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일일오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9건

  • 항구의 밥도둑 '봄멸', 삼대 이어온 삼선짬뽕…거제 바다의 맛 유혹

    항구의 밥도둑 '봄멸', 삼대 이어온 삼선짬뽕…거제 바다의 맛 유혹 유료

    일일오끼 - 경남 거제 경남 거제도 외포항. 새벽 바다에서 멸치를 잡아 온 어부들이 장단에 맞춰 멸치털이에 나섰다. 4~6월에만 볼 수 있는 봄의 진풍경이다. 멸치털이는 극한 노동이다. 그물 길이만 1㎞에 달해, 다 터는 데 족히 3시간이 걸린다. [사진 거제시] 계절이 바뀌면 바다의 주인도 달라진다. 봄의 유효기간이 머지않았기에 경남 거제로 달렸다. ...
  • 항구의 밥도둑 '봄멸', 삼대 이어온 삼선짬뽕…거제 바다의 맛 유혹

    항구의 밥도둑 '봄멸', 삼대 이어온 삼선짬뽕…거제 바다의 맛 유혹 유료

    일일오끼 - 경남 거제 경남 거제도 외포항. 새벽 바다에서 멸치를 잡아 온 어부들이 장단에 맞춰 멸치털이에 나섰다. 4~6월에만 볼 수 있는 봄의 진풍경이다. 멸치털이는 극한 노동이다. 그물 길이만 1㎞에 달해, 다 터는 데 족히 3시간이 걸린다. [사진 거제시] 계절이 바뀌면 바다의 주인도 달라진다. 봄의 유효기간이 머지않았기에 경남 거제로 달렸다.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일일오끼 - 인천 강화도 강화도에는 세월의 흔적을 고이 간직한 노포와 카페가 곳곳에 있다. 읍내의 '조양방직'은 1933년 세운 방직회사 건물을 이태 전 카페 겸 갤러리로 부활시킨 공간이다. 전국 음식점·카페 가운데 '카카오내비'로 가장 많이 찾아간 두 번째 가게다. 겨울 섬 여행은 허전함을 동반한다. 조용히 틀어박힐 순 있어도, 배불리 먹고 다니긴 ...
  •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낡은 공장 카페는 내비 맛집 2위, 한정식 뺨치는 밴댕이 한 상 유료

    일일오끼 - 인천 강화도 강화도에는 세월의 흔적을 고이 간직한 노포와 카페가 곳곳에 있다. 읍내의 '조양방직'은 1933년 세운 방직회사 건물을 이태 전 카페 겸 갤러리로 부활시킨 공간이다. 전국 음식점·카페 가운데 '카카오내비'로 가장 많이 찾아간 두 번째 가게다. 겨울 섬 여행은 허전함을 동반한다. 조용히 틀어박힐 순 있어도, 배불리 먹고 다니긴 ...
  • 싱싱 탱탱 겨울 굴, 안주 30개 다찌 술상…침이 고인다

    싱싱 탱탱 겨울 굴, 안주 30개 다찌 술상…침이 고인다 유료

    일일오끼 - 경남 통영 경남 통영 평림동 해안도로에서 내려다본 대망자도 앞바다. 굴을 매단 하얀 부표와 어선이 쪽빛 바다 위에 점점이 떠 있다. 6개월에서 1년간 바닷속에서 살을 ... 정숙남(60) 대표가 회상했다. 오미사꿀빵은 다른 집 꿀빵에 비해 더 바삭하고 고소한 편이다. “일일이 손으로 반죽하고, 두 번 기름에 튀기는 게 단순하지만 중요한 비법”이라고 했다. 오미사꿀빵은 ...
  • 싱싱 탱탱 겨울 굴, 안주 30개 다찌 술상…침이 고인다

    싱싱 탱탱 겨울 굴, 안주 30개 다찌 술상…침이 고인다 유료

    일일오끼 - 경남 통영 경남 통영 평림동 해안도로에서 내려다본 대망자도 앞바다. 굴을 매단 하얀 부표와 어선이 쪽빛 바다 위에 점점이 떠 있다. 6개월에서 1년간 바닷속에서 살을 ... 정숙남(60) 대표가 회상했다. 오미사꿀빵은 다른 집 꿀빵에 비해 더 바삭하고 고소한 편이다. “일일이 손으로 반죽하고, 두 번 기름에 튀기는 게 단순하지만 중요한 비법”이라고 했다. 오미사꿀빵은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일일오끼 - 동해 묵호항에서는 매일 아침 활어, 선어 경매장이 선다. 오전 9시 선어 경매가 시작되자 싸늘했던 부둣가에 비로소 활기가 돈다. 알이 그득 밴 도루묵, 기름기 좔좔 도는 가자미, 못생긴 곰치가 경매장 바닥에 누워 팔려나가길 기다리고 있다. 눈발 날리는 겨울이면 문득 바다가 궁금해진다. 눈이 시릴 정도로 파란 바다 바라보고 철썩이는 파도 소리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일일오끼 - 동해 묵호항에서는 매일 아침 활어, 선어 경매장이 선다. 오전 9시 선어 경매가 시작되자 싸늘했던 부둣가에 비로소 활기가 돈다. 알이 그득 밴 도루묵, 기름기 좔좔 도는 가자미, 못생긴 곰치가 경매장 바닥에 누워 팔려나가길 기다리고 있다. 눈발 날리는 겨울이면 문득 바다가 궁금해진다. 눈이 시릴 정도로 파란 바다 바라보고 철썩이는 파도 소리 ...
  • 백년 떡갈비, 삼대 국밥…오랜 고집이 빚은 맛

    백년 떡갈비, 삼대 국밥…오랜 고집이 빚은 맛 유료

    ━ [일일오끼] 전남 담양 먹고 걷고 먹고 걷고. '대나무의 고장' 전남 담양을 여행하는 단순한 방법이다. 맛난 음식 먹고 대나무 공원이나 조선 시대 원림을 산책하다 보면 하루 이틀이 금방 지난다. 예부터 담양에는 고급 한식 문화가 발달했다. 지금도 갈빗집이 많은 이유다. 지난달 24~25일 담양을 다녀왔다. 백년 역사를 자랑하는 갈빗집부터, 옛 죽물시장의 ...
  • 백년 떡갈비, 삼대 국밥…오랜 고집이 빚은 맛

    백년 떡갈비, 삼대 국밥…오랜 고집이 빚은 맛 유료

    ━ [일일오끼] 전남 담양 먹고 걷고 먹고 걷고. '대나무의 고장' 전남 담양을 여행하는 단순한 방법이다. 맛난 음식 먹고 대나무 공원이나 조선 시대 원림을 산책하다 보면 하루 이틀이 금방 지난다. 예부터 담양에는 고급 한식 문화가 발달했다. 지금도 갈빗집이 많은 이유다. 지난달 24~25일 담양을 다녀왔다. 백년 역사를 자랑하는 갈빗집부터, 옛 죽물시장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