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일선 검찰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2건

  • [사설] 하명수사 개입 의혹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적반하장' 유료

    ... 백 전 비서관은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것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첩보가 집중되고 또 외부로 이첩된다”며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 사안으로 분류,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도 ...
  • [사설] 조국 소환 날 '검찰 수사 무력화' 목청 높인 정부·여당 유료

    ... 연루돼 있다는 의심을 받아 왔다. 그는 자신의 진실을 밝힐 권리와 의무가 있다. 그러나 그가 검찰청에 출석한 날 보여준 모습과 같은 날 열린 정부·여당의 검찰 개혁 점검 회의는 아무리 이해하려 ... 보인다. 검찰은 “법무부가 대검과 협의도 없이 독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일선 검사들이 개혁안에 반대하는 집단행동에 나설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검찰 개혁이 국가 ...
  • [안창호의 퍼스펙티브] 검찰 있는데 공수처 또 만들면 권력 남용 가능성 더 커져

    [안창호의 퍼스펙티브] 검찰 있는데 공수처 또 만들면 권력 남용 가능성 더 커져 유료

    ... 기소 대배심제(Grand Jury)와 같이 국민에 의해 직접적인 통제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또 일선 검찰이 직접 수사한 사건에 대한 기소와 경찰수사에 대한 검찰의 지휘는 상대적으로 인사에서 자유로운 고등검찰청의 고참 검사(예컨대, 검사경력 20년 이상)가 담당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이는 실질적으로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고 국가재원의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청의 편집자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청의 편집자들 유료

    ... 2호선 서초역 6번 출구를 나오면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이 보인다. 반포대로를 사이에 둔 두 검찰청엔 유능한 편집자들이 일하고 있다. 신문 1면부터 방송 헤드라인, 소셜 미디어의 타임라인에 내보낼 ... 않는다. '법무부·검찰 주도권 다툼' 쪽이 더 신나고 재미있으니까. 검찰 취재가 중요함은, 일선 기자들이 힘든 여건에서 취재하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 검찰이든, 피의자든 잘못한 게 있으면 ...
  • [사설] '조국 사태' 책임은 없고 '수사 고통' 부각시킨 검찰개혁 발표 유료

    ... 있다”며 브리핑을 시작했다. 그는 “검찰의 특수부 폐지 건의를 반영해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에만 반부패수사부를 설치하고, 심야 조사 금지와 부당한 별건 수사 금지 등 인권보호 수사규칙을 ... 거론한다는 게 얼마나 어불성설의 장면인가. 그가 마련한 개혁안이 아무리 멋지고 훌륭하더라도 일선의 검사들을 바르게 이끌 힘을 가질 수 있겠는가. 어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이 ...
  • [사설] 조국, 무슨 낯으로 젊은 검사들 만나고 다니나 유료

    ... 상대로 군대 가라고 독려하는 모습 같다'고 글을 썼다. 조 장관 사태를 보는 검사들의 착잡한 심정이 읽힌다. 조 장관은 전국 검찰청을 순회하며 검사와의 대화를 이어가겠다고 하는데, 당장 멈추기 바란다. 들러리설 수밖에 없는 일선 검사들과 그 모습을 바라보는 국민이 괴롭다. 수사가 끝난 뒤에도 장관직을 계속 수행할 수 있게 된다면 그때 떳떳하게 검사들을 만나면 ...
  • [노트북을 열며] 경찰, 피의사실공표죄 뒤에 숨지 말라

    [노트북을 열며] 경찰, 피의사실공표죄 뒤에 숨지 말라 유료

    최선욱 사회2팀 기자 요즘 일선 경찰서에선 하루가 멀다 하고 경찰관과 기자들 사이에 얼굴 붉히는 일이 일어난다. 사건의 내막을 아는 사람(경찰)과 이를 알아내 공개하려는 사람(기자)이라는 역할 차이 때문에 발생하는 일 그 이상이다. 계기는 지난달 22일 대검찰청의 결정이다. 대검은 울산지검의 '경찰관 피의사실 공표 사건' 수사를 계속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
  •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검찰총장이 양복저고리를 흔들었다고?

    [문영호의 법의 길 사람의 길] 검찰총장이 양복저고리를 흔들었다고? 유료

    ... 난국(難局)을 돌파하는데 검찰수사를 앞세우면 난감해질 것 같다. 내부 신망을 잃어 총장이 겉돌면 외로워질 수 있다. 중수부 폐지 이후 대검의 직접 수사가 없어진 만큼, 중앙지검 등 일선 지검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의 수사 주체가 될 수밖에 없다. 정치적 중립에 대한 총장의 의지가 확고해도 일선에서 방패막이가 돼 달라고 손을 벌려야 역할이 생긴다. 총장을 믿지 못해 일선에서 ...
  • [사설] 검찰 좌천성 인사, '현재 권력'엔 손대지 말라는 메시지인가 유료

    ... 담당했던 검사들이 서울중앙지검 1, 2, 3차장으로 배치됐다. 검찰 안팎에서는 “편 가르기 인사다” “인사권으로 검찰을 길들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인사 결과가 일선에서 일하는 검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줄지는 눈으로 확인하지 않아도 너무나 명확하다. 과거의 권력에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현재의 권력엔 대충 눈감고 넘어가라는 뜻으로 읽히지 않겠는가. ...
  • [사설] 교과서 '조작 수정'…윗선 몰랐다고 누가 믿겠나 유료

    ... 거리가 멀다. 더구나 교과서 '조작 수정'이 진행된 시기는 전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관여한 교육부 관료들이 '적폐'로 분류돼 좌천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였다. 이런 상황에서 일선 과장이 독단적으로 문서 조작까지 하며 교과서에 손을 댔다는 검찰 수사의 결론을 과연 누가 믿겠는가. 거부하기 힘든 압력 또는 요구가 있었다고 보는 게 상식적이지 않은가. 해당 과장은 교과서 배포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