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인공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4건

  • [이현상의 시시각각] 언론의 '실수'와 언론의 '자유'

    [이현상의 시시각각] 언론의 '실수'와 언론의 '자유' 유료

    ... 국경없는기자회에서 매긴 언론자유도 142위 국가다. 내용과 정도는 물론 다르지만, 한국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연합뉴스TV가 한미정상회담을 다루면서 문재인 대통령 사진 밑에 북한 인공기를 잘못 넣었다가 곤욕을 겪었다. 방송사는 한미정상회담의 목적이 북미 회담 중재라는 뉴스 내용을 표현하려다 빚어진 사고라고 해명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실루엣을 엉뚱한 마약 보도 그래픽에 쓰는 ...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호찌민·김일성 유산 차이가 경제운명 갈랐다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호찌민·김일성 유산 차이가 경제운명 갈랐다 유료

    ... 찬란한 외출이다. 하노이가 떠들썩하다. 경호단은 영도자의 벤츠 리무진을 둘러싼다. 뜀박질 경호는 신나는 구경거리다. 시민들은 스마트폰에 그 장면을 담는다. 하노이에 붉은색이 넘친다. 북한 인공기와 베트남 금성홍기가 걸렸다. 그 모습은 반세기 전 양국의 혈맹관계를 떠올린다. 그것은 김일성과 호찌민(胡志明·호지명)시대의 동지적 정서다. 지금 베트남의 젊은 세대에겐 낯선 감흥이다. 김 ...
  • [사설] 기대와 우려 속 세기의 협상…진정한 평화 위한 빅딜 끌어내야 유료

    ... 하노이(河內). 40여 년 전엔 베트콩의 소굴로 여겨지던 이 고도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평화의 도시'로 탈바꿈했다. 꽃단장한 거리 곳곳에는 베트남기를 가운데 두고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나부끼고 있다. 관공서 앞에는 '하노이, 평화를 위한 도시'란 표어가 선명하다. 끊임없는 전쟁의 참화에 시달렸던 베트남이 70여 년간 대치해 온 북·미 간 화해에 힘을 보태고 있다. ...
  • [서소문 포럼] 트럼프가 싱가포르 북핵 무대에서 보여준 것들

    [서소문 포럼] 트럼프가 싱가포르 북핵 무대에서 보여준 것들 유료

    ...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해결 실마리만 먼저 챙겼다. 트럼프가 '리틀 로켓맨' 김정은과 나눈 '세기의 악수'는 감동이었다. 두 사람은 회담 시작 전, 모양도 색깔도 비슷한 성조기와 인공기를 양쪽 각 6개씩 12개(6월 12일을 상징)를 세워 놓고 마주 보며 걸었다. 이벤트가 화려했던 만큼 북핵 해결을 위한 '빅딜'이 이뤄졌을 것이란 기대가 쏟아졌다. “역사는 자고로 전통 상식에 ...
  • [박보균 칼럼] 김정은의 기묘한 서사적 언어

    [박보균 칼럼] 김정은의 기묘한 서사적 언어 유료

    ... 노련했다. 그는 34세 은둔의 독재자를 세상 밖으로 이끄는 듯했다. 하지만 그런 어휘는 상투적이다. 그 폭은 좁다. 회담의 출발은 시각적 충격 효과다. 카펠라 호텔 회담장 입구에 성조기와 인공기가 놓였다. 6개씩 겹쳐져 색감은 대담해졌다. 그 상징성은 격렬하다. 양국은 70년 적대관계다. 북한에 미국은 '철천지 원쑤'다. 그것은 반목을 푸는 장치다. 김정은-트럼프의 첫 악수 배경이다. ...
  • [사설] 너무 낮은 수준의 합의, 비핵화 갈 길이 멀다 유료

    ... 버튼의 크기를 자랑하던 두 정상은 12초간 손을 꼭 잡았다. 이미 만남 자체가 '세기적'이라 평가받아 왔다. 그런 두 정상이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을 거치고 오후 1시49분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걸려 있는 테이블에서 회담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며 “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할 수준으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
  • 골리앗 같은 중국 대사관 …옛 청군 주둔지로 돌아오다

    골리앗 같은 중국 대사관 …옛 청군 주둔지로 돌아오다 유료

    ... 대만 대사관 부지는 명동 한복판의 최고 요지여서 1990년대 당시 돈으로도 5000억 원에 달하는 금싸라기 땅이었다. 1992년 한·중 수교 후 옛 대만 대사관이 중국으로 넘어가 인공기가 걸렸다. 어쨌거나 이같은 곡절 끝에 대만 대사관을 넘겨받은 중국 정부는 기존의 4층 건물이 너무 좁다고 판단해 신축 공사를 계획하고 2002년 효자동으로 대사관을 옮겼다. 하지만 노무현 ...
  • [서소문 포럼] 청년 빨치산이 마침내 눈을 뜨고 있다

    [서소문 포럼] 청년 빨치산이 마침내 눈을 뜨고 있다 유료

    ... 정권의 핵심 인물 중 하나로 자리했다. 그 상징성 때문에 누구도 무시할 수 없는 권력 내 지위를 점유했다. 게다가 그의 남편 유경수는 6·25전쟁 당시 서울에 가장 먼저 진주해 중앙청에 인공기(人共旗)를 게양했던 제105 탱크부대의 여단장이다. 김정은이 1월 말 기갑부대의 동계 도하훈련을 참관한 뒤 “남조선 괴뢰들을 불이 번쩍 나게 와닥닥 쓸어버리도록 하라”고 언급했던 최정예 부대다. ...
  • [사설] 평양서 태극기 펄럭이고 애국가 울려 퍼지길 유료

    ... 하나의 금기를 넘어서 정상적 관계로 진전하는 중대한 계기를 맞을 전망이다. 정부는 국내에서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05년 동아시아선수권대회 등 북한 선수가 참가하는 국제대회에서 인공기 게양과 북한 국가 연주를 허용해 왔다. 이에 비해 북한 당국은 이를 한사코 거부해 2008년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0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남북한 경기가 상하이로 장소를 ...
  • [취재일기] 8년 만의 남북 여자축구, 경평축구 부활 계기 돼야

    [취재일기] 8년 만의 남북 여자축구, 경평축구 부활 계기 돼야 유료

    손애성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북한 국가인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가슴에 인공기가 선명한 흰색 유니폼의 북한 여자 선수들이 힘차게 국가를 따라 불렀다. 남북한 여자축구 대표팀이 8년 만에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이 주관하는 동아시안컵 대회 첫 경기(21일)에서였다. 꽉 막힌 남북한 경색국면에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