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인공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엑소 “으르렁” 씨엘 “제일 잘 나가” … 평창 마지막 밤 달군 K팝

    엑소 “으르렁” 씨엘 “제일 잘 나가” … 평창 마지막 밤 달군 K팝 유료

    남·북 선수단이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입장하고 있다. 이날 흰 패딩을 입은 대한민국 선수들은 태극기를, 붉은색 유니폼을 입은 북한 선수는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했다. [오종택 기자] 평창을 밝힌 평화의 불꽃이 꺼졌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17일간의 ...
  • [차길진의 갓모닝] 579. 대한민국의 봄 유료

    ... 전라도 정읍에서도 우익인사라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희생을 당했다. 누가 한국을 동방예의지국, 평화를 사랑하는 백의민족이라 했던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선까지 쳐들어온 북한군은 인공기를 앞세우며 '우리는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다'고 절규했지만 그 맞은편에는 태극기를 흔들며 국토의 마지막 보루인 낙동강 전선을 사수하기 위해 순국한 국군들이 있었다. 한반도의 남쪽 땅에 ...
  • [WEA 지도자대회] 한국의 생명력 있는 기독 공동체와의 관계성 강화

    [WEA 지도자대회] 한국의 생명력 있는 기독 공동체와의 관계성 강화 유료

    ... 참가자들이 판문점 견학을 위해 캠프 보나파스 JSA 안보견학관에 도착했다. 참가자들은 간단한 설명을 들은 후 공동경비구역(JSA) 전용 버스에 올라탔다. 160m 높이의 국기게양대에서 펄럭이는 인공기가 보이고 말로만 듣던 이 시대의 마지막 분단 현장을 목격하는 그들에게서 숙연함마저 느껴졌다. 이날 방문자들은 미군의 안내에 따라 한시간가량 한반도 분단의 현실을 직접 봤다. WEA 총무 ...
  • 얼굴 없는 탈북화가, 북 선전화 비틀어 남북 지운다

    얼굴 없는 탈북화가, 북 선전화 비틀어 남북 지운다 유료

    ... 차별이나 높고 낮음, 계급 이런 게 중요치 않은 것 같다. 이 세상에 예술이란 장이 있고, 그 안에서 내 생각을 거리낌없이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게 좋은 거다.” 작업실 천장엔 태극기와 인공기 그림이 서로 칭칭 묶인 채 천장에서부터 드리워져 있었다. “베이징 전시 오프닝 때 아이들이 이걸 푸는 퍼포먼스를 하려 했는데….” 겪어온 시간에 회한도 미움도 많겠지만 그의 눈은 미래를 ...
  • 텝봉·조티아카 … 세계 고승들, 광화문에

    텝봉·조티아카 … 세계 고승들, 광화문에 유료

    ... 수륙무차대제'가 열린다. 총무원 기획실장 일감 스님은 “기원대회의 마무리 성격이다. 무형문화재인 수륙무차대제는 하늘과 땅과 물에 존재하는 모든 외로운 영혼을 위한 천도재다. 이번에는 위패에 태극기와 인공기를 넣는다. 처음으로 남측과 북측의 한국전쟁 희생자를 함께 아우르는 평등대제를 연다. 대승적 차원에서 대립과 반목을 넘어 진정한 평화를 이루자는 염원을 담는다”고 말했다. 백성호 기자...
  • "국제시장의 덕수는 나보다 덜 힘들어 보이더라 … 아버지는 보수적, 말 안 통한다는 말 가슴 아파"

    "국제시장의 덕수는 나보다 덜 힘들어 보이더라 … 아버지는 보수적, 말 안 통한다는 말 가슴 아파" 유료

    ... 고스란히 겪은 세대다. 국적도 이리저리 뒤집혔다. 삼성 임원 출신인 심명기(74)씨는 일제강점기 '황국신민'으로 태어났다. 광복 후 개성에서 초등학교를 다녔는데 6·25 이후 북한 땅이 됐다. 인공기 아래서 학교에 다니다 1·4 후퇴 때 서울로 내려왔다. 이종덕(80) 충무아트홀 사장은 일본에서 태어나 1945년 광복 직전 한국으로 왔다. “일본에선 마늘 냄새 난다고 왕따 당하고, 한국에 ...
  • "국제시장의 덕수는 나보다 덜 힘들어 보이더라 … 아버지는 보수적, 말 안 통한다는 말 가슴 아파"

    "국제시장의 덕수는 나보다 덜 힘들어 보이더라 … 아버지는 보수적, 말 안 통한다는 말 가슴 아파" 유료

    ... 고스란히 겪은 세대다. 국적도 이리저리 뒤집혔다. 삼성 임원 출신인 심명기(74)씨는 일제강점기 '황국신민'으로 태어났다. 광복 후 개성에서 초등학교를 다녔는데 6·25 이후 북한 땅이 됐다. 인공기 아래서 학교에 다니다 1·4 후퇴 때 서울로 내려왔다. 이종덕(80) 충무아트홀 사장은 일본에서 태어나 1945년 광복 직전 한국으로 왔다. “일본에선 마늘 냄새 난다고 왕따 당하고, 한국에 ...
  • [차길진의 갓모닝] 306. 6.25가 맺어준 인연 유료

    ... 급유로 평양이나 신의주까지 간다고 설명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얼마 전 대전 현충원에 가서도 심각한 표정으로 “아무리 예술작품이라고 하지만 대전 현충원에 인공기와 나치 문양이 그려진 설치물은 문제가 있습니다. 빨리 수정해야 합니다”라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이 사실을 몰랐던 나는 관계자에게 이 부분에 대해 항의하는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국은 ...
  • [차길진의 갓모닝] 298. 명성황후의 사진 유료

    ... 중의 일이다. 부친의 전투경찰부대에 영화팀이 찾아왔다. 빨치산 토벌작전을 소재로 한 영화를 찍고 싶다는 것이었다. 당시 빨치산 토벌작전 상황은 좋지 않았다. 낮에는 태극기가, 밤에는 인공기가 걸리는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시였지만 부친은 흔쾌히 영화촬영을 허락했다. 이만흥 감독, 이집길, 이희숙 주연의 은 그렇게 촬영돼 1953년에 개봉했다. 나는 과거 이 영화를 ...
  • [BOOK] 6·25 때 인민군·국군·미군·중공군 모두 거친 기막힌 운명

    [BOOK] 6·25 때 인민군·국군·미군·중공군 모두 거친 기막힌 운명 유료

    ... 보조원이 되어, 중공군 부상병에게 꿀꿀이죽을 쑤어주며, 사망자의 시체를 처리하는 일을 했다. 체험에 바탕을 둔 전쟁의 참혹함을 저자는 이야기한다. 조선인민군이 점령했던 남쪽 땅에서 인공기(人共旗)를 들고 나오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고, 남쪽 군대가 북쪽으로 올라갔을 때도 태극기를 들고 나오는 사람이 있었다. 하지만 군대가 떠난 다음, 적을 환영하고 협력한자는 부역자와 반역자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