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순례 감독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내달 2일 개봉 임순례감독作 "세친구" 유료

    11월2일 개봉하는 『세 친구』(감독 임순례)는 개봉전부터 작품 안팎의 화제로 영화계를 술렁이게 한 문제작이다. 신인감독이 대기업으로부터 제작비 전액을 지원받은뒤 기성배우는한명도 쓰지않고 충무로의 문법을 철저히 피해가면서 작품성 높은영화를 만들었다는 점,개봉전 선보인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전회 매진됐고 평론가들이 주는 넷팩상을 받은 것이 그 렇다. 여기에 베를...
  • [시네마 홀] 임순례 감독의 우정 유료

    영화계는 살벌한 곳이다. 겉으론 평온해 보여도 속으론 제한된 관객을 놓고 벌이는 신경전이 대단하다.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적자생존의 경쟁이 치열하다. 이런 영화판에서 임순례(41).박경희(36) 두 여성 감독의 우정이 화제다. 1994년 단편 '우중산책' 으로 제1회 서울 단편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한 임감독은 이후 '세 친구' (96년...
  • "세친구"촬영마친 홍일점 감독 임순례 유료

    한국영화가 바야흐로 르네상스기를 맞고 있다.지난해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제작이 활발하고 신인감독의 데뷔가 잇따르고 있다. 그중에서도 『개같은 날의 오후』의 이민용,『내일로 흐르는 강』의 박재호,『은행나무 침대』의 강제규,『돼지가 우 물에 빠진 날』의 홍상수감독이 가능성있는 신인들로 주목받았다. 이들의 바로 다음 순번으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이 임순례감독(사진...
  • 임순례 감독 "세친구" 유료

    매년 대학에 들어가는 청소년은 열에 세명이 될까 말까다.나머지 일곱은 사회의 조명등에서 비켜난다.다수면서도 보편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소수의 대학생층에 편입되려고 몸부림쳐야 하는 이 낙오자들은 분명히 세상의 모순이다. 지난 3일 첫공개된 임순례 감독의 『세친구』(11월초 개봉예정)는 그런 세 낙오자의 얘기다.낙오자들을 주인공으로 했지만 해피엔딩이나 희망의 암...
  • [새영화] 임순례 감독 '와이키키 브라더스' 유료

    컴퓨터 워드프로세서 때문에 일자리가 사라진 식자공, 자동 개찰기에 밀려난 지하철 역무원, 그리고 '초(秒)경영'에 터전을 뺏겨버린 '잉여'노동력. 자본과 기술의 '퇴물''퇴출' 공세를 최근의 한국 사회는 어느 때보다 숨가쁘고 처절하게 겪고 있다. 임순례(40)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는 노래방 기계의 등장, 업소의 불황으로 소용을 잃고 쇠락한 밤무대 밴...
  • 여성 영화감독 임순례씨 음주운전 접촉사고 유료

    여류 영화감독 임순례(41)씨가 5일 새벽 혈중 알콜농도 0.225% 상태로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내 서울 성북경찰서에 불구속 입건됐다. 林씨는 서울 대학로에서 동료들과 생맥주를 마시고 경기도 남양주시 집으로 승용차를 몰고 귀가하던 중 서울 성북구 삼선동 안암파출소 앞 교차로에서 맞은 편에 서있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다. 홍주연 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