장외투쟁이란 이름으로 '거리의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 권위주의적이고 구태의연한 꼰대 정치 스타일도 그대로다. 세상의 변화와 무관하게 친미반북(親美反北)의 옛 노래만 불러제끼며 태극기와 성조기 ...
  • 연일 “애국시민 여러분” 외치며 장외집회, 황교안 왜

    연일 “애국시민 여러분” 외치며 장외집회, 황교안 왜 유료

    ... 벗어나면 “극우 세력의 행태”로 여기는 이들도 적지 않다. 정치적 부담에도 황 대표는 왜 장외집회를 계속할까. ①범여를 막을 수 없다 =황 대표 주변에선 선� 황 대표 주변에선 선거법·공수처법 ... ③삭발·단식의 기억 =황 대표는 불과 몇 � 황 대표는 불과 몇 달 사이 삭발과 단식 투쟁을 다 한 유일한 야당 지도자다. 두 번 모두 주변 참모들의 반대에도 강행했고 여론의 주목을 ...
  • [사설] 예산안 강행처리 여당, 선거법·공수처법도 밀어붙일건가 유료

    ... 이어지고 있는 국회의 파행이 당초 성격이 다른 쟁점 법안(선거법·공수처법 등)을 정치적으로 맞교환함으로써 시작된 만큼, 이런 의심이 나오는 상황도 이해 못할 게 아니다. 툭하면 반대·장외투쟁을 일삼는 한국당에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 그러나 수적 우세와 힘으로 밀어붙이는 독선·독주의 정치는 여기서 멈춰야 한다. 더욱이 선거법은 게임의 룰을 정하는 것이고, 공수처법 등은 사법행정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