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닝 1실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76 / 7,757건

  • [IS 피플] 청백전 호투 또 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IS 피플] 청백전 호투 또 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유료

    ... 구창모가 자체 평가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등판에서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어 두 번째 등판이던 28일에도 3이닝 무피안타 2탈삼진 ... 날려버렸다.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선 기복이 있었다. 캠프 연습경기 평균자책점이 5.40(5이닝 7피안타 3실점). 많은 이닝을 소화한 건 아니지만, 표면적인 기록은 합격점을 주기 힘들었다. ...
  • 대표 '우완 영건' 이영하-배제성, 다시 돌아가는 시계

    대표 '우완 영건' 이영하-배제성, 다시 돌아가는 시계 유료

    ... 10구단은 본격적으로 시즌 준비 태세에 돌입했다. 이영하도 마찬가지다. 청팀 투수로 나선 그는 2이닝을 소화하며 1피안타·1실점을 기록했다. 최고 구속은 148km(시속)이 찍혔다. 밸런스와 구속 ... 올리는 속도는 늦춰줬다. 배제성은 2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3이닝 동안 14피안타·10실점을 했다. 난타를 당했다. 지난 20일 등판에서도 4볼넷·4피안타·3실점을 ...
  • [IS 피플] 자책하던 NC 최성영은 '볼넷'과 전쟁을 시작했다

    [IS 피플] 자책하던 NC 최성영은 '볼넷'과 전쟁을 시작했다 유료

    ... 그는 만족하지 않았다. 오히려 "볼넷이 너무 많았다"고 자책했다. 최성영은 2019시즌 9이닝당 볼넷이 5.36개다. 3.50개였던 전년 대비 1.86개가 늘었다. 규정이닝을 채운 선발 ... 나오는 느낌이었다. 일단 치라고 생각하면서 던졌다"고 했다. 미국 연습경기 평균자책점 제로(5이닝실점). 삼진 9개를 잡아내 이 부분 팀 내 1위였다. 고무적인 건 20타자를 상대로 허용한 ...
  • KT 박세진, 체인지업에 달린 2020시즌

    KT 박세진, 체인지업에 달린 2020시즌 유료

    직구의 구위와 제구력은 1라운더로 주목받던 수준으로 올라왔다. KT 좌완 스윙맨 박세진(23)의 차기 시즌 성공 여부는 체인지업에 달려 있다. 박세진은 2016년 1차 지명 투수다. ... 생각으로 던지다 보니 보더 라인에 걸치는 공이 나왔다"며 웃었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나선 5이닝 동안 4실점을 했고, 첫 청백전 등판도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박세진은 "내 공을 던지고 ...
  • KT 박세진, 체인지업에 달린 2020시즌

    KT 박세진, 체인지업에 달린 2020시즌 유료

    직구의 구위와 제구력은 1라운더로 주목받던 수준으로 올라왔다. KT 좌완 스윙맨 박세진(23)의 차기 시즌 성공 여부는 체인지업에 달려 있다. 박세진은 2016년 1차 지명 투수다. ... 생각으로 던지다 보니 보더 라인에 걸치는 공이 나왔다"며 웃었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나선 5이닝 동안 4실점을 했고, 첫 청백전 등판도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박세진은 "내 공을 던지고 ...
  •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유료

    ... 소형준이 최고 시속 147㎞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상대 선발 김민(21)은 시속 151㎞ 강속구를 던지며 4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가 취소된 KBO리그 10개 팀은 저마다 청백전을 치르고 있다. 다들 스프링캠프를 잘 마쳐 경기력은 여느 해 시범경기 때 수준까지 올라왔다. 신종 ...
  •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유료

    ... 소형준이 최고 시속 147㎞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상대 선발 김민(21)은 시속 151㎞ 강속구를 던지며 4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가 취소된 KBO리그 10개 팀은 저마다 청백전을 치르고 있다. 다들 스프링캠프를 잘 마쳐 경기력은 여느 해 시범경기 때 수준까지 올라왔다. 신종 ...
  • 김원중 "3구 삼진으로 잡는다는 각오로 공 던질 것"

    김원중 "3구 삼진으로 잡는다는 각오로 공 던질 것" 유료

    ... 낙점을 공식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그동안 선발 투수로 뛴 김원중은 이번 캠프에서 불펜 투수로 1이닝씩 짧게 소화했다. 호주 애들레이드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김원중은 "외부 변수(신종 ... 것이다"고 자신 있게 밝혔다. 지난 2일 호주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5차 평가전에서 난조 속에 ⅓이닝(6실점)만 던진 경우를 제외하면 나머지 경기에선 1이닝 동안 적게는 8개, 많게는 15개 내외 ...
  • 허문회 "투수·야수진 계획대로 훈련…MVP는 정태승"

    허문회 "투수·야수진 계획대로 훈련…MVP는 정태승" 유료

    ... 등판했다. 스트레일리가 2경기 7이닝 5피안타 2실점, 샘슨이 4⅓이닝 5피안타 2실점 했다. 박세웅과 서준원은 3이닝 비자책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계약으로 1년을 쉰 노경은은 15일 청백전에서 4이닝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총 60개의 공을 던졌고 최고 구속은 140km였다.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투심, 체인지업, 너클볼을 두루 던졌다. 노경은은 "다양한 ...
  • 4·5선발과 중간 계투진 물음표…LG 마운드 관건

    4·5선발과 중간 계투진 물음표…LG 마운드 관건 유료

    ... 않았지만, 2차 드래프트에서 베테랑 정근우를 영입해 정주현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새 외국인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가 합류했고, 프로 2년 차 구본혁이 내야 백업으로 대기한다. 마운드는 타일러 ... LG 제공 프로 18년 차로 전천후로 활약해온 송은범은 3월 4일 삼성전과 평가전에서 3이닝 1피안타 무실점, 14일 청백전에서 4이닝 3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는 등 좋은 모습이다. 불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